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2(수)

G.MISSION
Home >  G.MISSION

실시간뉴스
  • 이단감별사들의 한국교회 대 사기극
    한국교회를 30년 동안 농락한 이단감별사들의 한국교회 대 사기극 황규학 지음 | 에셀나무 | 2021년 11월 24일 출간 정가 : 35,000원 ISBN 9791197046063(1197046062) 쪽수616쪽 크기181 * 256 * 38 mm /1469g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종교 > 기독교(개신교) > 교회 > 교회론/교회사 지금까지 한국교회는 이단감별사들의 자의적인 기준에서 벗어나면 모두 이단이 되었다. 지난 한국교회의 30년간은 그야말로 이단감별사들이 한국교회에 대한 사기극을 연출한 기간이기도 하다. 그래서 예장통합교단의 100회 총회(2015년) 기념으로 채영남 목사는 그동안 이단으로 묶였던 사람들의 소명을 직접 듣고, 이대위와 특별사면위의 검증을 통하여 억울하게 이단감별사들의 영향으로 이단으로 정죄된 사람들을 사면해 주고자 하였다. 이 책은 Ⅱ장에서 이단감별사들의 大 교회 사기극을 다루었고, Ⅲ장부터는 제100회기 예장통합 특별사면위의 활동에 대해서 다루었다. 이단감별사들의 공통점은 교리감별을 근거로 항시 돈과 연결을 했다. 교리의 전쟁이 아니라 교리를 빌미로 쩐의 전쟁을 하였다. 돈을 주면 정통이고, 기사도 삭제하고, 강의도 해주고, 돈을 주지 않으면 자신들이 갖고 있는 언론과 소속교단의 이대위를 통하여 이단으로 낙인찍는다. 특히 최삼경과 진용식은 교단의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에 들어가 교단을 등에 업고 서로 연계하여 이단으로 정죄하는데 앞장을 섰다. 그러므로 이단감별사들에 대한 문제점이 무엇인지 살펴보고자 한다. 저자 : 황규학 저자는 서울대학교(종교학과)와 장로회신학대학원(M.Div)을 졸업하고, 캐나다에서 맥매스터 대학을 수학(M.A)하고, 미국으로 건너가 Florida Center of Theological Seminary(D.Min)를 졸업하고 한국에서 강원대학교 법전문대학원(M.A)과 법대 박사과정에서 학위(Ph.D)를 마쳤다. 저서에는 ‘교회법이란 무엇인가,’ ‘당회가 살아야 교회가 산다’, ‘한국교회 상식이 운다’, ‘중심은 주변으로 주변은 중심으로,’ ‘법으로 읽는 명성교회, 나의 신앙유산답사기(전북편, 전남편)’, ‘장신대 죽은 신학의 사회’가 있고, 박사 논문으로는 ‘교회분열 시 재산에 대한 한, 미 비교연구’가 있다. 현재 로타임즈, 기독공보를 운영하고 있다. 목차 I. 서론_ 25 II. 이단의 기준_ 43 1. 삼위일체론 이단_ 47 2. 기독론적 이단_ 48 1) 그리스도의 신성_ 49 2) 그리스도의 인성_ 49 3) 그리스도의 인성과 신성의 연합_ 49 3. 성령론, 계시론적인 이단_ 50 4. 구원론적인 이단_ 51 5. 스코트랜드 신앙고백과 헬베틱 신앙고백_ 51 6. 결론_ 60 III. 이단감별사들의 대교회 사기극_ 69 제1장 최삼경_ 71 1. 예장통합 이단감별 활동_ 71 1) 이단을 정죄하는 최삼경 73(1988년)~82회기(1997년)_ 71 2) 최삼경이 빠진 이대위 83(1998년)~92회기(2007년)_ 140 3) 이대위에 복귀한 최삼경 93(2008년)~96회기(2011년)_ 187 2. 한기총 이단감별 활동 7~19회기(1997~2009년)_ 300 3. 금품수수 및 이단 조작 활동_ 324 1) 금품수수_ 324 ① 광성교회건_ 324 ② 불법모금_ 326 ③ 땅투기_ 330 ④ 사무장병원_ 331 2) 조작_ 334 ① 박윤식 목사 이단 조작_ 334 ② 강북제일교회 이단 조작_ 335 ③ 설교 날짜 조작_ 336 3) 교사 및 망발_ 337 ① 심부름꾼 교사_ 337 ② 이단상담원 교사_ 337 ③ 망발_ 338 4. 