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4(일)
 
더굳뉴스2필리핀재난과교회건립2-web.jpg
 전국남전련 필리핀 개척교회 기공예배
전국남전련 회장 양성수 장로와 대한교회 윤영민 목사(앞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와 다섯 번째) 이재천 장로(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
초강력 태풍 '하이옌'이 11월 8일(현지 시각) 휩쓸고 지나간 필리핀 중부 지역은 폐허로 변했다. 사상 최고 속도의 태풍이 불어닥치면서 건물이 무너지고 해일이 도시 전체를 뒤덮으면서 피해 지역은 아비규환이 됐다.
 
하이옌이 관통한 필리핀 중남부의 섬 지역이 직격탄을 맞았다. 레이테섬의 최대 도시 타클로반의 피해가 가장 컸다. 인구 22만명의 타클로반에서 1만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시 관계자가 말했다. 인근 사마르섬에서도 사망·실종자가 2300여명에 이르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하이옌이 지나간 피해 현장은 참혹한 상태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시신이 물에 떠다니고 무너진 건물 잔해와 쓰러진 나무가 진흙더미 위에 어지럽게 쌓여 있었다. 타클로반 공항은 쓰레기장처럼 변했다. 현지 주민들은 태풍이 지나간 지역은 남아 있는 건물이 거의 없다고 전했다. 마누엘 로하스 필리핀 내무장관은 "헬리콥터에서 내려다보니 해안에서 내륙으로 1㎞쯤 되는 지점 사이에는 서 있는 건물이 하나도 없다"며 "마치 쓰나미(지진해일) 현장 같다"고 말했다.
 
현장을 둘러본 유엔 재해조사단 관계자는 "22만명이 희생된 2004년 인도네시아 쓰나미 참사 못지않은 피해가 발생했다"며 인명 피해 규모가 크게 늘 수 있음을 시사했다.

유명 관광지 보라카이에서도 관광객들이 긴급 대피했으며 일부는 일시적으로 고립되기도 했다. 피해 지역은 전기와 수도가 끊겨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부상자들은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피해 지역에 도착한 한 구조대원은 "사람들이 먹을 것을 찾으며 좀비처럼 걸어 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인명 피해가 컸던 이유는 하이옌의 위력 때문이다. 미국 관측 자료에 따르면 하이옌은 순간 최대 풍속이 시속 379㎞(초속 105m)로 가장 강력한 태풍으로 기록됐다. 이재민들로 가득 찬 대피소 여러 곳이 태풍에 휘말려 무너지기도 했다.
 
더굳뉴스2필리핀재난과 교회건립-web.jpg
태풍으로 쑥대밭이 된 타클로반의 거대한 무덤에 아이들이 시체를 나르고 있다.
 
큰 재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필리핀에 전국남전련(회장 양성수 장로}은 12월 2일부터 5일까지 필리핀 민다나오섬을 방문, 무슬림 지역인 제너럴산토스에 ‘남전교회’ 건축 기공예배를 드렸다.
 
제너럴산토스는 민다나오 다바오 시에서 자동차로 4시간 이상 걸리는 오지이자, 무슬림 반군들이 출몰하는 곳으로 선교사들 사이에서는 사지(死地)라 불린다. 또 교회조차 전무한 곳으로 전국남전련은 대한교회(윤영민 목사)와 힘을 합쳐 대지 600평에 건평 100평 규모의 예배당과 학교를 세울 예정이다.
 
예배당과 함께 세워지는 학교는 대한교회의 지원으로 컴퓨터 교육 등이 진행된다. 전국남전련은 예배당 건축 외에도 주민들을 위해 우물 파기와 농구대 설치도 약속했다.
 
4일 현지에서 열린 기공예배는 전국남전련과 대한교회 방문단을 비롯 현지인 300여 명이 참석해 은혜롭게 진행됐다. 예배는 양성수 장로의 사회, 이재천 장로(증경회장) 기도, 강만제 장로(서기) 성경봉독, 윤영민 목사(대한교회) 설교, 김상천 선교사 인사, 박영수 장로(총무) 광고 순으로 진행됐다.
 
전국남전련 회장 양성수 장로는 “전국남전련의 이름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고, 예배당을 세우게 돼 감사하다”며 “이번 회기 동안 해외개척교회 건축에 더욱 힘쓰겠다”고 인사했다.
 
2013-12-23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필리핀 재난 그리고 교회 건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