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6(일)
 

캡처-web.jpg


이제 거리 어디에도 시계란 없다. 심지어 서울역에도. 왜? 아무도 시계를 쳐다보지 않기 때문이다. 

 

'만들어진 신'(The God Delusion, 신이라는 망상)을 저술한 대표적 무신론자 리처드 도킨스(Clinton Richard Dawkins, 1941년 3월 26일~ )가 말했다. 


비행하는 동물은 왜 나를까. 목적은 적자생존이며 목표는 유전자의 생존이다. 더 잘 날아 먹이를 잘 잡는 새나 박쥐가 후손을 잇고 더 잘 날아 포식자를 잘 피하는 곤충이 자손을 남긴다.


먼저 날기 시작한 것은 곤충이었다. 척추동물보다 2억 년이나 앞선 3억 년 전부터 날기 시작했다. 가볍기 때문이다. 무게에 비해 표면적이 넓을수록 나는 데 유리하다. 몸 크기(길이)가 두 배가 되면 표면적은 네 배, 무게는 8배다. 크기가 열 배가 되면 표면적은 100배, 무게는 1000배가 된다.


어쩌다 날게 되었을까. 포식자를 피하며 몸 일부를 펼치다 붕 떠서 적을 뿌리칠 수 있었고 이런 일이 반복되면서 날개가 생겼을 것이라고 저자는 해석한다. 초기 단계는 날다람쥐 같은 ‘활강’이었지만 이윽고 자신의 힘으로 날아오르는 ‘동력 비행’이 가능해졌다.


동물의 비행과 인간의 비행은 실제 비슷한 방향으로 ‘진화’했다. 맹금류가 먹이를 향해 내리꽂는 광경은 급강하 폭격기를 보는 듯하다. 벌새는 날개를 위로 칠 때 완전히 뒤집어 정지 비행을 할 수 있다. 마치 헬리콥터나 드론을 연상시킨다.


그렇지만 동물과 인간이 만든 기계의 비행에는 차이가 있다. 비행기나 헬기, 드론은 날개를 칠 수 없다. 엔진으로 추력을 얻고 날개로 양력을 얻는 비행기의 원리는 새나 박쥐, 곤충이 날개를 치는 것과 완전히 다르다. 새가 날개를 치면 몸을 앞으로 밀어내면서 공기를 아래로 밀어내 날아오를 수 있지만 그 역학은 비행기의 동작보다 훨씬 분석하기 어렵다.


그는 비행을 넘어 지구 밖을 향하는 인간의 꿈을 격려한다. 원하지 않더라도 언젠가는 이곳을 떠나야만 할 가능성에 대비하기 시작할 때라고 도킨스는 말한다. 분야는 다르지만 과학 대중화에 일생을 바친 미국의 천문학자, 천체물리학자, 천체화학자, 작가 칼 세이건(Carl Edward Sagan, 1934년 11월 9일 ~ 1996년 12월 20일)을 떠올리게 한다.


“나는 과학 자체를 미지의 세계로 나아가는 영웅적인 비행이라고 여긴다. 이제 날개를 활짝 펼치고 과학이 우리를 어디로 데려갈지 지켜보자.”


그렇듯 2005년 7월 3일 대한민국 영적 지도자 소강석 목사가 교회 개척시대를 벗어나 그렇게도 기다리던 약속의 성전 프라미스 콤플렉스에서 날개를 활짝 펼치고 하늘로 날기 위해 첫 예배를 드리는 날이었다. 그런데 아침부터 비가 부슬부슬 내렸다. 소강석 목사는 비가 내리는 창문가에서 흐린 하늘을 보며 하나님께 기도했다.

 

"주여, 새에덴의 성도들 한 사람도 빠짐없이 함께 감격적인 첫 예배를 드리게 해주소서..."

 

그리고 첫 날부터 프라미스 콤플렉스를 향해 들어오는 예배자들이 우산의 물결을 이루는 장엄한 광경을 자아냈다. 몸에 묻은 빗물을 털면서도 성도들의 얼굴은 감격과 환희로 가득했고 하나님께서 보여주신 약속의 성취를 기뻐하며 환호했다. 첫 예배를 드린 프라미스 콤플렉스의 비전홀은 성도들의 눈물과 하나님의 영광이 가득했다.

 

시인이기도 한 소강석 목사는 2023년 12월 4일 '너라는 계절이 내게 왔다'라는 시집을 내고 하나님의 은혜를 이렇게 노래했다.

 

문득

가을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고

나뭇잎들이 허공 위로 날아가다

나의 발 앞에 떨어졌을 때

 

그건 나뭇잎이 아니라

편지였다

쓰고 싶은 시였다

불 꺼진 창문 아래서

혼자 부르고 싶은 노래였다

 

눈을 감아도 보이고

귀를 막아도 들리고

숨을 참아도 부르게 되는

사랑이었다


시인 소강석 목사의 날개는 숨을 참아도 찬양하게 되는 하나님의 사랑이었다. 그 사랑에 힘입어 그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교회를 사랑하고 총회를 사랑한다.

 

성경은 말씀한다.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네째 날이니라 하나님이 가라사대 물들은 생물로 번성케 하라 땅위 하늘의 궁창에는 새가 날으라 하시고 하나님이 큰 물고기와 물에서 번성하여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날개 있는 모든 새를 그 종류대로 창조하시니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창 1:19-21

 

2024-05-17

태그

전체댓글 0

  • 525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더굳뉴스] 시인 소강석 목사의 날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