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인문고전을 읽는 천재들의 공통점은 보이지 않는 것의 중요성을 안다는 점이다. 일반인들은 보통 보이는 것(sight)에 주목한다. 그러나 뛰어난 사람들은 보이지 않는 것(insight)에 주목한다. 통찰력을 의미하는 “insight”는 “sight”에 “in”이라는 접두어가 붙어 있다. 통찰력이란 보이는 것보다 더 안에 있는 것을 보는 것이라는 의미일 것이다. 제108회 총회장 오정호 목사는 일반 총회원이 보지 못하는 것을 보려고 노력해야 한다. 특히 총회와 총신으로 눈을 돌려 보이지 않는 것(insight)에 주목해야 할 것이다.


2013년 제98회 총회에서 한기총과 행정보류를 선언하였고 2014년 제99회 총회 넷째 날인 9월 25일 오전 회무에서 총대들은 한기총을 탈퇴하자고 결의했다. 당시 정치부장 오정호 목사는 힘있게 주장했다.


“한기총은 이단의 온상이니 탈퇴해야 합니다."


김대중 대통령 당선자는 1998년 새해 첫 공식 행사로 조지 소로스(George Soros, 1930년 8월 12일 ~ )를 만났다. 한 나라의 대통령이 월가의 대형 금융기관 총수도 아닌 1992년 영란은행을 무너트린 외환 투기꾼을 만나야 했던 까닭은 국제 금융시장에 대한 그의 막강한 영향력 때문이었다. 당시 우리나라는 1997년 말에 발발한 외환 위기 사태로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급히 구제금융을 빌려야 하는 어려운 처지였다. 그래서 김대중 대통령은 세계 금융계 큰손들을 초청해 한국에 대한 투자와 외환 위기에 대한 조언을 부탁했는데 바로 그 첫 번째 인물이 조지 소로스였다. 


1930년 헝가리에서 태어난 소로스는 어린 시절 독일군과 소련군의 부다페스트 시가전을 목격하며 컸다. 공습이 잦고 전기가 끊기고 건물이 무너져 내렸다. 전쟁 통에 그는 변호사였던 아버지를 도와 암시장에서 물건을 팔고 삼촌의 담배 장사도 거들었다. 무엇보다 문제는 유대인임이 발각되면 언제 잡혀갈지 모르는 처지였다. 그는 야반 탈주를 감행해 런던으로 탈출했다. 런던에서 접시 닦기, 페인트공 등 닥치는 대로 일했다. 철도 짐꾼으로 일하다 다리가 부러지기도 했다. 9년간의 영국 생활은 배고픔과 고난의 나날이었다. 그런데 주목할 점은 그런 어려운 시기에도 아리스토텔레스, 에라스뮈스, 홉스 같은 철학자의 책들을 온 마음으로 읽었다는 사실이다. 그는 1949년 수영장 안내원으로 일하면서 읽은 책이 있다. 그것은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난 영국의 철학자 칼 포퍼(Sir Karl Raimund Popper, CH, FRS, 1902년 7월 28일 ~ 1994년 9월 17일)의 ‘열린 사회와 그 적들’(The Open Society and Its Enemies)이었다. 2차 세계 대전 중 1945년 출판된 두 권짜리 정치철학 책이다. 원래 포퍼는 이 책을 미국에서 발표하려 했으나 마땅한 출판사를 찾지 못해 결국 1945년 영국 런던에서 라우틀리지(Routledge) 출판사를 통해 발표하였다. 이 책이 발표되면서 무명 학자에 불과했던 포퍼가 학계에 화려하게 등장한다. 이 책은 역사주의와 전체주의를 비판하고 '열린 사회'를 옹호한다.


오스트리아 태생의 철학자 칼 포퍼 (Karl Raimund Popper)는 1902년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나 10대 시절 마르크시즘에 잠깐 빠졌다. 마르크시즘의 덫에서 빠져나와 대학에서 수학, 물리학, 철학, 음악 등을 전공하였고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세계 1차, 2차 대전의 전운이 감도는 상황 속에서, 칼 포퍼는 생계를 위해 교육대학에 들어가고 졸업 후 초등학교 교사직과 중등학교 교사직을 받는다. 2차 대전이 터지고 그는 나치의 억압을 피해 유럽에서 뉴질랜드로 이주해 철학을 가르친다. 전쟁이 끝난 후 런던정경대학교 교수로 초대되어 학생들을 가르친다. 그래서 오스트리아 태생의 영국 철학자라고 불린다


