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집이 가난하면 이재명 같은 효자가 나고 나라가 어지러우면 전광훈 목사 같은 충신이 난다고 한다. 사람의 길이 바뀌는 데에는 어떤 조짐이 있듯 시대마다 하나님의 계시적 흐름도 있기 마련이다. 바야흐로 한국 사회와 교계라는 혼탁한 연못에 거대한 자정 작용이 시작되고 있다.


김현성2.JPG

 

2020년 9월 23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직무대행에 목사도 아니고 장로도 아니고 (자신의 말로 당당하게) 교인도 아닌 김현성(법무법인 동백 소속 변호사)을 서울중앙지법이 선임했다. 전광훈 목사의 직무정지 가처분 판결을 이끌어낸 비대위 위원장 엄기호는 전 직무대행 이우근 변호사가 사퇴한 후 새로운 직무대행을 파송해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선임 후 김현성은 한기총 대행 자리가 좋은지 전임 대행과 달리 1년여 뭉기작거렸다. 그런 뒤 2021년 9월 21일 한 달 후면 한기총 직무대행과 임시대표회장을 맡은 지 1년이 된다고 묻는 일요신문 기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작년(2020년) 6월 초에 이우근 변호사님이 직무대행으로 오셔서 두 달 정도 계시다가 떠난 후 저는 작년 9월쯤에 직무대행으로 오게 됐고 올(2021년) 5월 29일 본안소송에서 채권자가 승소했지만 전광훈 목사 쪽에서 항소하므로 계속 유지되다가 항소에 대한 의무를 안 해서 지난 6월 23일 법원으로부터 임시대표회장을 맡아달라는 연락을 받고 수락하게 됐다.”


“내가 주도하지는 않았지만, 채권자(김정환 목사, 엄기호 목사) 측에서 법원에 임시대표회장(김현성 변호사)을 선임해 달라고 신청한 것으로 들었다.”


한기총 정관에 대표회장은 성직자로서 영성과 도덕성이 객관적으로 인정된 자로 되어 있다. 그는 동물보다 가축을 돌보는 인재 배출을 위해 설립된 서울대 수의과대학 출신이다. 자신의 전공이 병든 한기총을 돌보는 수의사 대행에 딱 맞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는 2002년 변호사 시험 44회 1차 합격자이기도 하다.


일요신문 기자가 "대한예수교 장로회총회(예장합동) 총회장인 소강석 목사를 알고 있느냐"는 물음에 이렇게 말했다.


“만남을 주선하신 분들이 계셨고 연락이 와서 지난 2월~3월경 소강석 목사를 두 번 정도 만났고 조언을 드리기도 했다. 물론 그전에는 모르던 분이다... 그 당시(2월~3월) 처음 만났다. 소강석 목사님이 처음 만나서 하신 말씀이 ‘한기총 대표(회장)가 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총회가 언제쯤 열릴지 문의했다. 또 소 목사는 ‘한국 교계가 통합을 이루어야 한다’는 강력한 말씀과 더불어 한기총 회장을 자기와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세워서라도 자신이 회장으로 있는 한교총과 통합하는 것은 어떤지, 아니면 자신이 한기총 회장으로 나와서 양쪽 연합기관을 자연스럽게 통합하는 방법 등을 말씀하셨다..."


김현성 대행 체제 2년을 넘긴 한기총은 2022년 12월 15일 오전 11시 한국기독교연합회관 3층 대강당에서 2022년 2차 실행위원회를 열었다. 김현성은 유고가 된 한기총 대표회장을 선출해야 하는 자신의 본분은 망각하고 문재인 세력을 물리친 광장의 소리 전광훈 목사를 대적하는 안건을 다루는 실행위원회를 이끌었다. 


회원 점명 결과 55개 교단 및 단체 중 30개 교단(단체) 참석, 3개 교단(단체) 위임과 실행위원 113명 중 69명 참석, 8명 위임으로 성수가 되었고 개회선언, 임원회 보고, 경과 및 사업보고, 그리고 안건토의로 이어졌다.


한기총은 주요 안건인 전광훈 목사 건에 대한 이단 정죄는 보류했지만, 윤리적인 면으로 질서위원회에서는 전광훈 목사에 대해 3년간 자격정지를 하여 피선거권을 박탈하였다.


한기총 회의장에 진입하지 못한 제명당한 사람들이 한기총 회의장 밖에서 항의했다. 황덕광, 윤덕남 목사 등이 한기총 사태에 대해서 성토했다. 이들은 자신들을 제명하고 회의하는 것 자체가 불법이라고 외쳤다. 회의장에 들어가려다 이은재 목사는 막는 자에게 밀려 넘어지는 폭행을 당해 병원에서 진단을 받기도 했다.


1671705798886-web.jpg

 

1671705806123.jpg

 

1671705806231.jpg

 

로마의 원로원 의원인 타키투스는 “진실은 조사와 기다림으로 확인된다”라고 했다.


한기총 대행 체제 측과 광장의 소리 전광훈 목사 측과의 시시비비는 내년 1월 소송 결과에서 판가름 나게 될 것이다. 성경은 말씀한다.


거짓 선지자들을 삼가라 양의 옷을 입고 너희에게 나아오나 속에는 노략질하는 이리라 그의 열매로 그들을 알찌니 가시나무에서 포도를 또는 엉겅퀴에서 무화과를 따겠느냐 이와 같이 좋은 나무마다 아름다운 열매를 맺고 못된 나무가 나쁜 열매를 맺나니 좋은 나무가 나쁜 열매를 맺을 수 없고 못된 나무가 아름다운 열매를 맺을 수 없느니라 아름다운 열매를 맺지 아니하는 나무마다 찍혀 불에 던지우느니라 이러므로 그의 열매로 그들을 알리라 마 7:15-20

 

2022-12-22

태그

전체댓글 0

  • 132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기총 김현성 대행 사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