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1663595249898-web.jpg


총회 투표의 슬픔은 쉬임 없는 비처럼 내 가슴을 두드린다. 누굴 지지하던 사람들은 그 투표 결과에 고통으로 뒤틀리거나 기쁨으로 비명 지르지만 새벽이 오면 그들은 다시 잠잠해지리라. 이것은 차오름도 기울음도 멈춤도 시작도 갖고 있지 않다. 사람들은 투표함을 들고 개표장으로 간다. 나는 내 의자에 앉는다. 나의 모든 생각들은 느리고 갈색이다. 서 있거나 앉아 있거나 아무래도 좋다. 혹은 어떤 휴대폰을 들든 아니면 어떤 카메라를 걸치든.


1663595241976.jpg

 

개표가 시작되자 증경 총회장 김종준 목사가 자리에서 굼뜬 자세로 일어났다. 부총회장 개표 석을 바라보던 김종준 목사가 중얼거렸다. 


"어. 저 장로 안색이 저런 걸 보니 상황이 안 좋은 모양인데..."


"총회장님이 잘 보신 것 같은데요."


사진을 찍다 말고 일어나 김종준 목사 말을 거들다 그를 보니 웃옷까지 벗어 붙이고 있었다.


1663595242077.jpg

 

한기승 목사와 겨룬 오정호 목사가 제107회 총회 목사부총회장 선거에서 유효표 1507표 중 807표를 획득해 693표의 한기승 목사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1663595242039.jpg

 

부서기는 예상을 깨고 권순웅 목사가 김상현 목사를 누르듯 김한욱 목사가 810표를 얻어 690표의 김종철 목사를 누르고 부서기에 당선됐다.


부회계는 김화중 장로가 763표로 제주도 최초를 외치며 선거기획단과 연합전선까지 펼친 결과 734표까지 득표한 한복용 장로를 간발의 차로 따돌렸다.

 

1663595242215.jpg

 

우크라이나 침공을 '특별 군사 작전'이라는 것이 러시아 정부의 공식 용어다. 이것을 빗대 러시아군의 최근 후퇴에 대해 러시아 유튜브 논쟁가들은 이런 통렬한 개그를 날렸다.


"우크라이나 침략은 목적지는 하나도 없고 오직 길만 가지고 있다."


성경은 말씀한다. 


사람이 제비는 뽑으나 일을 작정하기는 여호와께 있느니라 잠언16:33


2022-09-18

태그

전체댓글 0

  • 789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107회 총회 선거 의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