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4(일)
 
가을비가 제법 옹골진 2015년 11월 7일(토) 오후 2시 화랑대역에서 10분 거리 공릉 2동의 예수사랑교회에서 임직식이 있었다. 총신대 총장 김영우 목사가 즐겨 쓰는 총신대와 총회신학연구원을 나온 총총 출신의 김진하 목사는 1989년 3월 26일 부활주일에 상계동 주공아파트 15단지 앞 상가 4층에서 개척을 시작했다. 12년 만에 600명의 성도로 성장해 2001년 공릉동으로 옮긴 예수사랑교회는 너른 주차장과 특색 있는 교회당을 가지고 있다. 교회당 옆벽에 월계관 모양의 가시관을 쓰신 예수님의 초상이 검은 색으로 크게 그려져 있다. 그 검은 초상에 드러난 주님의 몸 된 교회의 눈동자를 들여다보면 나의 모든 아픔과 괴로움은 사라지고 그 교회의 입술에 입 맞추면 나의 모든 악몽과 미움이 사라질 것 같다. 

이날 몇 차례에 걸쳐 분립을 해 총회 노회 증가에 공이 있는 평양노회(노회장 김진하 목사)의 예수사랑교회는 제4회 임직식을 갖고 모두 57명의 임직자를 임명했다. 잦은 분립의 일등 공로자는 교계의 여러 굵직한 직책을 거의 다 섭렵한 길자연 목사다. 평양노회의 정상에는 이제는 생존자가 몇 안 되는 총신 49회이고 평안교회 원로인 이성택 목사가 그 노회의 회원 목사들에게는 신 같은 모습으로 자리 잡고 있다. 그날 임직식이 시작되기 전 식사를 마치고 돌아온 임직식 순서 담당 목사들이 차를 마시고 있었다. 기자라 카메라를 들고 들어서니 당회장실 상좌에 이성택 목사가 머리를 숙이고 있고 그 왼쪽 상좌에 길자연 목사가 앉아 있었다. 김진하 목사는 흰 봉투를 잔뜩 쥐고 당회장 책상머리를 지키고 있었다. 총신대 72학번이고 총신 72회인 총총 출신의 나는 기자랍시고 카메라를 들고 당회장실에 들어섰다. 평안교회의 원로 이성택 목사는 기도를 하시는지 머리를 숙이고 있어 총신 66회의 길자연 목사에게 인사를 하고 악수를 위해 손을 내밀었다. 그는 손사래를 쳤다. 이유인즉 어르신 이성택 목사 앞으로 손을 내미는 불경을 범했다는 것이었다. 뒤이어 나보다 학교나 목사 안수가 늦은 다른 젊은 목사들까지 오만상을 찌푸리며 항의를 했다. 그 노회의 신 같은 원로인 이성택 목사의 면전에 어떻게 손을 내밀어 길자연 목사에게 감히 악수를 청할 수 있느냐는 것이었다. 참으로 예의범절이 뛰어난 노회의 노회원들은 뭐가 달라도 달랐다. 이성택 목사나 길자연 목사가 나와 같은 총신의 선후배 목사 사이의 관계는 아랑곳없었고 항의하는 목사들의 66세나 된 나와의 선후배 관계도 안중에 없었다.

그 와중에 길자연 목사는 김진하 목사에게 말했다. “밖의 기자들 10만원씩 줘서 보내요.”
성질을 삭이고 밖으로 나오니 강재식 목사가 따라 나와 마음을 다독여 주었다. 

시무장로 7명, 명예장로 3명, 시무(안수)집사 19명, 집사취임 2명, 시무권사 21명, 명예권사 5명 등 모두 57명이 임직한 제1부 예배에서는 이성택 목사를 신 같이 섬기고 선배는 뭐같이 아는 박광원 목사(총신 78회, 가산교회, 평양노회 부노회장)가 기도를 했다. 설교는 노동혁 목사(서로사랑교회, 평양노회 서기)가 읽은 요나서 2:1-10을 본문으로 전 총신대 총장 길자연 목사가 “길은 열려 있다”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날 제2부 임직식에서 당회장 김진하 목사는 인사말을 했다.

“저희 예수사랑교회는 26년 전 상계동 상가 4층에서 11명의 성도들과 함께 ‘청년의 꿈을 가진 교회’ 라는 비전을 품고 개척 되었습니다. 교회의 머리되신 주님께서 훌륭하신 장로님, 집사님, 권사님, 성도님들을 예수사랑교회의 지체로 붙여주셔서 ‘하나님이 디자인 하신 교회’, ‘두 날개로 날아오르는 건강한 교회’를 이루며 오늘날까지 이렇게 부흥 성장케 해주셨습니다. 이제는 ‘조국교회를 섬기는 교회’, ‘열방을 복주는 교회’로 마지막 시대, 마지막 주자의 사명을 감당하고자 주님 손에 붙들린바 되어 달려가고 있습니다. 천사도 흠모할 이 귀한 사명을 감당하라고 이번에 57명의 장로님, 집사님, 권사님들을 세워주셨는데 이를 기쁨으로 임직합니다.”

평양노회의 신 같은 어른 이성택 목사가 축도를 하고 가브리엘 찬양대의 폐회송으로 임직은 끝났다.

김진하 목사가 개척해 섬기는 교회에 비는 그날 온종일 내렸다. 아내와 함께 서서 바라보던 예수사랑교회 벽에 빗물이 내리고 있었다. 가을비 진득하게 내리는 날 예수 그리움을 섞은 진한 커피를 마시고 싶었다. 그러면 짐짓 쓴 커피 맛은 사라지지 않지만 주님의 몸 된 교회에서의 임직식이 아름다운 추억 한 스푼을 넣은 커피 한잔의 그리움으로 가을비 속에 남을 것 같았다. 비가 오고 바람이 부는 동안 많은 목사와 교인들이 주님의 몸 된 교회 안에서 서로 사랑하고 그리워하며 한 세상을 살다가 가겠지. 이성택 목사도 길자연 목사도 나도 김진하 목사도 강재식 목사도...

2015-11-18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수사랑교회 임직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