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0(수)
 

Bronsplåt_fr_Torslunda_sn,_Öland_(Antiqvitets_Akademiens_Månadsblad_1872_s090_fig38)-web.jpg

 

 

앵글로색슨


바람이 제법 맵다. 얼마 안 있으면 맵찬 바람이 귓바퀴를 할퀼 게다. 추위를 생각하면 따스한 곳에서 활동하시는 돌쇠선교사님의 텁텁한 모습이 둥실둥실 떠올라 웃음 짓게 한다.

 

거금 3억 원을 선뜻 내놓고 목쉬기 경주에 뛰어든 사람이 글쎄 여덟이나 된다. 좋아진 세상이다. 돈만 있음 아무나 대통령선거에 나설 수 있다. 이번에는 놀랍게도 아무리 눈을 씻고 봐도 장군 출신은 하나도 없다. 세상 오래 버티고 볼 일이다. 그러면 볼거리를 심심찮게 먹거리마냥 구경할 수 있다.

 

오! 나의 하나님. 세상에 도대체 이런 일이 있습니까? 성 프란체스코의 기도식대로 말한다면 이렇습니다. 부정이 있는 곳에는 파리 잡아먹은 두꺼비마냥 눈만 껍벅거리던 기름 부음 받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글쎄 그런 사람들이 부정이 없는 곳에는 쉬파리마냥 꼬여 왕왕댑니다. 이럴 때는 하나님. 국회의원 나리 된 수염 기른 교수 말마따나 이게 뭡니까? 하고 주님께 되물어도 되는 걸까요?

 

영국은 남부와 북부로 대별되는 특성을 지니고 있다. 북부는 산이 많고 땅이 척박하다. 남부는 기후가 온화한 평야 지대이다. 영국에는 본래 이베리아족이라고 하는 원주민이 둥지를 틀고 있었는데 유럽의 유목민인 켈트족이 밀려왔다. 원주민은 북부로 밀려났다. 켈트족은 다시 주전 55년에 로마 장군 시저(카이사르)의 침략을 받고 격렬한 사람들은 북부로 밀려나고 줏대 없는 사람들은 남부에 눌러앉아 로마의 라틴 민족과 동화되어 살아간다.


로마의 평화시대가 이어진다. 로마의 찬란한 문화가 영국에 넘쳐나게 된다. 달도 차면 기운다던가 태평세월 속에 로마제국의 기둥이 썩어들어갔다. 대내외적으로 어려워진 로마 본국은 본토방위를 위해 해외 주둔군을 철수시켜야만 했다.

 

이로 말미암아 북부로 밀려났던 사람들이 남부를 압박했다. 영국 주둔 로마군의 철수로 다급해진 남부의 켈트족은 바다 건너 색슨족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색슨족이라 함은 독일의 작센지역에 살며 싸움을 일삼던 야만족을 일컫는다. 그 이웃에 앵글로족이 살았다.

 

어디 싸움질할 데 없나 하며 몸이 근질거리던 색슨족에게 싸움을 도와 달라 하니 마다할 리 없었다. 바다를 건너 싸움 나들이 나선 색슨족은 영국 남부에 도착해보고 눈이 휘둥그레졌다.

 

아니 바다 건너 섬 땅이 이렇게 좋다니. 얼마나 온화하고 싱그럽고 초목이 무성한지 그들은 다시 침침하고 습한 색슨 지역으로 돌아갈 마음이 싹 사라졌다. 마음이 돌변한 그들은 북부 지역의 스코틀랜드사람을 쳐부수는 게 아니라 칼 부리를 도움을 요청한 사람들에게 들이댔다.

 

어처구니없는 처참한 살육전이 감행됐다. 이 소식을 뒤늦게 전해들은 색슨족의 이웃 앵글로 족도 이게 무슨 뭐 같은 경우냐며 서둘러 바다를 건너와 영국 남부를 공략하는 데 뛰어들었다. 힘이 없는 켈트족은 스코틀랜드, 에이레, 아일랜드 등으로 쫓겨났다.

 

A_D__500-1000,_Anglo-Saxons_-_022_-_Costumes_of_All_Nations_(1882)-web.jpg

 

이런 역사를 지니고 있는 영국인인지라 같은 국기 아래 있지만 서로 늘 으르렁거릴 수밖에 없다. 살기 좋은 영국 남부는 앵글로족과 색슨족이 차지했다.

 

땅이란 힘 있는 자가 차지하는 모양이다. 인간의 역사는 이런 모양으로 흘러가고 교회의 역사는 그 흐름 속에다 십자가를 세운다.


800px-Käina_Martin's_Church_ruins_02.jpg


2021-08-23


 



태그

전체댓글 0

  • 413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영배의 이야기 세계 교회사 60_ 앵글로색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