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4(일)
 
멀리 떨어져 있을수록 그리고 오랜 기간 헤어져 있을수록 전달되어온 편지야 말로 그 내용이야 어떻던 기쁘지 않을 수가 없다. 더구나 깊이 사랑하는 애인으로부터 온 편지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뻐하는 것은 사람들의 공통된 마음일 것이다. 
성경은 어쩌면 하나님께서 우리 인간들에게 보내시는 연애편지라 할 수 있겠다.
이 땅에 어느 연인들이 사랑한다고 해서 자신의 생명을 그렇게 쉽게 내 줄 수 있겠는가?
그런데 성경은 한마디로 그런 얘기다.
성경을 전체로 여러 번 읽다 보면 처음부터 끝까지 구구절절한 하나님께서 인간에 대한 사랑 이야기임을 알게 된다. 
죄를 범해서 하나님과 원수가 되었는데도 불구하고 그 원수를 위해서 독생자 아들을 세상에 보내시고, 원수를 위해서 대신 죽게 하시고, 그 원수를 아들로 삼아서 영원히 함께 사시겠다는 사랑이야기이다.   
사람들은 연애편지를 받게 되면 내용이 아무리 길어도, 그리고 아무리  바빠도 단숨에 읽어버린다. 그리고 시간만 나면 읽고 또 읽고 반복해서 읽다가 나중엔 다 외워 버린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보내신 연애편지(성경)는 어떻게 되고 있을까?
너무도 좋아서 읽고 또 읽고, 그래서 마침내 그 내용을 다 외워 버린 사람이 인류역사가운데서 과연 몇이나 될까?
하나님께서는 자주 자주 우리 자신들의 행복과 형통함을(수1:8) 위해서 날마다 읽고, 마음에 새기고(잠3:3), 묵상하며 지켜 행하라고 명령하셨다.(신6::4-9) 
하나님께서는 한국교회를 사랑하셔서 20여년 전부터 요한선교단을 세우시고 성경전체를 한자도 빼지 않고 사람이 다 읽고 암송하는 성경통독암송훈련의 운동을 일으키셨다. 처음에는 일주일간, 다음에는 5박6일, 다음에는 4박5일, 그리고 현재는 3박4일, 때로는 2박3일에 신구약 전체를 통독하게 하셨다. 단숨에 하나님의 사랑의 연애편지를 읽게 하시는 것이 얼마나 감격스러운 하나님의 은혜인지 모르겠다.
우리 사람들은 연애편지를 받아 읽고 기뻐하고 감격해 하면서 행복해 한다.
그리고 반드시 답장을 한다. 왜냐하면 사랑하기 때문에, 그리고 답장을 기다리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성경을 여러 번 읽다보면 하나님께서 우리의 답장을 얼마나 기다리고 계신지를 알게 된다. 
너무 너무 우리를 사랑하시기 때문에, 그리고 더욱 더욱 사랑해 주시고 싶으셔서 그러하시단다(요14:21).  그 답장은 무엇일까?  말씀대로 구하는 기도가 아닐까(요15:7)?
하나님께서는 우리나라에서 전 세계로 파송된 선교사님들이 현지에서 현지어로 성경을 통독하고 암송하기를 원하신다. 그래서 마침내 제2의 종교 개혁을 일으키시기를 원하신다.
이 일이 요한 선교단에게 주신 사명이지만 또한  한국교회에 주신 사명이라 확신한다.
2014-01-12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하나님의 연애편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