결론_ 339 제2장 탁명환_ 349 1. 소개_ 349 2. 통일교와의 관련성_ 350 3. 박윤식 목사에 대한 이단 조작_ 352 4. 사진 조작_ 355 5. 전 김영삼 대통령에 대한 허위 광고 조작_ 356 6. 이단 조작자의 최후_ 359 제3장 탁지일_ 363 1. 소개_ 363 2. 논문_ 363 3. 탁지일의 변명_ 379 제4장 탁지원_ 383 1. 소개_ 383 2. 모욕죄_ 383 3. 불법모금_ 385 4. 허위사실 유포_ 388 제5장 진용식_ 393 1. 소개_ 393 2. 형사처벌과 금품 사역_ 395 3. 고소와 무혐의_ 396 4. 강제개종_ 398 5. 교리적 이단_ 401 6. 학력_ 403 7. 이대위 활동_ 409 8. 금품수수_ 416 9. 아버지의 이단성_ 421 제6장 정윤석_ 431 1. 소개_ 431 2. 삼성교회 신천지 조작 사건_ 434 3. 강북제일교회 신천지 조작 사건_ 441 4. 세모자의 대국민 사기극 공모_ 448 5. 이단 기사 삭제 사건_ 455 6. 신천지 스티커 판매_ 459 7. 박윤식 목사, 통일교도 조작_ 460 제7장 정동섭_ 463 1. 소개_ 463 2. 한기총에서의 활동_ 463 3. 사이비성_ 465 4. 분당 가나안교회에서의 외설 강의_ 469 제8장 이인규_ 477 1. 소개_ 477 2. 이단 정죄_ 480 3. 삼위일체론의 문제점_ 487 4. ‘여호와’ 명칭의 문제점_ 490 5. 이인규 연구보고서_ 492 6. 이인규의 이단 정죄 방법과 봉변_ 495 7. 이인규의 교만_ 497 8. 법정 증언_ 500 9. 이단 비즈니스_ 501 10. 이인규의 거짓말_ 508 제9장 박형택_ 513 1. 소개_ 513 2. 한기총, 박형택은 이단 옹호자_ 514 3. 합동총신총회, 박형택은 이단_ 517 4. 학력_ 520 5. 금품수수_ 523 IV. 100회기 예장통합 특별사면위원회의 활동_ 527 1. 김기동 목사_ 537 2. 박윤식 목사_ 557 3. 류광수 목사_ 568 3. 이명범 목사_ 576 4. 변승우 목사_ 583 5. 인터콥_ 595 V. 결론_ 605 2022-04-17
    • G.MISSION
    • G.MISSION
    2022-04-17
  • 송태근의 설교관
    맑은 빛 고운 햇살 소복소복 담아 두고 별들과 나눈 얘기 강물 되어 흐른다. 총신 숲 비어서 풍요롭다. 나목(裸木) 위의 까치집 돌아올 주인을 기다린다. 새해가 왔건만 코로나바이러스가 변이에 변이를 거듭하면서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공포로 교회를 위협하고 있다. 우리는 언제까지 이 병과 함께 살아야 하나. 그러나 양상만 달랐을 뿐 인류의 역사는 병과의 끊임없는 싸움이었다. 고통 속에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 병보다 무서운 것이 절망이라는 정신적 재앙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새해는 이렇게 맞을 일이다. 면도 알러지가 있어 이따금 수염을 길러야 하는 송태근 목사는 ‘맑은 빛 고운 말씀’을 ‘소복소복 담아 두자’고 하는 믿음의 전파자다. 하나님과 얘기를 나누면 헐벗은 나무의 텅 빈 까치집도 그의 성근 수염처럼 풍요롭게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영국 시인 셸리는 ‘겨울이 오면 봄 또한 멀지 않다’라고 노래했다. 총신대 이사로 헌신을 아끼지 않는 송태근 목사는 이 겨울이 가면 새끼를 데리고 둥지를 찾아올 까치를 미리 보는 예지를 지니고 있다. 