• 최종편집 2024-07-12(금)
 

양문교회 마당

축복받은 느티나무


무슨 은혜가 많았을까

축복받을 대상은 난데


오늘도 이런 생각에

하루해를 보낸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작가' 중 한 명으로 손꼽히는 알랭 드 보통(Alain de Botton, 1969년 12월 20일 ~ )은 ‘독신에는 외로움’이 ‘결혼에는 괴로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그의 말처럼 인생은 외로움과 괴로움 사이 어느 곳에 있는 것 같다. 그래서 남녀가 만나 한평생을 해로한다면 천국에 갈 자격이 있다고 믿는다. 산책하는 공원에서 청춘 남녀들보다 아름다운 건 두 손을 잡고 느리게 걷는 노부부나 아기를 거느린 부부의 모습이다. 해질녘 그 모습을 보면 사람도 천국의 풍경이 될 수 있음을 깨닫는다.


1685363471653.jpg

 

1685363471611-web.jpg

 

1685363471580.jpg

 

1685363471524.jpg

 

2023년 5월 27일 오후 5시 50분 여의도웨딩컨벤션센터 3층 그랜드볼룸에서 황병수 군과 이아영 양의 결혼예식이 있었다. 주례자는 신부의 아버지 양문교회 이영신 목사였다. 신랑의 아버지 여의도순복음교회 황호욱 장로가 기도했다. 이영신 목사가 축복의 말씀(성경 에베소서 5:22-25, 6:1-3 제목 '가정 천국' )을 전했다.


"믿지 않는 분들이 저희같은 크리스천을 향해 종종 묻습니다. 왜 기독교를 믿고 그렇게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느냐고. 그러면 크리스천은 대답합니다. '천국 가기 위해서라고.' 그런데 많은 사람들은 천국은 죽은 후에나 갈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만약에 천국이 그런 곳이라면 목사인 저부터 믿기가 쉽지 않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 땅에 살면서도 천국을 경험할 수 있도록 태초부터 디자인을 해놓으셨습니다. 두 가지를 통해서입니다. 하나는 교회입니다. 교회가 어떻게 천국 같은 곳인지 부족한 제가 햇수로 20년째 담임 목회하고 있는 여기서 멀지 않은 양문교회로 한번 와보십시오. 천국의 모델 하우스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나머지 하나는 가정입니다. 험한 이 세상에 발을 붙이고 살면서도 천국의 기쁨을 맛볼 수 있도록 한 남자와 한 여자가 만나 가정을 이루게 하셨습니다. 그렇다고 모든 가정이 다 천국이 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안타깝게도 우리 주위에만도 지옥 같은 가정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천국 같은 가정을 이룰 수 있을까요. 아내가 남편에게 복종하는 것입니다. 복종하되 그리스도인들이 주께 복종하듯 하라고 성경은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우리 예수 믿는 사람들은 예수님 말씀 앞에서는 예스(yes)만 있습니다. 그처럼 그것이 진리에 위배 되거나 윤리에 어긋나지 않는 한 범사에 인 에브리씽(in everything) 가정에서 아내는 남편에게 복종해야 합니다. 그래야 천국 같은 가정을 이룰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남편이 아내를 사랑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되 그리스도께서 우리 사람을 위하여 자신을 주심같이 하라고 성경은 말씀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 인간들을 죄로 인한 불행과 고통, 죽음과 지옥 그리고 멸망에서 구원하시기 위해 사람의 몸을 입고 이 땅에 오셔서 이스라엘 예루살렘 골고다 언덕에서 십자가에 못 박혀 피 쏟고 돌아가셨습니다. 그처럼 가정에서 남편이 아내를 사랑하되 목숨 바쳐 사랑하는 것입니다.


다음으로는 아기가 엄마 뱃속에 있는 열 달 동안에는 탯줄을 통해서 영양분을 공급받습니다. 그러나 이 땅에 태어나는 순간 탯줄을 잘라내지 않으면 아기의 생명도 위험하고 엄마의 생명도 위험해집니다. 결혼하는 순간 신랑과 신부는 정신적으로 경제적으로 육체적으로 부모를 떠나야 합니다. 우리 부모들 입장에서는 떠나보내야 합니다. 떠나보내지 않는 만큼 이들의 가정은 지옥이 될 것이고 떠나보내는 만큼 이들의 가정은 천국이 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부모를 공경하는 것입니다. 성경에서는 묻습니다. 이 땅에서 잘되고 장수하고 싶으냐. 그렇다면 먹을 것 먹지 않고 입을 것 입지 않고 잘 잠자지 못하고 가르치고 뒷받침해준 부모님께 순종하고 공경해라. 그래야 그런 가정이 천국에 이를 수 있습니다. 아내는 범사에 남편에게 복종하고 남편은 아내를 사랑하되 생명 걸고 목숨 바쳐 사랑해야 합니다. 그리고 이제는 부모에게서 떠나 하나님 다음으로 배우자에게 우선순위를 두고 양가 부모님께 마음뿐만 아니라 언어로도 물질로도 공경하고 효도함으로 이 땅에서도 천국 같은 가정을 이룰 수 있기를 축복합니다. (회중 아멘)"


하객 가운데 총신대 신임 총장 박성규 목사와 장성교회 김재철 목사가 보였다.

 

1685363471691.jpg

 

1685363471780.jpg

 

1685363509353.jpg

 

지식은 세계를 이해하고 관리하고 통제하기 위해 만든 매우 효율적인 추상 장치이다. 각국의 우주 탐사 활동으로 우주는 인류의 새로운 활동 무대가 될 것이다. 나아가 우주는 차가운 과학기술이 지배하는 메마른 공간에서 정치·경제·국제관계·사회문화·윤리 등 인간의 모든 활동이 얽힌 인간화된 공간으로 변모해 나갈 것이다. 이러한 우주 사회를 살아갈 미래의 ‘우주 세대’(Space Generation)에게 꿈과 비전을 이룰 수 있는 믿음의 터전과 비전을 마련해 주는 일은 교회가 미래 세대를 위해 해야 할 중요한 책무다. 국가 우주개발의 새로운 체제를 설계하는 중차대한 시기를 맞은 지금, 생뚱맞은 질문을 던져본다. 지금, 우리에게 총회와 총신이란 무엇인가.


2023-05-29


태그

전체댓글 0

  • 525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영신 목사 주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