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주신 말씀_ 누가복음 2:8~11

10. 천사가 이르되 무서워하지 말라 보라 내가 온 백성에게 미칠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을 너희에게 전하노라 

11. 오늘 다윗의 동네에 너희를 위하여 구주가 나셨으니 곧 그리스도 주시니라


태초에 ‘빛이 있으라’(창 1:2) 말씀하심으로 빛을 만드신 하나님은 이어 엿새 동안 천지 만물을 만드셨다. 

 

그 하나님의 높고 위대하심은 ‘하늘들의 하늘이라도’ 그 하나님을 모실 수 없다고 솔로몬은 고백하였다(왕상 8:27)

 

그 높으신 하나님이 자기의 피조물인 인간을 죄에서 구원하시기 위해 스스로 인간의 몸을 입고 이 땅에 오신 날을 사람들은 ‘성탄절’이라고 부른다.

 

이 성육신 사건이야말로 ‘낮아짐의 극치’이다. 겸손의 끝인 것이다.

 

하나님의 일하심에 대하여 피조물은 감히 그분의 뜻을 헤아릴 수 없고 의문조차 가질 수 없다.

 

그만큼 하나님은 높고도 높으신 시작과 끝이 없으신 그 지혜가 무궁 그 자체이신 오직 ‘말씀’으로 전능하신 하나님이시기 때문이다.

 

성경은 하나님의 극한의 낮아지심에 대하여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오셨고(요 1:14)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를 가지사 사람들과 같이 되셨고(빌 2:7) 자기를 낮추사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으심이라(빌 2:8)고 하나님의 낮아지심을 말씀하고 있다.

 

하나님은 고요한 밤중에 밖에서 자기 양 떼를 돌보는 외로운 목동들에게 먼저 ‘주의 영광을 두루 비춰 주셨다’(9절).

 

오늘 밤에도 춥고 외롭고 가난하고 병들고 낮고 착한 이들에게 영광이 먼저 비춰 주실 것이다.

 

하나님의 영광이 비추인 사람들은 이 밤에 ‘지체 없이’ 베들레헴으로 간다. 그리고 먼저 경배하리라! 

 

이제부터 그 사람들은 결코 ‘낮은 자’가 아니다! 아멘.

 

2023-12-24


성경이 삶이 되다_ 표지상-290.jpg

 

성경이 삶이 되다(하)_ 표지_290.jpg

태그

전체댓글 0

  • 778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경이 삶이 되다_ 구주 오심, 낮아짐의 극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