총신의 봄은 반드시 온다. 우리는 치유의 새봄을 맞을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은 헌신하고 견디어낸 자들의 축제가 될 것이다. 오늘날의 청중이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본문 중심의 강해설교를 하는 송태근의 설교는 폭이 넓고 속이 깊다. 그는 신봉하는 본문 중심 강해설교 틀에다 원숙한 믿음의 관조(觀照)로 가다듬은 말씀을 심한 아픔을 견딘 삼일교회와 치유를 바라는 전국 교회에 전하고 있다. 그는 말한다. 강해 설교자가 성서 권위를 힘입어 자기 우상화를 시도하는 우를 범해선 안됩니다. 강해 설교자의 권위는 그것을 청중을 섬길 때 참 의미가 있습니다. 설교자의 위대한 부르심을 받은 자들은 하나님의 진리를 사랑하며 동시에 그 진리를 공동체를 섬기는 사랑으로 담아낼 때 강해설교의 진수가 밝히 보일 것입니다. 송태근 목사는 계시록 8:3-5에 의지해 외친다. 성도의 기도와 함께 올라간 향이, 제단의 기도가 제단의 불과 함께 땅에 쏟아집니다. 이것은 심판의 시작을 의미합니다. 드디어 응답이 이루어지는 겁니다. 응답은 반드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어둠에 잠들어가는 이 시대를 기도의 부글부글 끓는... 그래서 저 에스겔의 골짜기의 마른 뼈들이 생기를 얻고 하나님의 군대로 일어나는 환상을 보면서 기도해야 합니다. 팬데믹으로 시대의 전환점에 선 우리는 기도해야 할 것이다. 그의 메시지 소망대로 설교자가 청중을 섬기는 한해가 되기를···. 그리고 사회와 총회의 모든 것이 제 자리를 찾아 미사일을 쏘아대고 하나님에 대항하는 북한 앞에서 ‘멸공(滅共)’이란 구호가 문제 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사라지기를···. 무엇보다도 우리 사회와 총회에 성경의 정의와 신앙의 안전이 이뤄지기를···. 2022-01-16
    • G.MISSION
    • G.SERMON
    2022-01-16
  • 팬데믹 시대의 신앙
    경북 영양군 영양에 가면 반딧불이생태공원이 있고 영양서부교회의 박병석 목사가 있다. 반딧불이 노래로 잘 알고 있는 ‘개똥벌레’가 반딧불이다. 옛날에는 어디서나 보일 만큼 흔해서 개똥벌레라 부르기도 했고 개똥이나 소똥에서 서식하는 줄 알아서 개똥벌레라고 불렀다는 이야기도 있다. 영양군은 경상북도 대표적인 산간오지로 사람보다 자연이 더 풍부한 곳이다. 덕분에 오염되지 않은 청정한 자연을 잘 간직하게 되었고 국내에서 밤하늘이 가장 어두워 별자리를 관측하기 좋은 곳이 되었다. 그 중심지가 영양군 생태공원사업소가 관리하는 반딧불이생태공원이다. 사실 반딧불이는 전국 곳곳에서 살고 있다고 한다. 다만 하늘의 별처럼 불빛이 강한 도시에서는 발견이 어렵다는 것. 밤하늘을 보호할 정도로 어두컴컴한 영양에서는 별과 반딧불이를 모두 관찰할 수 있다. 코로나가 팬데믹으로 발전한 이 시대 영양의 반딧불이 같은 박병석 목사의 ‘제단에 불을 끄지 마라’는 메시지가 새롭다. 단 위에 불은 항상 피워 꺼지지 않게 할찌니 제사장은 아침마다 나무를 그 위에 태우고 번제물을 그 위에 벌여 놓고 화목제의 기름을 그 위에 사를찌며 불은 끊이지 않고 단 위에 피워 꺼지지 않게 할찌니라 레 6:12-13 성경은 하나님 앞에 나가서 제사를 드리는 백성은 항상 제물이 있어야 하고 그 제물을 태우는 불이 꺼지지 않아야 한다고 말씀합니다. 모든 제사에 순서 절차가 다 있더라도 불이 꺼지면 아주 심각합니다. 그 뜻은 세 가지입니다. 첫째, 제단에 불을 끄지 말라는 것은 성령의 역사 때문입니다. 제단은 원래 제물로 바친 짐승이 죽는 장소입니다. 하나님은 그 제물이 탈 때 그 향기를 흠향하십니다. 제단에 불이 꺼지면 하나님이 임재하시지 않게 됩니다. 