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1) 내가 두 가지 일을 주께 구하였사오니 내가 죽기 전에 내게 거절하지 마시옵소서 곧 헛된 것과 거짓말을 내게서 멀리 하옵시며 나를 가난하게도 마옵시고 부하게도 마옵시고 오직 필요한 양식으로 나를 먹이시옵소서 혹 내가 배불러서 하나님을 모른다 여호와가 누구냐 할까 하오며 혹 내가 가난하여 도둑질하고 내 하나님의 이름을 욕되게 할까 두려워함이니이다 

잠 30:7-9

………

2) 비록 무화과나무가 무성하지 못하며 포도나무에 열매가 없으며 감람나무에 소출이 없으며 밭에 먹을 것이 없으며 우리에 양이 없으며 외양간에 소가 없을지라도 나는 여호와로 말미암아 즐거워하며 나의 구원의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기뻐하리로다 

합 3:17-18

………

3) 우리가 세상에 아무 것도 갖고 온 것이 없으매 또한 아무 것도 가지고 가지 못하리니 우리가 먹을 것과 입을 것이 있은즉 족한 줄로 알 것이니라 

딤전 6:7-8


언제 아담은 울었는가 _이어령

 

언제 아담은 울었는가

에덴에 핀 꽃을 처음 보았을 때인가

최초로 이브의 살을 만져 본 순간이었을까

아니면 에덴의 동쪽으로 떠나던 날이었을까


아닐 것이다. 

태양이 노을이 되고 노을이 어둠이 되는

처음 맞는 밤에도 공포에 떨었을 뿐

아담은 울지 않았다.


아담은 울지 않았다.

다만 아담이 운 것은

정확하게 천지창조 칠일 째 되는 날

아침 해가 어둠 속에서 불쑥 솟아오를 때

아담은 그때 목놓아 울었으리라.


오랜 장마 끝

어느 맑게 개인 날

이불을 널어 말리듯

태양으로 고개 돌려

심호흡을 할 때

나는 더 이상 가난을 미워하지도

부끄러워하지도 않았습니다.


그저 천지창조의 일곱 번째 날

아침을 생각하면서

산다는 것이

손뼉을 치듯 너무 기뻐서

최초의 남자 아담처럼

소리내어 울었습니다.


칼빈은 기독교 강요 제 일 권 제 일장에서 이렇게 말한다.

 

참된 지식은 두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것은 하나님을 아는 지식과 인간을 아는 지식이다. 우리는 먼저 하나님의 위엄과 영광을 알고 이해해야 한다. 그러면 우리는 인간의 무가치함을 알고 하나님의 은혜가 필요함을 깨닫게 된다.


칼빈이 말하는 이 참된 지식을 통해 우리는 주기도문의 넷째 기도의 “오늘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옵고”(마 6:11)라는 주기도문의 넷째 기도에서 깨우칠 진리는 두 가지다. 


첫째, 우리가 일용할 양식을 구할 때, 필요한 것을 주실 수 있고 실제로 주시는 분은 하나님뿐이라는 사실이다. 

‘일용할 양식’이라고 번역된 말은 원래 병사 한 사람의 하루 배급식량을 나타내는 말이다. 자연 속에서 사는 모든 생물들이 한 끼 먹을 것을 위해 노력하는 것을 보면 하루하루 산다는 것의 의미를 되새기게 된다. 이러한 사실은 하루하루 살 수 있는 일용할 양식을 위하여 하나님에게 끊임없이 의지해야 한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둘째, ‘오늘 나에게’가 아니라 ‘오늘 우리에게’라는 기도의 말씀이다. 

이 말씀은 나만 배부르다고 끝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우리는 혹시 내 주위에 아직 배고픈 사람들이 있지나 않은지 돌아보아야 한다. 이론적으로 보면 세상 모든 사람은 굶주리지 않을 수 있다고 한다. 그런데 한 쪽에서는 먹을 것이 남아돌아서 버리고 다이어트 한다고 살을 빼려고 땀을 뻘뻘 흘리며 고생을 한다. 또 다른 한 쪽에서는 먹을 것이 없어 굶주리는 사람들이 배고픔으로 고생하거나 영양실조로 죽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하나님은 광야의 이스라엘 백성의 만나처럼 오늘 우리에게 양식을 넘치게 부어주신다. 그러나 그것은 나의 내일뿐만이 아니라 우리의 오늘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 사도 바울은 신자의 삶의 태도에 대해 이렇게 권면한다. 


우리가 세상에 아무 것도 갖고 온 것이 없으매 또한 아무 것도 가지고 가지 못하리니 우리가 먹을 것과 입을 것이 있은즉 족한 줄로 알 것이니라   딤전 6:7-8


‘일용할 양식’을 위한 기도에서 우리가 깨우칠 또 다른 진리는 하루하루의 삶의 의미와 생명의 소중함에 감사하고 만족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에게 귀한 생명과 영생을 얻을 수 있는 믿음을 주신 그리스도에게 감사를 드리며 하나님에게 일용할 양식을 날마다 구해야 할 것이다. 


  

【핵·심·개·념·정·리】


1) 하나님의 위엄과 영광을 알게 되면 우리는 무엇을 깨닫게 되는가?

우리는 인간의 무가치함을 알고 하나님의 은혜가 필요함을 깨닫게 된다.


2) 일용할 양식을 구하는 기도는 우리에게 무엇을 깨닫게 해주는가?

첫째, 우리가 일용할 양식을 구할 때, 필요한 것을 주실 수 있고, 실제로 주시는 분은 하나님뿐이라는 사실이다. 이러한 사실은 하루하루 살 수 있는 일용할 양식을 위하여 하나님에게 끊임없이 의지해야 한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둘째, ‘오늘 나에게’가 아니라 ‘오늘 우리에게’라는 기도의 말씀이다. 이 말씀은 나만 배부르다고 끝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우리는 혹시 내 주위에 아직 배고픈 사람들이 있지나 않은지 돌아보아야 한다. 


3) ‘일용할 양식’을 위한 기도에서 우리가 깨우칠 또 다른 진리는 무엇인가?

하루하루의 삶의 의미와 생명의 소중함에 감사하고 만족해야 한다는 것이다. 

 

2023-12-12

 

소요리문답표1-290.jpg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04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영배의 소요리문답_ 주기도문의 넷째 기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