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20181228_104721-web.jpg


2022년 1월 27일 조국 부인 정경심 씨의 자녀 입시 서류 조작이 대법원에서 유죄로 확정됐다. 한 번 하고 마는 표절은 없다. 마찬가지로 한 번 하고 마는 서류 조작도 없다. 한 번 하면 반드시 다시 하게 돼 있는 게 표절이고 조작이다. 정경심의 7가지 서류 조작이 최종적으로 확인됐다. 조 전 장관이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뒤 시작된 검찰 수사 2년 5개월여 만에 나온 "조국 사태"에 대한 법원의 최종 판단이다.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1940년에서 1941년에 걸쳐 히틀러의 콧수염 같은 독일 공군이 영국에 가한 런던 대공습은 밤낮을 가리지 않았다. 그처럼 이재명 후보 관련 의혹도 밤낮은 물론이고 주중과 주말도 가리지 않는다. 하지만 차이점도 있다. 대공습 당시 런던의 피해는 적국이던 독일의 공격 때문이었다. 그런데 태권도 의상까지 갖춰 입은 이재명 후보의 피해는 자신이 쏜 허위 미사일에 스스로가 당하는 꼴이다.


윤석열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앞선다고? 상관없다. 이재명 지지자들에 따르면 그건 다 조작이고 드러나지 않은 이재명 지지자들을 감안하면 본선에서는 자신들이 이긴다고 믿으니까. 그래서 이재명 지지자들은 늘 행복하다. 하지만 그들도 생각이 있다면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 영국이 독일과의 전투에서 이길 수 있었던 이유는 현실을 인정하고 그에 맞는 대책을 세웠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이재명 지지자들의 행복이 3월 9일까지 시한부에 불과한 이유다. 


이제 하나님의 총회를 대변하는 제106회 은혜로운동행 총회 총회장 배광식 관련 이야기 좀 해보자. 


제106회 총회 구조조정 결의에 따라 리모델링에 들어간 총회 기관지 기독신문(사장대행 김상현)은 총회회관 리모델링에 관한 기사를 게재했다.


총회회관 리모델링 사업이 디자인 단계까지 돌입했다. 총회회관 리모델링은 건물외벽 타일 탈락 등 건물 노후로 인한 안전사고 위험, 구조 안전진단 결과에 의한 보강공사, 주차시설 확보 등의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104 회기부터 추진하던 사업이다.


12월 16일 유지재단이사회(이사장:배광식 목사) 2차 회의에서 총회회관리모델링 소위원회(위원장:김상현 목사)는 지명 설계 공모 방식으로 선정한 건축사무소로부터 받은 가 설계를 이사들에게 설명하고 외부 리모델링 재질을 ‘아노다이징’으로 진행한다고 보고했다.


총회회관 리모델링에 필요한 재정은 그동안 적립해 오던 수선충당금으로 사용, 공사에 따른 재정적 부담(20억 원 정도)은 없다고도 했다.


소위원회 보고를 받은 유지재단이사회는 106회기 내에 공사를 완료하도록 했다. 또한 소위원회를 기존 김상현 목사, 홍석환·지동빈 장로 외에 이종철 목사와 박재신 목사를 추가해 5인으로 활동하도록 했다. 


그런데 2022년 1월 7일 기독신문의 주필 김관선 목사와의 대담은 20억을 들여 수리한 건물을 판다는 의미를 담은 말을 주고받는다.


김관선 주필이 묻는다.


이른바 ‘총회타운’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총회장 겸 유지재단 이사장 배광식이 대답한다.


사당동에 있는 총신에 총회타운을 건설하자는 내용입니다. 이것은 교단 발전은 물론 총신도 사는 길입니다. 과거 제가 총신법인이사를 할 때 이미 이야기한 부분입니다. 총신에 총회 랜드마크를 세워야 합니다. GMS센터와 총신 양지캠퍼스를 사당동으로 집약하면 교단 운영 효율성과 역량결집, 총신 미래에 획기적으로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 전략적 연구를 주문해 놓은 상태입니다.


배광식의 이런 전략적인 말로 인해 계약직 법인국장 대행을 앞세운 총회 1000억 매각에 따른 은혜로운 수수료 40억 소문에 대한 의혹이 돌고 있다. 그래서 2월 21일 계약직 법인국장 대행이 총회 정식 부장 두 사람을 앞에 두고 실질적인 국장 업무를 보고 있는 현장에서 감히 물었다.


총회회관을 팝니까.


총회 장로계 거두 임해순 장로 아들 친구인 박상범은 무게있게 대답했다.


총회 결의를 안 받았는데 어떻게 팝니까.


이승희 때도 총회를 팔고 이치우 땅이 있는 광명으로 옮기려는 시도도 있었다. 이재명의 대장동처럼 돈이 오가는 일에 삶과 직책이 겉보기와 다르게 얼마나 비루하거나 숭고한지 뒤집듯 보여주는 일이야 그리 어렵지 않을지 모른다. 하지만 우리 믿음의 삶에서 비루함과 숭고함 그리고 좀스러움과 고상함이 어떻게 뒤섞여 있는지 보여주는 일은 쉽지 않아야 하지 않을까. 문학에서는 숭고한 사람이 숭고한 행동을 한다고 숭고한 이야기가 되는 것이 아니고 반대로 비루한 사람이 비루한 행동을 한다고 해서 비루한 이야기가 되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교계의 비루한 언론이나 세상의 소설이 유형화될 수 없는 것은 당연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하나님의 계시 성경은 다르지 않은가. 성경에서 의인은 의인이고 악인은 악인이기 때문이다.


기본적으로 정치란 다양한 이해관계 당사자들의 의견을 조율하는 일이다. 그런 점에서 성가대와 닮았다. 여러 소리를 조율해서 화음을 맞추고 가장 좋은 소리를 만들려면 다른 소리를 귀 기울여 들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총회 정치인들이 교회 음악을 공부하거나 성가대를 살피면 훨씬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 


총회 그 누구도 따라갈 수 없는 총회 정치가 이영수 목사는 셋방살이 전전하는 총회를 위해 대치동에 총회회관을 건립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총회 아래 삼성역 사거리는 현대그룹의 초고층 건물과 GTX 환승 센터가 지하에 들어서는 등 이제 세계 금융과 문화의 중심지로 바뀌고 있다. 그런 판국에 총신으로 총회 본부를 옮기면 총회 비리마다 학생들이 시위하고 입구를 가로막으면 어찌할 셈인가. 지금도 시위 텐트가 하나 총신에 들어섰다는데... 신문 이름도 세를내고 사용하고 있는 기독신문이나 성석교회 장로님 지적대로 봉투에 목매는 총회 출입 언론들이야 여전하겠지만...

 

P3182890-web.jpg

 

2022-02-23


태그

전체댓글 0

  • 840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총회 매각 의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