신약시대에 와서는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의 것이 아니라’(고전 6:19) 말씀하고 있습니다. 오늘 우리의 마음에 성령의 불이 꺼지면 그 사람은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사람이라고 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언제나 하나님과 교통하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 항상 말씀과 기도와 찬양을 통해서 우리 마음의 제단에 성령의 불이 계속 타오르도록 해야 합니다. 둘째, 제단에 불이 꺼지면 하나님의 영광이 떠나는 이가봇이 되기 때문입니다. 사무엘상 3장 1절에 ‘아이 사무엘이 엘리 앞에서 여호와를 섬길 때에는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하여 이상이 흔히 보이지 않았더라’ 말씀합니다. 이어서 이스라엘의 패역한 시대를 향해 사무엘상 4장 21-22절에서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 시부와 남편이 죽었음을 인함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말씀합니다. 사람들 가운데 한때 은혜를 받고 믿음으로 살고 성령의 역사가 강하게 나타났지만 제단의 불이 꺼지듯 신앙이 식고 하나님의 영광이 떠나는 이가봇의 형편에 처하는 경우를 보게 됩니다. 그러므로 오늘 우리는 그렇게 되지 않도록 항상 말씀과 기도와 찬양을 통해서 우리 마음의 제단에 성령의 불이 계속 타오르도록 해야 합니다. 셋째, 불붙는 제단이 되기 위해서는 항상 불씨를 남겨두어야 합니다. 여러분 영국의 유명한 찰스 스펄전 목사님은 뜨거운 성령의 역사를 일으킨 분입니다. 스펄전 목사님에게 사람들이 찾아와 그 비결을 물었습니다. 스펄전 목사님은 자신을 위해 교회 기도실에서 기도하는 성도들을 보여주었다고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언제나 성령의 불이 꺼지지 않도록 말씀과 기도와 찬양의 삶을 살아서 하나님에게 영광을 돌리는 삶을 살아야 할 것입니다. 오늘도 교회 주변을 둘러보면 ‘이가봇’ 시대가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믿음 없는 사람일수록 떠들기를 좋아하고 인간의 수단과 방법을 앞세우기 쉽습니다. 날마다 말씀과 기도와 찬양이 없는 삶에서 무엇을 할 수 있겠습니까. 신앙이 없는 오늘의 팬데믹 시대는 확실히 ‘이가봇’ 시대입니다. 이 팬데믹 시대를 사는 우리의 신앙을 위해 성경은 말씀합니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 성령을 소멸치 말며 예언을 멸시치 말고 범사에 헤아려 좋은 것을 취하고 악은 모든 모양이라도 버리라 살전 5:16-22 2021-11-21
    • G.MISSION
    • G.SERMON
    2021-11-21
  • 전북노회 알깨바 발간
    아직도 대다수 인간에게 개미는 한낱 미물일 따름이고 개미 사회는 그저 곤충 집단일 뿐이다. 그러나 개미는 ‘초개체(superorganism)’라고 불린다. 개미 한 마리는 뇌의 용량이 아주 적은 곤충이지만, 그들이 집단을 이루면 각자가 하나의 체세포처럼 기능하며 뛰어난 지능을 발휘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게다가 생존 적응력이 뛰어난 개미가 환경 문제 해결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해 줄지도 모른다. 