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8(토)
 


20210412_154450-web.jpg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 바이러스 팬데믹을 선언한 지 1년이 지났다. 1억2000만 명이 넘는 감염자와 270만 명의 사망자,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내고 있다.


차기 대통령 선거가 꼭 11개월 앞인 내년 3월 9일 실시된다. 새 대통령이 5월 10일 취임하고, 6월 1일엔 전국 지방선거가 예정돼 있다. 다가오는 선거전은 과거와는 차원이 다르다. 지금까지는 자유민주주의를 국가 정체성으로 인정하는 세력들 사이의 경쟁이었지만, 이번엔 ‘자유민주 세력’과 그런 틀을 벗어난 자칭 ‘촛불 혁명 세력’의 대결이다. 촛불 선동 세력은 이미 문재인 정권 내부에 깊이 뿌리내렸다. 한사코 북한·중국과 밀착하고, 미국·일본과 멀어지려 한다. 20년 집권론 현실화 땐 공공·무상·기본 시리즈는 계획경제와 배급제로 간다. 법치도 법 앞의 평등이 아니라 정권 옹위 수단이 된다. 법리와 증거보다 진영과 동기를 따지는 인민재판 조짐도 점차 강해진다.


큰 위기를 대응하는 과정에서는 혁신이 만들어지고 새로운 시대가 열리기도 한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인류는 유엔을 창설했다. 공동 번영을 추구하는 자유무역, 미 달러 중심 통화 체제, 저개발국 경제 개발을 지원하는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IMF) 등을 낳은 ‘브레턴우즈 체제’도 고안해 냈다. 대한민국이 번영한 것은 이 체제에 올라탄 덕이고 북한이 저 꼴인 이유는 그렇지 못한 탓이다.


20210412_134003-web.jpg

 

20210412_142602-web.jpg

 

20210412_144907-web.jpg

 

20210412_155532-web.jpg

 

20210412_161722-web.jpg

 

20210412_162752-web.jpg

 

20210412_163541-web.jpg

 

20210412_164444-web.jpg

 

20210412_165235-web.jpg

 

20210412_165651-web.jpg

 

2021년 4월 12일 오후 2시 대구시 칠곡중앙대로 호렙산교회당(허활민 목사)에서 제98회 산서노회(노회장 이재천 목사)가 열렸다. 개회 전 이석원 목사가 기타 반주를 하며 찬양을 인도했다. 개회 예배에서 노회장 이재천 목사는 부서기 이권능 목사가 봉독한 갈라디아서 6:1-2에 근거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라는 제하의 설교를 통해 이 어려운 시절에도 감사하는 습관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전했다. 총회 역사상 정치의 큰 획을 그은 증경노회장 허활민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이어서 박주철 목사(목포한사랑교회) 집례로 성찬 예식을 거행했다. 이어서 회무 처리에 들어가 임원 개선을 한 뒤 정회하고 노회장 이왕욱 목사 인도로 홍순재 강도사 인허 예배를 드렸다. 노회장 이왕욱 목사가 강도사 인허받는 홍순재를 위해 기도하고 총회인허증서를 전달했다. 이어서 홍순재 강도사를 위해 증경노회장 김은선 목사 권면, 증경노회장 정석현 목사가 축도했다. 이어진 속회에서 제100회 총회장 박무용 목사가 내빈 인사를 했다. 회무 처리를 마치고 노회장 이왕욱 목사의 축도로 폐회했다. 

 

20210412_145958-web.jpg

 

20210412_151249-web.jpg

 

2021-04-14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88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서노회 제98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