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6(일)
 

여름 가고 가을 오듯 해가 지고 달이 솟더니 제107회 총회(총회장 권순웅) 가고 제108회 총회(총회장 오정호)가 시작됐다.


20230920_210635.jpg

 

20230920_211059.jpg

 

20230920_211659.jpg

 

1695391215128.jpg

 

프랑스의 유신론적 실존주의의 대표적 철학자 가브리엘 마르셀(Gabriel Honore Marcel, 1889년 12월 7일 파리 ~ 1973년 10월 8일 파리)은 인간을 ‘호모 비아토르’라고 정의했다. 이 말은 ‘여행하는 인간’이라는 뜻이다. 여행을 통해 영원히 마르지 않는 샘과 같은 존재에 참여하는 것이 그의 철학의 주제이다.


인류란 무엇인가를 쫓아가고 이동하면서 오늘날에 이르렀다. 생각해 보면 이동이라든가 여행은 반드시 몸으로만 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상상 속에서도 알지 못하는 대상을 쫓아갈 수 있다. 우리는 희망만으로도 도래하지 않은 미래로 달려나갈 수 있다. 인류에게는 먼 곳을 이동하는 능력만 있었던 게 아니다. 우리에게는 먼 곳을 상상하는 힘도 있었다. 때로 우리의 영혼은 야곱의 형, 에서 같은 사냥꾼이 쏜 화살보다 멀리 날아갈 줄 알았다.


지금 한국 사회는 둘로 쪼개진 것 같고 양극화가 심해지는 것은 세계적 현상이다. 기술 환경의 변화가 원인 중 하나다. 만인이 각자의 감정을 만인에게 즉각적으로 드러내 보이니까 갈등이 더 빠른 속도로 확산된다. 알고리즘에 의해 정보와 의견에 편향도 발생하고. 강성 팬덤(적극 지지층)이 양극화를 심화시키고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있기 때문이다,


세상에는 두 길이 나 있다. 상책(上策)은 사는 길이요, 하책(下策)은 망(亡)하는 길이다. 김영우나 이재명처럼 상책이 뭔지 몰라서 망하는 길로 들어서는 것이 아니다. 상책이 큰 이익은 될지언정 내 이익은 아니기 때문이다.


녹슬지 않고 강철보다 강하다는 티타늄제(製) 비행기 날개도 요동과 진동이 계속되면 금속이 피로(疲勞) 현상으로 내부가 갈라진다. 날개 부러진 비행기 운명은 물으나 마나다.


이기지 않으면 죽는 싸움에선 누가 지는가. 필수품이 아니라 사치품 챙기는 쪽이 진다. 사상에 기반한 이념과 신앙에 근거한 신념은 씨앗처럼 소중한 필수품이다. 이념과 신념의 순수성은 더 귀하다. 썩지 않으면 100년 후에도 싹을 틔운다. 사람과 세상에 대한 관심이라는 점에서 신학은 그 관심을 성경적 관점으로 표출하고, 정치는 현실적이고 제도적으로 표출한다는 게 차이점이다.


보수의 역사는 작은 개울을 모아 큰 강을 이뤄 승리한 역사다. 이승만 대통령은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라고 했다. 한민당과는 권력 구조부터 토지개혁 방식까지 생각이 달랐다. 그런데도 위기 앞에서 ‘크게 뭉쳐’ 대한민국을 세웠다. 뭉치고 아울러야 다수(多數)가 된다. 우리 보수 교단 합동 총회도 그러했듯이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이 총회는 사실 김영우 같은 사이비 무리가 아니라 교회갱신의 선지자 옥한흠 목사, 총회 적폐를 청산한 정금 김종준 목사, 107년 총회 전도의 불길을 다시 지핀 총회 불꽃 권순웅 목사 같은 올곧은 개혁주의 정치가의 부침을 통해 얻어진 것이다. 총회 정치는 우리 구성원들 저마다의 요셉 같은 꿈과 자유를 오직 은혜로 받아 생긴 힘으로 요셉처럼 뭔가를 해내서 더 큰 꿈과 자유로 총회와 총신에 돌려주는 것이어야 한다. 


20230921_172959-web.jpg

 

20230920_202725.jpg

 

2023년 9월 18일 제108회 큰바위얼굴 오정호 총회장은 취임사에서 성경을 외치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총회 개혁을 외쳤다.


“이는 만물이 주에게서 나오고 주로 말미암고 주에게로 돌아감이라 그에게 영광이 세세에 있을지어다 아멘 로마서 11:36


먼저 한없이 부족한 종을 총회를 섬길 수 있도록 불쌍히 여겨주신 하나님 아버지께 모든 감사와 영광을 올려드립니다.


