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4(일)
 
DSC_0177-web.jpg
 
“간음하지 말라”
 
“간음하지 말라”는 단순한 말로 표현된 제칠계명은 상당히 포괄적인 함의를 지닌 명령들 가운데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가장 포괄적인 제1계명과 제10계명과 함께 7계명이 십계명 가운데서 가장 많이 범해 지고 있는 계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계명의 말씀이 얼마나 포괄적인지를 이해하려면 먼저 이 계명의 적극적 의미부터 생각해야 합니다.
 
제 7계명의 가장 적극적 의미
가장 적극적인 의미에서 생각하자면 제7계명은 하나님께서 내신 성적인 정체성과 성적인 관계를 가장 제대로 드러내라는 뜻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처음부터 하나님께서는 사람을 남자와 여자로 만드신 의도를 가지셨고(창 1:26), 남자와 여자가 함께 사는 것이 하나님의 의도에 부합하는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하면서(창 2:18) 사람을 남자와 여자로 만드셨습니다(창 1:27; 2:7, 18-22).

그러므로 가장 기본적으로는 남자는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남자로서의 특성(하나님께서 의도하신 남성성)을. 그리고 여자는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여자로서의 특성을(하나님께서 의도하신 여성성)을 가장 충분히 드러내야 할 사명이 있는 것입니다. 아직까지 구속함을 받은 우리들조차도 무엇이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남성성인지,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여성성인지 잘 모르고 제대로 드러내고 있지 못합니다. 그것을 잘 모르기 때문에, 심지어 하나님을 잘 섬겨나간다는 그리스도인들 가운데서도 과연 하나님이 의도하신 남성성, 하나님이 의도하신 여성성이라는 것이 별도로 있는지를 묻는 사람들도 있을 정도입니다. 지금까지는 남자는 하지 못하는 일인 아이를 낳는 것에서만 여자의 특성이 나타나는 것이 아닌가를 묻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 나라의 극치 상태에서는 아이 낳는 일이 없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사람이 다 중성이 되는 것은 아니기에 아이 낳음 이외에 남자의 남자로서의 특성, 여자의 여자로서의 특성이라는 것이 아이 낳은 일이과 그것과 연관도 기능들과 상관없이 있다고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는 이 땅 가운데서 과연 그것이 어떤 것인지를 탐구하고 하나님의 의도에 비추어서 남자는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남자답게, 여자는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여자답게 나타나는 일에 힘을 쓰고, 급기야 부활한 상태에서 하나님이 의도하신 남성성과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여성성의 진정한 모습을 드러내게 될 것입니다. 그 때 모든 사람이 다 똑 같은 특성을 가지지 않을 것이므로 극치 상태의 남성성과 여성성에도 다양성이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각기 다른 남자들이 참으로 다르지만 모두가 참된 남성성을 드러낼 것이고, 각기 다른 여자들이 역시 각기 다르지만 모두 참된 여성성을 드러내게 될 것입니다.

심지어 몸을 가지고 있지 않은 하늘 낙원에 있는 상태에서도 남자의 영혼은 남자의 영혼으로서의 특성을 드러내고 여자의 영혼은 여자의 영혼으로서의 특성을 드러낼 것입니다. 그러므로 남성성과 여성성이 몸의 형태와만 연관된 것도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의도하신 사람의 모습을 잘 드러내되 하나님의 창조에 따라 어떤 사람은 남자로서의 인간적 특성을 드러내고, 어떤 사람은 여자로서의 인간적 특성을 드러내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 땅에서 사는 사람들도 하나님의 의도를 따라 남자로 창조된 사람들은 남자로서의 사람의 온전한 특성을 드러내고, 또 여자로 창조된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여자로서의 특성을 드러내려고 애써야 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자신의 인간적 특성을 온전히 드러내는 것이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자신의 정체성을 온전히 의식하고 구현하는 사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일은 어린 아이들도 해야 할 일이고, 할머니도, 할아버지도 해야 할 일이며, 하늘에 있는 온전케 된 의인들의 영혼도 하는 일이며, 부활한 사람들로 할 일입니다. 우리의 남성성과 여성성의 드러냄은 우리들의 고유한 사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이 땅을 사는 동인 우리들은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우리들의 정체성을 잘 구현하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사춘기에 이른 청소년들과 혼인 이전의 청년들도 그런 의미에서 자신들의 정체성의 한 부분인 성정체성을 잘 의식하고, 앞으로 혼인하여 살 때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성적인 관계를 잘 이루기 위해서 자신들을 순결하게 하며 잘 준비하여 가야 합니다. 그것도 7계명을 잘 지켜 가는 일의 한 부분입니다.

