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5(목)
 

Equestrian statue of Charlemagne by Agostino Cornacchini (1725), St. Peter's Basilica, Vatican City-web.jpg

 

유럽의 아버지 왕


북한산 계곡을 흐르는 물에 큰 몸집이 잠겼다. 같이 잠수했던 청년들이 얼마 안 있어 앞서거니 뒤서거니 푸푸 거리며 고개를 쳐들었다.

 

그러나 덩치 크신 나이 든 분은 물속에 기도하듯 엎드린 채 감감했다. 주위에 섰던 사람들 얼굴에 의아한 빛이 감돌 때 거구가 부상하는 고래마냥 고개를 쳐들었다. 물속에 더 있을 수 있는데 심심해서 나왔다는 표정으로 그는 뜨거운 열기를 내리쏟는 창공을 응시했다. 얼굴에서는 계곡물이 뚝뚝 굴렀다.

 

물가에 서 있던 부목사, 장로들, 여름 성경학교를 마친 교육전도사와 교사들이 탄성을 질렀다. 그런 건강 덕이었는지 그는 92세까지 살다 며칠 전 로스엔젤레스에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묘하게도 당시 부목사였던 분도 미국 공항에서 몇 달 전 천국 문을 두드렸다.

 

The Coronation of Charlemagne, by assistants of Raphael, c. 1516–1517-web.jpg

The Coronation of Charlemagne, by assistants of Raphael, c. 1516–1517

 

샤를마뉴의 어떤 궁전 시인은 그를 일컬어 『유럽의 아버지 왕』이라고 노래했다. 그는 742년 페핀 3세의 장남으로 출생했다. 이 집안은 본래 메로빙 왕조 치하에서 대신으로 봉직했다. 나중에 메로빙 왕조가 쇠약해지자 페핀 집안은 정권을 장악하고 왕조를 세웠다. 이 왕조를 샤를마뉴의 이름을 따라 카롤링 왕조라고 한다.

 

샤를마뉴는 아버지가 절대권과 왕권을 독점하기 위해 동생 칼로만과 치열한 싸움에 몰두해 있는 동안에 성장했다. 페핀은 골육상쟁에 지친 동생 칼로만이 수도원으로 은퇴하자 조카들을 정권에서 제거했다. 정권 장악의 길이 잘 닦여지자 페핀은 메로빙 왕조의 지배권을 빼앗고 751년 스스로 왕위에 올랐다.

 

이러한 찬탈 행위에 대한 정당화는 교황 자카리아스가 마련해준 교회의 승인을 통해 이루어졌다. 왕권은 신성시 되었기에 신학의 응답이 없이는 권력 찬탈을 정당화할 수 없었다.

 

자카리아스의 후계자 스테파누스 2세가 옷자락을 휘날리며 753~754년 겨울에 프랑크 왕국을 화급히 방문했다. 그것은 로마를 공격하는 롬바르드의 침입을 막아달라는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서였다. 당시 열두 살이었던 샤를마뉴가 교황을 영접하기 위해 마중을 나갔었다.

 

롬바르드국에 대항해 맞은 프랑크 왕국과 교황 사이의 정치적 동맹은 아주 적절한 때에 이루어졌다. 페핀이 계속 전투를 벌이는 동안 샤를마뉴는 계속해서 종군했다.

 

이런 청년기 경험들이 샤를마뉴의 성격 형성과 목표 설정에 영향을 미쳤던 것 같다. 샤를마뉴는 아버지 페핀의 성격을 똑 닮았다. 권력에 대한 굽히지 않는 의지, 외부의 적에 대항하고 영토를 넓히기 위한 싸움에 대한 만반의 준비, 친척의 권리를 빼앗는 한이 있더라도 혼자 통치하겠다는 절대 권력욕 등에 있어서 아버지 성격을 능가하면 했지 결코 뒤짐이 없었다.

 

샤를마뉴는 일찍부터 세속 권력과 교회와의 밀접한 관계를 인식했다. 샤를마뉴는 그리스도교 신앙을 전파하는 교회와 왕의 의무를 아주 존중했다. 또한 그는 교회의 충실한 신하임을 자처하면서 자신에게 위임된 그리스도인들을 위해 하나님에게 책임을 져야 함을 깊이 인식했다.

 

즉 샤를마뉴는 자신을 하나님의 신하로 생각했다. 샤를마뉴가 지닌 인격의 힘은 신의 뜻에 일치한다는 변함없는 확신에 깊이 뿌리를 박고 있었다.

 

그는 현재의 기독교적인 유럽 형성에 큰 기여를 했다. 그는 진정 유럽의 아버지 왕이었다.

 

Later depiction of Charlemagne in the Bibliothèque Nationale de France-web.jpg

Later depiction of Charlemagne in the Bibliothèque Nationale de France

 

2021-09-27

태그

전체댓글 0

  • 221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영배의 이야기 세계 교회사 64_ 유럽의 아버지 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