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삶에서 누리는 정말 좋은 것들은 은혜이고 공짜다. 하늘, 햇빛, 바람, 그리고 공원과 벤치.


1990년 당시 66세였던 DJ는 단식 닷새가 지나자 화장실까지 4m 거리도 제대로 걷지 못했다. 그래도 여론은 호의적이지 않았다. 단식 8일째 DJ는 의사의 위험경고에 병원으로 실려 갔다.


한 대학병원 의사는 이재명이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의혹사건 검찰 조사를 받으러 가는 모습을 보며 “단식 13일째 제 발로 걷는 당뇨 의심 환자는 처음 본다”라고 했다. 항간에선 “이재명이 단식한다고 했더니 정말인 줄 알더라”라는 소리가 나돈다. 대선 때 그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존경한다고 했더니 정말 존경하는 줄 알더라”를 패러디한 소리다. 신뢰성과 도덕성에서 이재명은 대선 때 이미 평가받았다. 단식의 진정성도 마찬가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무기한 단식’을 시작한 지 2023년 9월 17일 오늘로 18일째다. 당 대표 취임 1주년인 지난달 8월 31일 각종 못된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는 그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민주주의 파괴에 대한 사과, 일본 핵 오염수 방류 반대 천명, 국정쇄신과 개각을 요구하며 출퇴근 단식에 들어갔다.


물을 뜻하는 ‘삼 수’가 보태져 한자 ‘멸’은 불 또는 전쟁, 더 나아가 물까지 합세해 대상을 없애거나 사라지게 하는 뜻의 글자로 발전한다. 따라서 이 글자가 붙는 단어들의 의미가 심상찮다. 우선 소멸(消滅)이다. 작고 희미해지다가 사라지는 현상이다. 닳아서 형태가 무너지면 마멸(磨滅), 아예 끊겨 없어지면 절멸(絶滅)이다. 깨뜨려 없애면 파멸(破滅), 헐어서 망치면 훼멸(毁滅), 단식으로 이재명이 자신의 범죄 혐의 자취나 흔적을 아예 없앨 수 있으면 민멸(泯滅)이다.


현대 세계의 큰 문제는 인성(人性) 타락이다. 수많은 사람이 사망한 전쟁 범죄를 위해 무기 지원과 무기 기술 교환을 위한 러시아와 북한의 행위는 그 점을 극명하게 보여준다. 수십 년의 이행되지 못한 약속과 부진한 외교적 노력 끝에 북한은 사실상 핵무기 보유국이 되었다. 세계인들의 좋았던 품성은 어느덧 사라졌다. 소멸일까, 마멸일까. 아니면 파멸이자 훼멸일까.


20230916_114329-web.jpg

 

그런 멸망을 예견했는지 교단 정책통 장봉생 목사는 2022년 12월 서대문교회 부설 아시아 교회들의 거룩과 부흥을 위하여'를 기치로 아시아교회정책연구소(Asia Church Policy Institute, ACPI)를 발족하며 말했다.


오랜 꿈이 있습니다.


이 땅의 모든 교회가 더 거룩하고 더 부흥하는 꿈입니다. 교회는 하나님의 백성들의 모임이며 그리스도의 몸이고 성령의 전입니다. 다음 세대를 준비시키면서 지역교회를 섬겨오면서 그리고 교단과 연합사역의 현장에서 여전히 거룩과 부흥의 꿈을 꿨습니다.

...

하나님의 교회를 위해 누가,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우리는 이를 정책이라 말합니다. 시간의 현장에서 하나씩 만들어가는 여정입니다. 그래서 아시아교회정책연구소(ACPI)를 시작하려 합니다.


20230916_114037-web.jpg


20230916_113456.jpg

 

20230916_115312-web.jpg

 

제108회 총회 개회 2일 전 2023년 9월 16일(토) 오전 10시 서대문교회 본당에서 아시아교회정책연구소(ACPI) 제1차 정기 컨퍼런스가 열렸다.


제1부 예배는 대표 장봉생 목사의 인도 가운데 총신대 박성규 총장이 본문 행 15:11을 통해 '시대의 물음에 답하는 교회'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1강에서는 총신대 안인섭 교수가 '개혁주의 하나님 나라 신학에서 바라보는 아시아 교회'에 대해 발제하고 총신대 강대훈 교수가 논평을 했다. 


2강에서는 '목회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아시아 교회'에 대해 총신대 이풍인 교수가 발제하고 혜성교회 정명호 목사가 논평했다. 


3강에서는 '아시아 선교를 위한 이주의 성경적 고찰과 대응'에 대해 총신대 배춘섭 교수가 발제하고 총신대 박진호 교수가 논평했다. 


4강에서는 '공동체성과 관계성:아시아 교회들을 위한 목회 사역의 개혁주의적 토대와 실천 방향'에 대해 총신대 주종훈 교수가 발제하고 총신대 김대혁 교수가 논평했다.


5강에서는 '공공영역에서 아시아 기독교의 역할'에 대해 한국공공신학연구소 김민석 소장이 발제하고 미국 칼빈신학교 김은득 교수가 논평했다.


발제와 논평 후에는 총신대 안인섭 교수의 사회로 전체 패널 토의가 진행됐고, 대표 장봉생 목사가 총평을 했다.


한편 아시아교회정책연구소는 "개혁신학 전통을 따라 한국교회를 포함한 아시아 교회들의 정책을 연구하고 그 연구를 공유하는 플랫폼 역할을 담당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정기사업으로 분기별로 정기 연구 간행물 제작 및 배부, 월 1회 정기 포럼 개최" 등을 계획하고 있다. 


20230916_114252.jpg

 

20230916_114305.jpg

 

20230916_113422.jpg

 

20230916_113409.jpg

 

20230916_113628.jpg

 

무엇이든 냄새 맡기 좋았던 성경. 다 읽었으나 다 읽진 않았던. 예배당에 들어설 때마다 그랬다. 언제고 예배당에서는 길과 맞닿은 창문으로 찬송 끓이는 소리를 한 접시 가득 기도 굽는 냄새를 풍겼다. 이 땅의 소리와 냄새가 아니게 뜨거운 신앙의 소리와 냄새를 퍼뜨려주었다. 순례길 혼자 가는 수도자의 허허로운 공복을 후비곤 했다. (…) 늦여름, 소망이 마른다. 이 땅의 냄새가 아니게 사랑이 마른다. 열사의 타는 순교의 향이 넘어온다. 수확의 가을 길목 장봉생 목사의 꿈은 따가운 총회 햇살 아래 한 가닥 열매를 영글었다. 9월 18일 제108회 총회에서 장봉생 목사처럼 교회와 총회를 위한 꿈을 꾸는 인물로 누가 등장할까. 김종혁 목사 박용규 목사 등일까...


성경은 말씀한다.


사람이 제비는 뽑으나 일을 작정하기는 여호와께 있느니라 잠 16:33


2023-09-17


태그

전체댓글 0

  • 624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봉생 목사의 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