그리고 결혼 적령기에 이른 사람들은 이런 특성의 따라서 서로를 갈망하게 되고, 하나님의 뜻 안에서 만나 혼인하여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남자와 여자의 하나됨의 실현을 모든 측면에서 이루어야 합니다. 영적으로 하나님을 같이 추구하여 하나님의 의도를 이 땅 가운데서 구현하기를 간절히 원하게 되고, 심리적으로 하나됨을 이루어야 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영적인 하나됨과 심리적 하나됨을 나타내는 일종의 표(sign)와 상징(symbol)으로 물리적인 하나됨(육체적 하나됨)인 성적 관계를 하도록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것입니다. 이런 하나님의 의도를 의식하면서 성적인 관계를 하는 것이 제 7계명의 적극적 함의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적 관계는 혼인 관계 안에서만 허락된 것입니다. 혼인 관계 안에서 주어진 여러 축복들 가운데 하나가 성적인 관계를 가지는 일입니다. 혼인한 사람들은 함께 하나님을 섬겨가며, 함께 공동의 사명을 이루어 가며, 함께 약속의 열매요 생명의 열매를 받아 양육하는 은혜도 얻으며, 평생 서로 의지하며 서로 돕고, 사랑하며, 가장 가까운 친구로 있는 복 등의 여러 복을 누리도록 축복 받았는데 그 중의 하나가 성적인 관계를 가지도록 하는 일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각자의 정체성을 분명히 의식하며 드러내는 것의 한 부분으로 자신의 창조 받은 성적인 정체성을 잘 드러내려고 노력하는 것과 하나님께서 혼인 관계  아래 있도록 하신 기간 동안 영적, 심리적 하나됨의 표로 하나님의 의도하신 바에 따라 성적인 관계를 잘 누려 가는 것이 7계명을 적극적으로 지키는 일입니다. 그러므로 성적인 관계는 함께 하나님을 사랑하며 섬기고 하나님의 의도대로 문화 명령을 수행하여 가는 하나님을 섬기는 부부가 하나님 섬겨가는 일의 한 부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하나님과 관련 없이 자신의 정체성을 생각하는 사람, 하나님과 관계없이 어떤 사람을 사랑하여 하나님과 관련 없이 그 사람과 혼인하여 나름대로 잘 살고 있는 사람도 사실은 하나님과 관련 없이 살고 있다는 점에서 제7계명을 범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후에 언급할 것들만이 7계명을 범하는 죄가 아니고, 하나님과 상관없이 사는 행위 전체가 다 7계명을 소극적으로 범하는 일이 되는 것입니다.

제 7계명을 적극적으로 범하는 일
그렇다면 제7계명을 적극적으로 범하는 일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혼인 관계 밖에서의 모든 성적인 생각과 말과 행동”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사람이 마음에 하나님 두기를 싫어 할 때 인간은 모든 타락한 마음의 생각에 그대로 노출되어(롬 1:21-32) 온갖 성적인 범죄를 범하게 되는 데 그것을 막는 명령이 제 7계명입니다.

물론 가장 현저한 것이 혼인 관계 밖에서의 성적인 행동입니다. 그것을 “간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이러한 혼인 관계 밖에서의 성적인 행동만이 간음이라고 하기 쉬운 것입니다. 예수님 당시의 유대인들의 그런 경향을 잘 아시는 우리 주님께서는 “여자를 보고 음욕을 품는 자마다 마음에 이미 간음하였느니라”(마 5:28)고 말씀하시면서 타락한 인간들의 문제를 잘 드러내신 것입니다. 혼인 관계 외의 있는 사람에게 대하여 마음속으로 성적인 생각을 하여도 이미 간음한 것이라는 이 말씀의 의미를 잘 생각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들은 “혼인 관계 밖에서의 모든 성적인 생각과 말과 행동”을 다 7계명을 어기는 죄라고 한 것입니다.

과거의 거의 모든 시대와 마찬 가지로 우리 시대에도 성적인 죄를 그렇게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성향이 있는 듯합니다. 그리고 그것이 하나님을 섬긴다는 우리들에게도 깊숙히 들어와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 주변에 성적인 일탈들이 넘쳐납니다. 그래서 우리들은 이 시대에 더욱 더 기도하고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시대를 따라 가는 것은 언제나 심각한 문제라고 성경이 늘 경고하고 있는 것인데(롬 12:1-2), 우리 시대에 우리들도 그런 상황 앞에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들은 성적인 문제에 있어서도 이 시대를 따라 가지 않도록 늘 조심하고 경계하며 기도해야 합니다. 마음속으로부터 잘못된 생각이 나타나지 않도록 자신의 마음을 잘 지켜야 합니다. 그리고 그 누구도 믿지 말아야 합니다. 하나님만 의지하는 원칙에 충실해야만 우리들은 7계명을 범하는 일에서 멀어 질 수 있습니다.

