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6(일)
 

목사 사는 곳 어디인들 크게 다르랴, 믿음의 사람과 교제를 하고 자식 닮은 사람들과 어울려 놀다가, 한나절은 숲속에서 새 기도소리를 듣고 반나절은 바닷가에서 파도 찬양을 듣는다. 주님 언제쯤 주님 울음소리를 내가 듣게 되겠습니까. 문득 고개를 들고 보니, 목련꽃 피고 지기 어언 십년이다. 어쩌면 나는 내가 기껏 떠났던 믿음의 고향으로 되돌아온 것은 아닐까. 아니, 당초 고향을 떠난 일이 없는지도 모르지. 그래서 다시, 아주 먼 데. 말도 통하지 않는,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그 먼 데까지 순례하려고. 나는 고향인 교회를 나선다. 걷고 타고, 산을 넘고 강을 건너고, 몇날 몇밤을 지나서...

1693548924877.jpg

 


세상에는 능력 있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 상대적인 비교 앞에서 나의 자신감은 쭈그러든다. 하나님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듯 잘나가는 사람은 또 얼마나 많은지. 무슨 짓을 하든 문재인 같은 승리자는 반짝이는데 더러는 대선 낙방 이재명의 단식 같은 유물 같다는 생각을 누구나 해봤을 것이다. 요즘은 남의 부러움을 먹고 사는 시대다. 타인에게 부추겨진 부러움 때문에라도 우리는 스스로를 미워하게 된다. ‘너희들은 잘났고, 나만 못났구나.’ 이런 생각이 수난주간 노랫말처럼 귓속을 맴돈다.


1693548925067.jpg


1693548924654.jpg

 

제108회 총회 공천위원회가 2023년 8월 31일 부산 초량교회당(김대훈 목사)에서 소집돼 드린 개회예배는 단단한 총회 서기 고광석 목사 사회, 회계 지동빈 장로 기도, 총회 불꽃 권순웅 총회장이 사도행전 6:3 '형제들아 너희 가운데서 성령과 지혜가 충만하여 칭찬받는 사람 일곱을 택하라 우리가 이 일을 그들에게 맡기고'에 근거한 제목 ‘택하고 맡기고’의 총회 역사에 새길 말씀을 선포했다. 


1693548925032.jpg

 

“저는 107회기만 하겠습니다. (앞서 일어난 해프닝에 대한 위트에 회중 웃음) 샬롬 부흥 한번 외치겠습니다. 샬롬. (회중 부흥) ‘택하고 맡기고’ 입니다. 그리스도의 일꾼은 날마다 자기 십자가를 지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 십자가가 명목상 십자가, 정치적 십자가, 유희 화 된 십자가로 비쳐지는 모습을 발견할 수가 있습니다. 초대교회에서 일꾼을 세우게 됐습니다. 그 일꾼을 세울 때 오늘 말씀에 보니까 먼저 '택하고' 입니다. 어떤 사람을 택할 것인가. 가장 먼저 '성령 충만한 사람'입니다. 


