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20170120_171743-web.jpg


총신은 우리의 믿음이고 소망이다. 다시는 옛날 그 믿음의 산실로 돌아갈 수 없다 해도 언젠가 우리는 그 평화의 도시라는 제네바에서 개혁신학을 태동시킨 칼빈 너머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그간 총신에 대해 김영우를 통해 겪은 것을 잊고 새 걸음을 내디딜 소망을 품어야 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 총신의 불꽃 권순웅 목사와 함께 다음을 향해 나아가고 협력해 그다음을 이어 총신 문제를 해결할 개혁적인 정치력을 지닌 부총회장을 2022년 9월 선출해야 한다. 우리가 치르는 선거에 우리 총회를 함께 향유(share) 하기보다 산산이 조각내는(shatter) 이들을 보고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지연과 학연을 떠나 우리가 잃어버린 믿음과 소망의 순간들을 회복시켜 줄 수 있는 모나지 않고 융화적인 인물을 부총회장으로 선출해야 할 것이다. 


새해 넷째 날. 12진법 세상에서 사는 열두 달이 한 바퀴 돌아 원점을 다시 돌기 시작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교단 각 분야에서 총회의 엔진을 돌릴 목사가 진즉부터 각축을 벌이고 있다. 같은 날은 두 번 겪을 수 없다. 날마다 새벽은 새것이고 매해는 빛으로 나아갈 수 있는 새 기회이기 때문이다. 


이제 성경의 믿음으로 나아가자. 생명의 말씀이 함께하는 곳이라면 우리는 언제나 어떤 어려움도 극복할 것이다. 이제 우리 총대들은 개혁주의 총회 지도자가 다시 만들고 이룰 칼빈의 개혁주의 총신을 위해 기도하고 투표해야 한다. 그러면 한때 모두 지쳐 빠졌던 우리 믿음이 이제 다시 성경을 통해 살아 움직여 총신의 무기력한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할 것이다.


그러므로 새해에 우리가 되새겨야 할 것은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것이 되었도다"(고후 5:17)라는 말씀인 것 같다. 


2022-01-04


태그

전체댓글 0

  • 908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총신 해결 누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