왜냐면 개미는 전체 동물 시체의 90%를 수거해 먹어치울 뿐만 아니라 흙을 갈아엎음으로써 육상 생태계의 영양소를 순환시키는데 가장 크게 기여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지구상에서 개미가 파고들지 못한 곳은 고산 지대와 극지방 그리고 물속밖에 없다. 개미는 오직 추위에 약할 뿐이다. 미국 하버드 대학에서 동물행동학을 전공하고 94년 한국에 돌아온 최재천 교수(서울대·생물학과)의 저서 ‘개미 제국의 발견’에 따르면 개미의 대표 경선(競選)은 요즘 말썽을 빗고 있는 우리 총회나 대선을 두고 대립하는 정치권과 사뭇 다른 모양이다. 최 교수에 따르면 ‘아즈텍 개미’는 지구상의 어느 개미 집단에서도 발견되지 않은 오징어 게임 같은 특이한 선거 방식을 보여준다. 아즈텍 여왕개미들은 서로 다른 유전자를 가진 이종(異種)끼리도 그들이 각기 ‘개미 제국’을 형성하기 전까지는 협동하며 공생한다. 인간 사회에서도 보기 드문 ‘적과의 동거’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셈이다. 새로운 개미 군락이 생겨나는 과정은 이렇다. 봄(5∼6월) 혹은 가을(9∼10월) 어느 날. 처녀 여왕개미와 수컷 개미들은 일제히 하늘로 날아오르며 ‘혼인 비행’을 치른다. 혼인 비행을 마친 여왕개미는 홀로 굴을 파고 이제 더이상 소용없는 날개를 부러뜨린 다음 피하지방과 날개 근육을 녹여 일개미를 양육한다. 하지만 천신만고 끝에 키워낸 일개미들이 굴 문을 뜯고 나가면 수많은 주변 신흥 국가와 필살의 전쟁을 치러야 한다. 그래서 여왕개미들은 여럿이 서로 손잡고 수적으로 훨씬 막강한 일개미 군대를 만들어 춘추전국시대를 구가하는 전략을 취한다. 진짜 여왕은 정권을 거머쥔 후에 정한다. ‘아즈텍 개미’ 사회에서는 승전보가 울리자마자 어제의 동지가 적으로 돌변한다. 서로 물고 뜯으며 가장 강한 여왕이 등극한다. 하지만 다른 많은 개미 국가에서는 일개미들이 여왕을 선출한다. 나라를 건설하려 함께 최선을 다한 여왕개미 중에서 가장 오랫동안 알을 낳아줄 것으로 기대되는 한 여왕을 옹립하고 나머지는 모두 숙청한다. 정권을 잡기도 전에 서로 치명적 흠집을 내는 우리 인간의 경선과 달리 상흔 없는 후보 중에서 가장 능력 있는 리더를 선택하는 개미의 지혜가 부럽다. 지난 수천 년간 인류 사회는 송두리째 변했지만 바뀌지 않은 것이 하나 있다고 한다. 그것은 인간의 본성이다. 그래서 역사는 우리 총회처럼 반복된다고 한다. 그래서 혹여 총회 정치꾼들이 자기들만의 이익을 위해 총회 헌법과 성경 중심의 총회 역사를 세속의 정치꾼들처럼 왜곡하고 이용하려 든다면 수치의 총회 역사는 언제든지 겪을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정치꾼들을 솎아내는 것은 오로지 총대의 몫이다. 그런 개혁 운동의 일환을 증경총회장 윤남중 목사의 아들 윤희원 목사가 제네바의 칼빈처럼 전주에서 임직자 훈련교재 '알깨바를 외치자'(알고 깨닫고 바르게 살자) 발간과 보급을 통해 펼치고 있다. 2021년 10월 12일 오전 9시 제172회 전북노회(노회장 강창용 목사)가 전주서문교회당(김석호 목사)에서 개회됐다. 노회장 김창용 목사가 성경 디모데전서 4:15-16을 읽고 “목회는 적당히가 아니라 하나님 앞에서 전심전력을 다 해야 할 것이다”라고 강론했다. 개회 예배 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성찬식은 집례하지 않고 바로 회무 처리로 들어갔다. 이어서 상비부 보고와 각부 보고 후 목사 안수식과 장로 은퇴식을 가졌다. 목사 안수식에서 증경노회장 윤희원 목사가 창세기 28:16-19(‘하늘 문이 열리는 것을 아는 사람’) 말씀을 증거하고 노회장 강창용 목사의 사회로 목사 임직자 김진규의 안수와 착의가 진행됐다. 