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6(일)
 

시인이라는 소강석과 달리 목회자임을 내세우는 장봉생 목사도 이런 말은 할 수 있을 것 같다.


"언젠가 우리 모두에게 밤이 오고 요셉이 애굽에서 야곱에게 보낸 마차가 도착하리라. 나는 주어진 산들바람을 즐기고 그렇게 즐길 수 있도록 주어진 내 영혼을 즐길 뿐 더 이상 묻지도 찾지도 않는다...(밤이 지나가면) 이윽고 꿈속의 드높은 하늘로부터 서대문교회의 종으로 돌아온다. 그러나 나는 이 대비에 억눌리지 않고 오히려 자유로워진다. 이 아이러니가 나를 살아있게 한다. 나를 주님보다 높이는 것들은 높이 나부끼는 깃발이고 나에게 던져지는 비웃음은 내가 믿음으로 새롭게 태어날 새벽을 예고하는 나팔 소리이기 때문이다."


캡처4.JPG

 

1676632509797.jpg


총회군선교회는 제26차 정기총회를 2023년 2월 9일 서대문교회(장봉생 목사)에서 거행했다. 정기총회는 직전 회장 임흥옥 목사를 비롯한 총회군선교회 회원 300여 명이 참석했다. 정기총회에 앞서 드린 개회 예배는 증경회장 옥성석 목사 인도로 장봉생 목사 기도, 권순웅 총회장 설교, 증경회장 신현진 목사 축도로 드렸다. ‘샬롬을 누리고 축복하라’라는 제목으로 총회 불꽃 권순웅 총회장은 역대 최고 설교자답게 명료하게 말씀을 전했다.


1676632509829.jpg

 

“대한민국 복음화의 중심에 군선교가 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오고 스마트폰 사용이 허용되면서 군선교에 어려움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6만 명이 넘던 논산훈련소 진중세례식 인원이 지난해 무려 3395명으로 줄어들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염려하지 말라고 말씀하시고 샬롬을 주시며 부르심을 받은 자들을 보내십니다.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군선교 현장으로 보낸 총회군선교회에 성령께서 역사하시고 능력을 부어 주실 것입니다."


캡처3.JPG

 

총회군선교회 정기총회에서 회장에 추대된 장봉생 목사는 명료하게 맡은 바 직분의 핵심을 다짐했다.


“나라와 미래를 책임지는 미래세대 우리 총회군선교회의 중차대한 직책을 맡게 됐습니다. 배워가면서 많은 분들과 함께 하면서 잘 섬기도록 하겠습니다. 청년이 살아야 나라가 삽니다. 따라서 군선교는 교회와 국가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요한 사명입니다. 이 귀한 사역을 감당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캡처7.JPG

 

1950년 12월 21일 6.25전쟁 중에 이승만 대통령 지시 공문 제29호에 따라 군종 제도가 실시되었다. 현재 군선교 현장은 코로나 팬데믹을 겪으며 빨간불이 들어온 상황이다. 군인교회도 성도 수가 감소했고 진중세례식도 한동안 중단됐다. 스마트폰을 손에 쥔 장병들은 교회 출석을 꺼리고 있다. 이에 따라 팬데믹으로 무너진 군선교 현장 복구가 이번 회기 총회군선교회의 최대 과제다. 총회 내 정책통답게 장봉생 목사는 군선교 현장 복구를 위해 진중세례식 재개, 영화 '실로암' 등을 활용한 문화선교, 군부대 위문 활성화 등 다양한 계획을 내놓았다. 이 사역은 총회군선교회 지회 및 총회 산하 군선교 부서와 협력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군선교 현장 회복에 집중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다양한 계획을 마련했지만, 계획이 실천되고 성과를 이루기 위해선 서로가 협력해야 합니다. 각 지회가 사역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어려운 문제를 해소하는 일은 중앙이 도맡겠습니다. 또 총회 군선교부, 군목단, 군선교사회가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습니다. 타 교단 및 교계 군선교기관과도 협력해 나가겠습니다.” 


캡처6.JPG

 

캡처5.JPG

 

1676632509728.jpg

 

1676632509690.jpg

 

1676632509531-web.jpg


축하 및 시상식 시간에는 강진상 목사의 사회로 증경총회장 장차남 목사, 부총회장 오정호 목사의 격려사, 총회 서기 고광석 목사, 청암교회 원로 권성묵 목사의 축시 낭독이 있었다. 이런 말이 있다.


“인생을 즐기고 싶은가. 그렇다면 좋아하는 대상을 피하지 말아야 한다. 환멸을 피하고 싶은가. 그렇다면 좋아하는 대상에 파묻히지 말아야 한다.”


균형을 잡는 건 언제나 어렵다. 안타깝고 부아 치밀 땐 더 그렇다. 갈기갈기 마음 찢긴 이에게 “시간을 조용히 흘려보낼 수 있는 상태”란 말은 쉽사리 귀에 들어오지도 않는다. 하지만 어쩌랴. 우린 또 보듬어야 한다. 이 시간을, 이 세월을. 잊지는 말되 조금씩 아물어 가길. “사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살기를” 바라면서. 그래야 숨을 쉴 수가 있다. 성경은 말씀한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 살전 5:16-18


캡처.JPG

 

1676632509876.jpg

 

2023-02-17


태그

전체댓글 0

  • 100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총회군선교회 장봉생 회장 취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