하나님의 통치를 받고 성령으로 충만한 하나님의 일꾼이 우선인 것입니다. 세상의 일꾼들은 똑똑하고 부지런한 등의 기준을 가질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일꾼은 하나님의 통치를 받고 하나님으로 인하여 성령 충만한 사람이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지혜 충만입니다. 야고보 사도는 성령 충만 대신에 지혜 충만을 야고보서에 말씀하고 있습니다. 성령 충만한 사람은 또 지혜 충만함으로 주님의 일을 감당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함께하시고 하나님이 일을 맡기셔서 영광을 받으신다는 것입니다. 그럴 때 이 지혜가 부족한 줄 알거든 '후히 주시고 꾸짖지 아니 하시는 하나님에게 구하라' 말씀합니다. 지혜가 충만해야 합니다. 그리고 사람에게 칭찬받는 사람이라고 했습니다. 하나님이 보시기에 사람에게 칭찬받는 사람을 초대교회에 세웠습니다. 그렇게 택해서 맡겼습니다. 고린 도전서 4장 1절에 보니까 '그리스도의 일꾼을 불러서 그 일꾼은 노예와 같은 각오로 주님의 일을 감당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 사람에게 맡겨서 관리하게 하고 섬기게 하고 하나님의 일을 하게 했습니다. 그래서 그 맡겨진 일을 감당할 때 맡긴 자에게는 충성이라 했습니다. 우리가 세상의 일도 선택을 받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보니까 선택받는 일만 합니다. 선택을 받고 나면 맡겨진 사명은 다 잊어버립니다. 그러면 분명한 것은 택함을 받은 사람들이 맡겨진 사명을 감당할 때 하나님의 비밀을 맡은 자가 되는 것이고 또한 주님의 일을 맡은 자가 되어 섬길 때에 충성스럽게 일을 하게 될 것이라 했습니다. 이렇게 하나님의 일꾼이 세워질 때 하나님의 교회에 부흥이 일어나게 됩니다. 총회가 부흥해야 될 줄 믿습니다. (회중 아멘) 하나님의 나라가 부흥해야 될 줄 믿습니다. (회중 아멘) 이렇게 택함을 받고 하나님의 일을 맡게 된 사람들 가운데 하나님에게 큰 영광을 돌리는 일꾼들이 일어나게 될 것입니다. 스데반이 일어나게 되고 빌립이 일어나게 될 것입니다. 그런가 하면 니골라 같은 사람도 일어날 것입니다. 오늘 우리는 택함을 받고 그 맡은 일에 충성해 하나님의 나라의 부흥과 하나님에게 큰 영광 돌리는 일꾼으로 쓰임 받으시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회중 큰 아멘)"


1693559742730.jpg

 

1693548924821.jpg


1693559742686.jpg

 

제108회 공천위원회 개회 예배는 은혜로운 설교 뒤 선거법과 예배 모범에 어긋날 짧지 않은 말을 늘어놓은 부총회장 오정호의 축도로 마쳤다. 그리고 선거관리위원회 서기 허은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공천위원장 선거에서 권순웅 총회장이 예상을 뒤엎고 정여균을 공천위원회 위원장으로 공포됐다. 총회 규칙 제3장 9조에 따라 총회 총대 1608명을 19개 상비부에 83명씩 배정했다. 이외 감사부는 18명을 배정하고, 재판국원은 제108회 총회에서 선거로 선출한다.

 

1693548930635.jpg

 

1693548930591.jpg

 

1693548930554.jpg

 

1693548930517.jpg


1693548925102.jpg

 

어둠이 질 무렵 파리의 빛은 특히 아름답다. 인근 메트로(Metro) 입구의 꽃봉오리 등이 불을 밝히며 카페의 노란 조명과 싱코페이션(syncopation ’당김음’이라고 하는데 정확한 개념은 ‘강박을 약박의 자리로 당겨서 악센트가 뒤바뀌는 현상’)을 이룬다. 여기에는 제107회와 제108회 총회처럼 도시의 세련됨과 쓸쓸함, 낭만과 고독, 그리고 지성의 표정이 모두 담겨있다. 파리는 다른 대도시에 비해서 하루의 평균 식사 시간이 한 시간 정도 더 길다. 아마 식사를 하면서 은은히 변하는 빛을 즐기기 위해서인지도 모른다. 빛을 찬미하고 느끼고 생각하는 일상은 파리지엔 스스로를 반영하는 거울이다. 도시 곳곳에 투영되는 빛을 느끼고 감상하는 건 파리를 경험하는 근사한 방법이다. 제107회 총회 불꽃 권순웅 총회장의 2023년 8월 31일 제108회 공천위원회 길이 남을 설교 같이...

 

성경은 말씀한다.

 

예수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사 우리로 하여금 깨든지 자든지 자기와 함께 살게 하려 하셨느니라 그러므로 피차 권면하고 피차 덕을 세우기를 너희가 하는것 같이 하라 살전 5:10-11

 

2024-06-02


태그

전체댓글 0

  • 611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더굳뉴스] 권순웅 총회장 '택하고 맡기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