우리가 이런 문제들과 적극적으로 싸우기 위해서는 (1) 우리 마음을 늘 하나님으로 가득하게 하는 일이 최선입니다. 항상 하나님을 생각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듣고, 그에 대한 책들을 읽고 묵상하고, 하나님을 중심으로 하는 세계관을 가지고 이 세상의 모든 것을 바라 보며, 그런 세계관에서 세상과 관여해야 합니다. 근본적으로 구속함을 받은 사람답게 하나님과 함께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2) 하나님께서 선물로 주신 가정을 잘 누려가야 합니다. 그것을 위해 (3) 건전한 교회의 구성원 역할을 제대로 감당하여 가는 일이 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교회 공동체의 지체를 역할을 제대로 하여가면 하나님과 함께 살며, 제대로 된 가정을 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세 가지는 서로가 서로를 지키는 것이라고 보면 됩니다. 교회 공동체의 지체 역할을 하지 않고, 건전한 가정을 누리지 않는 사람은 하나님과 함께 사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과 함께 사는 사람은 교회의 지체 역할을 하여 나가고, 하나님께서 선물로 주신 가정을 잘 지키게 되는 것이니 말입니다.
 
동성애 문제와 7계명
그런 뜻에서 보면, 남성이 남성에 대하여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게 되고, 급기야 성적인 관계를 가진다든지, 여성이 여성을 사랑하게 되고 급기야 성적인 관계를 가기게 되는 이른 바 동성애적 정향과 동성애는 하나님께서 내신 창조 원리에 반하는 정향과 행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로마서 1장 26절-27절을 잘 묵상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므로 동성애적 정향과 동성애는 7계명을 범하는 성향과 행동의 하나입니다. 그러므로 이를 죄악된 성향과 죄악된 행동으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바울이 이를 인간의 악의 목록 가운데서 현저한 것의 하나로 여기면서 논의하였다는 것은 이것이 현저한 죄라는 것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그러나 동성애만이 7계명을 어긴 죄인 것처럼 취급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동성애도 타락한 사람들의 성적인 죄 가운데 하나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들은 이 모든 죄를 다 심각한 죄로 여겨야지 그 중의 어떤 것만이 더 큰 죄라고 여기지 말아야 합니다. 영국의 빅토리아 시대의 사람들이 동성애를 비롯한 특정한 죄를 아주 심각하게 여기면서도 그 시대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런 저런 죄 속에 있음을 잘 고발하는 소설들이 잘 드러내는 그 시대의 분위기를 우리가 경멸하듯이, 우리들이 동성애 같은 것을 심각한 죄라고 하면서도 우리들 가운데 심각한 죄가 있으면 이 세상은 우리들을 경멸하고, 안타깝게도 우리가 전하는 복음도 경멸하고, 심지어 하나님도 경멸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들은 동성애만이 아니라, 동성애를 비롯하여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혼인 관계 밖에서의 모든 성적인 생각과 말과 행동”이 다 7계명을 적극적으로 어기는 죄악이라는 것을 아주 분명히 해야 합니다.

동성애적 성향을 느끼는 사람들은 하나님에 의도와 관련해서 자신들의 성향을 고쳐 주시도록 하나님께 간구하며 모든 수단을 사용해서 바르게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리고 가장 소극적으로는 그런 성향이 실제화 되지(practice) 않도록 해야 합니다. 성령님께서 우리들은 온전히 하여 주시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말입니다.
 
나가면서 …
하나님께서 우리들에 대하여 의도하신 삶은 "영적이며-심리적이며-육체적인 삶"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그런 모습이 잘 드러나게끔 애쓰는 것이 7계명을 잘 지켜 가는 것입니다. 주님이 원하는 가정을 잘 드러나게 하는 일이 우리가 힘써 행할 일의 하나라는 말입니다. 가정 안에서 사랑도 있고, 같이 식사하는 일도 있듯이, 성 정체성도 있고, 성적인 관계도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의도를 생각하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삶에는 이 모든 것이 다 포함 되어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7계명의 적극적 의도를 더 깊이 묵상하여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남자들과 여자들과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가정과 자녀와 하나님의 의도하신 자녀 교육과 가정의 모습이 드러나기를 힘써야 합니다. 그것이 7계명을 지키는 것입니다.
 
2013-12-23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승구 박사의 신학논단 - “간음하지 말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