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4(일)
 
서정배-웹.jpg
 
김인환총장-웹.jpg
 
영남(김선규)-웹.jpg
 
영남2-웹.jpg
 
영남-웹.jpg
 
영남(장봉생)-웹.jpg
 

법인한국찬송가공회 공동이사장 서정배
지방색을 내세우는 격려사에서
영남인은 도둑이 없다는 묘한 말로 자신의 처지를 대변

전국영남지역 출신 교직자들 중심의 모임 "전국영남교직자협의회 제20회 하계수련회"(대표회장 안재호 목사, 총무 박병석 목사, 서기 한수환 목사)가 지난 21일(목) 구미시 소재 금오산호텔에서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역사의 주역으로 시대를 변화시키는 영남인"이라는 주제로 하계수련회를 가졌다.

1박2일로 진행된 이날 현 대신대학교 총장 김인환 목사(3대 총신대학교 총장)는 개회설교에서 “30년 교수 생활을 하는 가운데 영남의 힘이 세다는 것을 느꼈다”고 영남인 목회자의 자긍심을 일깨워 주었다. 이번 수련회는 장봉생 목사(서울서대문교회), 강진상 목사(평산교회), 김선규 목사(서울성현교회), 김형국 목사(하양교회), 이대환 목사(맑은샘교회)가 각각 설교와 강의를 맡았다. 폐회예배는 김종학 목사(창성교회)가 맡았다.

첫 번째 특강에 나선 장봉생 목사(서울서대문교회)는 은혜를 말하자는 제목으로 짧지만 인상 깊은 강의로 청중들이 감격의 은혜를 체험하게 했다. 그리고 세 번째 특강을 맡은 김선규 목사(서울성현교회)는 마음이 낙심될 때라는 제목의 말씀으로 깊은 영성의 은혜를 끼쳤다. 더불어 김선규 목사는 경기도 판교에서 봉고차 두 대로 여성중창단과 묵직한 경력의 남성 솔리스트를 데려와 영남 교직자들에게 감동의 선율을 안겼다.

특별히 총회 임원들을 소개하는 순서가 있었는데 총회부서기 권재호 목사(서울남노회 도성교회), 총회부회록서기 김정훈 목사(남부산노회 새누리교회)가 인사하고 부총회장 후보 김승동 목사(구미노회 구미상모교회)와 박무용 목사(대구노회 황금교회)를 소개하고, 심의를 통과하지 못한 정연철 목사(남울산노회 삼양교회)도 소개했다. 영남 출신 부총회장 후보들은 총회역사상 역대 어느 후보들보다 영력과 정치력에 있어서 단연 최고의 목사들일 것 같다는 느낌을 주었다.
 
2014-08-25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남교직자협의회 수련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