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1663680750673-web.jpg


가을이 끝나갈수록 여치와 귀뚜라미가 앞날개끼리 마찰을 시켜 애처롭게 ‘우는’ 소리를 내는 건 왜일까. 짝을 찾지 못해서 그럴까. 사실 더해가는 애처로움은 의도적인 게 아니라 어쩔 수 없는 것이다. 곤충은 변온동물이라 기온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날씨가 따뜻하면 체온을 쉽게 올릴 수 있어 크고 멋진 소리를 낼 수 있지만, 반대로 기온이 내려가면 몸을 제대로 움직일 수 없어 소리 내기가 힘들어진다. 아직 임무를 완수하지 못한 녀석들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기에 있는 힘을 다해 소리를 내보지만 굳은 몸에서 제대로 된 소리가 나오겠는가. 이 힘겨운 소리가 우리 귀에는 애처롭게 들리는 것이다.


토머스 제퍼슨(영어: Thomas Jefferson, 1743년 4월 13일~1826년 7월 4일)은 미국의 정치인으로 3번째 미국 대통령(재임 1801년~1809년)이자 미국 독립 선언서 기초자이다(1776년). 그는 재판에 관한 이런 일화를 남겼다.


앞을 못 보는 거지와 다리를 저는 거지가 가을이 끝나갈 무렵 길을 걷고 있었다. 앞을 못 보는 거지가 문득 섰다.


"여보게 내 발에 걸리는 게 있는데 뭔가."


다리를 저는 거지가 내려다보니 친구의 발에 제법 큰 조개가 버티고 있었다. 그가 허리를 굽혀 그 조개를 들어 올려 요리조리 돌려보며 중얼거렸다.


"조개인데."


앞을 못 보는 거지가 눈을 꿈벅 거리며 말했다.


"그거 내게 주게."

"왜 줘아 하지."

"내가 발견했으니까."

"무슨 소리야 내가 주었는데." 


둘은 조개 소유권을 놓고 언쟁을 했다. 친구 사이이지만 결국 재판관에게 사정을 호소했다. 재판관은 두 거지 사연을 듣고 판결을 내렸다. 


"듣고 보니 둘 다 일리가 있네. 국가가 내게 준 권위로 판결한다. 처음 발견한 자는 그 공로를 인정해 조개 위 껍데기를 갖도록 해라. 그리고 그 조개를 집어 올린 자는 그 수고를 감안 해 그 조개 아래 껍데기를 차지하도록 해라. 나머지 조갯살은 재판 비용으로 재판관이 받도록 하겠네."


1663680750739.jpg

 

총회 재판국(국장 남서호)은 9월 20일 저녁 회무 시간에 충남노회 관련 판결에서 분쟁 노회 해결을 위한 공무 중인 위원장을 폭행한 윤익세에 대해 판결을 했다. 판결 주문은 8년을 끈 충남노회 분쟁 해결 처리를 중지시키고 노회를 해산하게 만든 폭행 가해자에게 총대 정지 3년을 선고했다. 더 가관은 총대를 선출할 수 있는 충남노회는 배광식의 지시를 따라 총회 권위로 해산시켜 없어졌는데... 그런데 시벌이 없어진 충남노회 총대 3년 정지라니 참 가관(可觀)이다... 성경은 말씀한다.

 

온 성이 요란하여 바울과 같이 다니는 마게도냐 사람 가이오와 아리스다고를 잡아가지고 일제히 연극장으로 달려들어 가는지라 바울이 백성 가운데로 들어가고자 하나 제자들이 말리고 또 아시아 관원 중에 바울의 친구 된 어떤 이들이 그에게 통지하여 연극장에 들어가지 말라 권하더라 사람들이 외쳐 혹은 이 말을 혹은 저 말을 하니 모인 무리가 분란하여 태반이나 어찌하여 모였는지 알지 못하더라 행 19:29-32


2022-09-20

태그

전체댓글 0

  • 720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서호 총회재판국 가관(可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