쏠리 데오 글로리아(Soli Deo Gloria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총신은 저에게 역사적 개혁주의 신학과 신앙의 토대를 마련해 주었습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목사님, 장로님 여러분!


한 사람의 인격의 성숙함과 사역의 안목이 열리기까지 수많은 분들의 조건 없는 희생과 기약 없는 인내가 요구됩니다. 인생은 흐를수록 사랑의 채무는 늘어가는가 봅니다.


저는 우리 총회의 섬김의 선봉장으로서 이 엄숙한 시간, 몇 가지 다짐과 약속을 드립니다. 이 자리에 함께 하시는 모든 분들의 공통된 기도 제목이기도 합니다.


총회의 진정성이 담보되는 발전을 이루기 위하여 정책총회로 나아가겠습니다.


먼저, 총회와 총신의 관계를 최고조로 만들도록 새로남교회부터 마음과 기도와 재정의 헌신을 하겠습니다. 한국교회와 세계교회를 그 어깨에 걸머메고 나갈 미래 주역들을 성심껏 돕겠습니다. 임원회, 노회, 상비부, 특별히 위원회와 원팀을 이루겠습니다. 총회 직원들을 가족처럼 살피겠습니다. 우리 모두의 자랑인 총회세계선교회(GMS)가 선교사님들의 힘과 위로가 되도록 응원단장으로 뛰겠습니다.


전문가의 말씀을 경청하겠습니다. 일방통행이 아니라, 마음을 얻고(이청득심/以聽得心), 사람을 얻겠습니다(이청득인/以聽得人). 오직 주님의 손과 발이 되어 쓰임 받겠다는 일념으로 섬기겠습니다.


공의로운 재판을 실현하겠습니다. 가슴 아프게도 과거 우리 총회의 재판국의 신뢰 지수는 높지 않았습니다. 지금도 판결의 부당성, 편파성, 정치성으로 인하여 판결에 승복하지 않고 결국 국가의 법정으로 가는 경우가 빈번합니다. 재판 결과를 온 교회와 당사자가 신뢰할 수 있도록 공의로움으로 환골탈태해야 합니다. 이권에 초연한 재판국원, 교회를 든든히 세우는 재판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재판국 운영에 적지 않은 발전이 있었지만, 여전히 개선되어야 할 요소가 남아 있습니다. 판결문 실명제를 도입하겠습니다. 그러나 재판까지 이르지 않도록 모든 교회와 노회 위에 화목의 은총이 충만하게 임하기를 기원합니다!


통일과 북한 인권 문제에 관하여는 신중하게 접근하되 확실한 태도를 취하겠습니다. 우리 총회를 비롯한 남한교회가 동족의 문제, 분단의 문제, 인권의 문제에 대하여 침묵한다면 이는 매우 비겁한 일입니다. 예배의 자유가 박탈되고, 성경조차 소지할 수 없는 북한의 상황이 종식되기를 우리 모두는 간절히 소원합니다. 은혜로우신 주님께서 우리의 눈물의 기도를 들으시사 하루속히 한강과 대동강이 서해에서 하나가 되듯, 백두와 한라가 만나는 복음적 통일을 경험하는 ‘은혜의 해’를 맞이하기를 소원합니다. 주여, 민족과 교회가 하나 되는 통일의 날을 앞당겨 주소서!


개혁신학의 영적 전우애를 간직하신 목사님! 건강한 교회를 세우기 위하여 평생 달려오신 장로님!


지금까지 한결같은 마음으로 저를 도와주신 것처럼 계속 지지해주시고 응원해 주시기를 정중하게 요청 드립니다.


교회여 일어나라! 


20230920_150433.jpg

 

20230920_152134.jpg

 

20230921_172130.jpg

 

20230921_172516.jpg

 

20230920_205906.jpg

 

20230920_200517.jpg

 

20230921_171516.jpg

 

20230921_145415.jpg

 

20230921_145408.jpg

 

20230921_161113.jpg

 

20230921_161438.jpg

 

20230921_161758.jpg

 

20230921_162913.jpg

 

20230921_172224.jpg

 

20230921_172643.jpg

 

20230921_161810.jpg

  

20230921_120948.jpg


성경은 말씀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점점 왕성하여 예루살렘에 있는 수가 더 심히 많아지고 허다한 제사장의 무리도 이 도에 복종하니라 사도행전 6:7


2023-09-24

태그

전체댓글 0

  • 253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정호 총회장의 외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