포퍼는 그의 저서 ‘열린 사회와 그 적들’의 두 권 가운데 첫 번째 책, '플라톤의 마술'에서 소크라테스의 제자, 아리스토텔레스의 스승이며 대학의 원형인 고등 교육 기관 ‘아카데메이아’의 창시자 플라톤(Plato; 기원전 427년 ~ 기원전 347년)의 정치철학을 비판한다. 플라톤은 다양한 서양 학문에 영향력 있는 그리스의 철학자이자 사상가, 객관적 관념론(objective idealism)의 창시자였다. 당시 철학자들은 플라톤의 위대함에 지나치게 경도되어 플라톤의 정치철학이 순진하고 무해한 것이라고 믿었다. 포퍼는 이러한 믿음에 반대하며 플라톤의 정치철학에는 사기와 폭력, 인종차별, 우생학 등 끔찍한 전체주의자의 악몽이 내재 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포퍼는 플라톤이 사회 변화와 사회 불만에 대해 행한 분석에 대해서는 극찬했지만, 플라톤의 해결책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는 포퍼가 아테네 민주정을 '열린 사회'를 향한 진통이라고 생각한 것과 연관된다. 포퍼에 따르면 플라톤은 이처럼 자유로운 세계관과 함께 탄생할 변화를 두려워하여 자신의 역사주의적 시각을 고수한 것이다. 포퍼는 또한 플라톤이 스스로 위대한 철인 통치자가 되고자 했다고 주장하면서 플라톤을 자기 자만심의 희생자로 간주하였다.


두 번째 책, '예언의 높은 물결: 헤겔, 마르크스, 그리고 그 여파'에서는 포퍼의 비판이 헤겔과 마르크스를 향한다. 포퍼는 헤겔과 마르크스를 아리스토텔레스 철학의 후손으로 생각하였고 이들이 20세기 전체주의의 뿌리라고 강하게 비판하였다.


이 책은 소로스를 충격에 빠트릴 만큼 날카로운 통찰로 가득했다.


그가 입학한 런던정경대학에 세계적 석학 칼 포퍼(Karl Popper) 교수가 있었다. 이 유명한 유대인 철학 교수가 소로스의 논문 지도교수였다. 포퍼 교수는 반전체주의, 반마르크스 성향의 우익 사상가이자 양자역학 등 물리학을 철학적 분석 틀로 즐겨 사용했던 ‘과학 철학자’였다. 칼 포퍼의 사상은 소로스에게 절대적인 영향을 미쳤다. 칼 포퍼는 “영원히 올바른 것은 없다”라며 모든 기존 관념을 거부했다. 그에게 진리란 이성에 의해 비판될 수 있는 것이었다. 그의 사상은 ‘모든 사상은 불확실하고 인간은 반드시 잘못을 저지른다. 그러므로 잘못을 인정하고 그것을 끊임없이 수정해 가는 열린 사회(Open Society)야말로 이상적인 사회다’로 요약된다. 포퍼에 따르면 열린 사회와 반대편에 있는 것이 전제주의 사회와 공산주의 사회다.


캡처2-web.jpg

 

교회여 일어나라 위원회(위원장 고석찬 목사)가 ‘한국교회 목회자여 일어나라’를 주제로 원데이(One Day) 송년 말씀 축제를 12월 18일 새로남교회 글로리홀에서 개최했다. 전국에서 모인 목회자들은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 한 해를 돌아보고 그 말씀으로 새해를 열어가기를 소망했다. 


캡처1.JPG

 

총회장 오정호 목사는 ‘바벨론 강가에서 울다’라는 제목의 개회 예배 설교에서 외쳤다. 


“조국을 잃고 바벨론 강가에서 울던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우리도 교회와 노회, 총회를 가슴에 품고 울어야 합니다. 성령의 인도하심을 받지 못하고 학연과 지연에 매이고 금권에 휘둘린 것을 회개하고 하나님의 은혜를 구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이 땅에 매여 살다 주님 앞에 부끄러운 모습으로 설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오정호 총회장의 이 외침은 “영원히 올바른 것은 없다”라며 모든 기존 관념을 거부했던 칼 포퍼의 열린 사회(Open Society) 사상과 맥을 같이 한다.


캡처9.JPG

 

포퍼에게 진리란 이성에 의해 비판될 수 있기에 모든 사상은 불확실하고 인간은 반드시 잘못을 저지른다. 그러므로 잘못을 인정하고 그것을 끊임없이 수정해 가는 열린 사회(Open Society)가 이상적인 사회라는 것이다. 


그렇듯 오정호 총회장도 우리가 지향하는 사상도 성경에 의해 비판받을 수 있기에 잘못을 인정하고 그것을 끊임없이 수정해 가는 열린 총회(Open General Assembly)를 지향하기를 바란다. “목회자의 자산은 세상에 있지 않고 오직 주님의 말씀에 있다. 우리가 말씀으로 살면 주님께서 길을 내신다”는 그의 외침의 실천을 통해 혼탁한 교계에 휩쓸리지 말고 총회와 총신이 성경의 칼빈주의 토대 위에서 바르게 운영되어야 할 것이다.


성경은 말씀한다.


그러나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 내가 확신하노니 사망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권세자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능력이나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아무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 롬 8:37-39


2023-12-21

태그

전체댓글 1

  • 19039
김준영

늘 큰 수고를 사명으로 감당해 가시는 목사님을 응원합니다. 늘 감사한 마음입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정호 총회장의 열린 총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