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표지-web.jpg


멈추지 않는 한 길이 끝나지 않는다.


달팽이 한 마리가 계속 꿈틀거린다. 숲에서 이 연약한 살덩이는 나무나 풀에 맺힌 습기를 온몸으로 밀며 투명한 길을 개척한다. 인간의 인식에서 느릴 뿐 달팽이는 자기 속도로 꾸준히 살아가는 존재. 누가 인정해주든 아니든 자기만의 걸음으로 흔적을 남긴다.


지역을 중심으로 한 한국 역사나 한국 교회사가 제대로 없는 역사 불모의 이 땅에 달팽이처럼 자기만의 걸음으로 흔적을 남긴 역사가가 나타났다. 그는 서울대 종교학과를 졸업하고 장신대에서 신학을 전공해 목사가 되고 법학을 전공해 박사가 돼 '나의 신앙 유산답사기'를 펴낸 황규학이다.


20220722_181254-web.jpg

 

그는 2020년 5월 20일 '나의 신앙 유산답사기' 전북 편, 2021년 2월 10일'나의 신앙 유산답사기' 전남 편을 발간했다. 그리고 2022년 영남 편을 발간할 예정이다. 그는 전북과 전남의 각 도시마다의 사건과 특성, 인물을 전개하면서 선교사들의 흔적을 들추어내어 그 이면에 하나님의 축복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했다. 악으로 얼룩진 지방 세속 역사에 예수를 통한 새로운 구속의 역사가 스몄을 때 한국의 세속 역사가 변모하고 발전했다는 것을 입증하였다. 


그가 책에서 말하는 중심 주제는 다름 아닌 ‘신앙’이다. 그는 인생의 목표는 첫째도 신앙이고, 둘째도 신앙이고, 셋째도 신앙이며, 우리 모두가 다 같이 잘 사는 것은 신앙으로 받는 하나님의 축복이라는 것이다. 하나님이 예정으로 거저 주시는 신앙을 막을 수 없듯 축복도 그렇기 때문이다.


우리 삶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 신앙과 그로 인한 축복이다. 신앙이 우리 삶 주변에서 충돌과 갈등을 일으켰을 때 하나님의 축복의 손을 믿음으로 받는 연습을 우리는 삶 속에서 좀 더 해야만 되는데 이 책이 그 도움을 줄 것이다.


감동을 가장 잘 전달할 수 있는 수단은 글이기 때문이다. 사진이나 영상은 읽는 사람들의 상상력을 방해한다. 내가 황규학 목사의 '나의 신앙 유산답사기'에서 받은 가장 큰 감동은 ‘이 책을 읽으면 마치 한국의 옛 지역을 답사하는 저자의 옆에서 걸으며 신앙을 통해 축복을 받은 우리 선조들을 만나고 있는 듯한 감동과 느낌이 든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이 책 '나의 신앙 유산답사기'를 읽으면 에녹이 하나님과 동행했던 성경적 진리의 신앙적 체험을 실제로 맛볼 수 있게 해줄 것이다. 그의 글의 호남에 대한 한 대목은 이렇다.


한과 눈물 많은 호남을 치료하고자 하나님은 오래전부터 선교사들을 보내 구속의 역사를 통하여 호남을 치유하기를 원하셨다. 비록 호남에는 전쟁과 수탈, 착취, 이념논쟁을 통한 보편역사 속에 악의 역사가 창궐했지만 선교사들을 통한 구속의 역사는 호남을 새로운 지역으로 바꾸어갔다. 100년 이상 된 교회가 세워진 곳마다 인물이 태어났고 지역이 획기적으로 발전하였다.


곧 출간될 '나의 신앙 유산답사기'의 영남 편에 대한 한 대목이다.


이제 영남으로 가보고자 한다. 영남은 넓은 평야는 없고 산과 강밖에 존재하지 않는 곳이지만 한국의 정치계와 경제계를 좌지우지할만한 수많은 인물이 태어난 곳이기도 하다. 봉건주의와 제국주의를 통한 민초들의 인권유린과 망국의 현실, 6.25전쟁의 피비린내 나는 악의 역사에 예수그리스도를 통한 의의 역사가 어떻게 영남을 변화시켰는지에 중점을 두었다. 교회가 들어서는 곳마다 물질적, 영적, 정신적 환경이 바뀌는 놀라운 역사가 발생했다. 보편 사 속에 구속 사가 들어왔을 때 보편 사는 변화되고 있었다. 


영남은 영남 유림에서 보듯이 한국의 정신사를 이끌고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호남은 오늘날 민주화에 많은 공헌을 하였지만 영남은 한국의 정신사와 경제 발전에 공헌을 하였다.


이병철, 구본홍, 박태준 등 성공한 경제관료들은 대부분 영남 출신이다. 이처럼 호남은 한국의 정치발전에, 영남은 한국의 경제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하였다. 그런데다가 유달리 경북은 종교 천재들이 많은 곳이기도 하다. 김수환, 조용기, 김진홍, 김삼환, 손양원, 주기철, 한상동, 이상근, 이성헌 목사 등이다. 


저자 황규학 목사는 말했다.


"사실 저는 대단한 사람이 아니라 평범한 사람이에요. 다만 하나님께서 저를 메신저로 쓴다고 생각해서 우리나라에 하신 일을 많이 알리고 싶을 뿐입니다. 그래서 '나의 신앙 유산답사기'를 펴내게 된 것입니다."


2022-08-02


태그

전체댓글 1

  • 93609
송은근

좋은책을 수려한 필체로 소개하여 주시니 감사합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황규학 '나의 신앙 유산답사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