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0(수)
 

Louis-Anselme Longa, La charité de saint Martin-web.jpg

Louis-Anselme Longa, La charité de saint Martin

 

성 마르탱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였다.

 

신앙을 생각하면 장로였고 지역을 생각하면 선생이었고 아파트를 생각하면 회장이었다. 소문은 무성했다. 예상은 확실한 통계를 근거로 하고 있었는데 사람마다 말이 달랐고 공식적인 여론기관은 두리뭉실한 침묵으로 눙쳤다. 생게망게하는 중에 변화를 택해 귀중한 한 표를 찍었다. 포장 쳐진 뒤깐 같은 데서 기도까지 곁들였다.

 

마음 졸이며 브라운관 앞에 바싹 다가앉아 눈과 귀를 모았지만 상황은 기대를 빗나간 예상대로였다. 실로 오랜만에 국민의 뜻이 나름대로 반영된 선거였다. 꾀하는 것은 인간이 이러고저러고 하지만 결정은 하나님이 하신다. 권세란 자고로 위로부터 나는 것이다.

 

기름 부음 받은 장로로 대통령이 된 분을 위해 기도해야겠다. 그가 링컨처럼 억눌리고 소외받는 사람한테 혜택이 돌아가는 공의와 공평이 푸른 기와집에서 푸르른 강물처럼 흘러나오게 하고 남과 북이 합쳐지게 하는 하나님의 사자가 되도록 뜨겁게 기도해야겠다.

 

그를 이용해 어떤 기득권이나 편의를 늘이려고 할 때 콘스탄틴 치하에서 겪었던 기독교의 전철을 밟게 되고 말 것이다. 그에게 종교의 짐을 지우지 말고 공의의 말씀에 따라 통치하는 지도자가 되길 간절히 빌어야겠다.

 

프랑스는 야만인들이 끼어들기 전에 개종 됐었다. 거개의 나라가 콘스탄틴 시대 무렵에 그리스도교국이 됐다. 프랑스의 개종을 마무리화 하는데 도움을 준 선교사들 가운데 한 사람은 성 마르탱이었다.

 

Monument to Saint Martin of Tours in Odolanów, Poland-web.jpg

Monument to Saint Martin of Tours in Odolanów

 

군인이지만 아직 그리스도인은 아닌 마르탱은 어느 날 거의 벌거벗은 거나 다름없는 한 사람을 만났다. 마르탱도 외투가 한 벌뿐이었다. 그러나 그는 외투를 칼로 두 토막 내 큰 쪽을 거지에게 건네줬다. 거지는 머리를 방아개비 마냥 연신 조아리며 은혜는 잊지 않겠노라며 감사를 표했다.

 

그날 밤 마르탱은 꿈을 꿨다. 그 꿈속에서 그는 외투를 잘라준 거지가 바로 그리스도이셨음을 알게 된다. 그 뒤 마르탱은 그리스도인이 되었고 얼마 안 있어 군대를 떠나 수도사가 되었다. 나중에 그는 주교가 되었다. 마르탱을 통해 많은 이교도들이 신앙을 얻었다. 죽은 후 마르탱은 공식적인 성자로 추대되었다.

 

그래서 민간인들은 마르탱의 뼈다귀도 기적을 일으킨다고 믿었다. 마르탱의 유물이 한 지방에서 다른 지방으로 옮기게 되면 일부 큰일 났다 싶은 거지들은 한사코 지방 경계선을 넘나들었다. 혹시 난 병이 낫고 거지 신세를 면할까 해서 말이다.

 

Tomb of Saint Martin-web.jpg

Tomb of Saint Martin

 

그러나 마르탱의 유물 덕을 보려는 거지들은 이번 선거에 나선 여느 후보들 마냥 쓴맛을 보았다.

 

때아닌 대통령선거에 육신을 입고 이 땅에 오신 주님의 나심을 기리는 성탄절 분위기가 가라앉아 있었다. 이때 선거구호 대신 자선 남비를 채워주기를 바라는 댕그렁 소리가 거리 소음을 헤치고 있다. 교회마다 치렁치렁 등을 밝히고 있다.

 

아이들은 성탄절 맞이를 위한 준비에 교회를 밤마다 들락거린다. 교회에 톱밥 난로가 있던 시절 우리는 교회에 나가 연극을 보고 노래를 듣고 과자 봉다리를 받는 짜릿함을 만끽했었다. 이제는 보여주고 전하고 줄 때가 된 것 같다. 그리스도처럼...

 

2021-08-30

태그

전체댓글 0

  • 021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영배의 이야기 세계 교회사 61_ 성 마르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