장로 은퇴식에서 은급부장 최병석 목사의 사회로 고행식 김강식 배상근 홍순정 김동석 표성복 등의 장로 등에 대한 기념패와 기금전달 등으로 기념하고 증경노회장 김윤경 목사가 “장차 우리 주님께서 우리 장로님들에게 씌워주실 의의 면류관과 하늘의 상급을 받으시기를 바라면서 더욱 믿음을 지키고 충성하기를 바란다”라고 격려했다. 은퇴 장로들을 대표해 팔복교회 고행식 장로가 “제172회기 정기노회에서 목사 위임과 장로 은퇴를 위해 귀한 자리를 마련해주시고 예배 중에 하늘 문이 열리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은혜받게 해주시고 (목에 메인 음성으로) 격려의 말씀으로 큰 힘을 얻게 해주시니 감사합니다”라고 답사를 했다. 488장 ‘이 몸의 소망 무언가’ 찬송 후 임직자를 대표해서 제172회 전북노회에서 임직받은 김진규 목사가 전주서문교회당(김석호 목사)에서 열린 전북노회에서 난생처음 축도했다. 낭랑한 목소리로 간략하게 축도했다. “이제는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하나님의 사랑과 성령의 교통하심이 너희 무리와 함께 있을지어다. 아멘.” ‘아멘’으로 맺는 한 소절의 피아노 간주가 어우러졌다. 사회자가 광고했다, “지금 11시입니다. 축하와 기념 촬영을 위해서 11시 20분까지 정회하기를 원하는데 어떻게 할까요.” 그렇게 하기로 동의 재청이 들어와 정회했다. 11시 30분 계속 회무 처리가 이어졌다. 노회장 강창용 목사가 고시부 부장 나와서 청원한 내용을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고시부장 팔복중앙교회 김윤영 목사입니다. 고시 치루기 전 임직자 교육할 때 지금까지는 두 과목 이상 의무적으로 외부 강사를 초청해 교육하도록 했습니다. 그런데 이제부터 한 과목을 더 늘려 세 과목 이상 외부 강사를 모셔서 교회에서 교육하도록 해달라는 청원입니다.” 노회장이 이 건에 대해 보충 발언 있으면 하라고 했다. 부서기 석명규 목사가 더 상세히 설명했다. 외부 강사는 집필자뿐 아니라 전북노회 속한 목사라면 가능하다는 말이었다. 동의와 재청이 들어왔다. 신 안건 토의 시간인데 신 안건이 없어 전주서문교회에 감사패 전달 시간을 가졌다. 폐회 동의와 재청이 들어왔다. 가부를 물어 허락을 받았다. 광고 시간이 이어졌다. “노회 대항 체육대회가 11월 2일 정읍에서 있습니다. 윤남중 공로목사 기념사업회 세미나가 11월 16일 있습니다. 각 상비부 통장을 농협 통장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노회 장소와 점심 식사비는 서문교회에서 제공해 주셨습니다. 나가실 때 명찰을 반납하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이상입니다.” 노회장이 말을 이었다. “임직자 교육을 위한 직분자 교육교재 발간으로 전북노회의 영광스러운 일이 끝나게 되었습니다. 집필진과 위원장으로 수고해주신 윤희원 목사님께서 2년 동안 애쓰시고 그러시다가 입원도 하셨고 여러 가지 수고 끝에 결실을 맺게 되었습니다. 위원장님 나오셔서 말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집필진도 다 나오시면 좋겠습니다.” 향년 90세로 2019년 7월 12일 새벽 5시경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증경총회장 윤남중 목사의 아들 윤희원 목사가 집필진이 다 나온 가운데 발언했다. “문제 출제하신 목사님들도 나오시기 바랍니다. 우리가 계속 교육했던 프로그램들 가운데 고시부에서 십몇 년 것을 추렸습니다. 그리고 거기서 교재로 많이 다뤘던 분야들을 고시부 목사님들 중심으로 배정을 해서 작년 2020년도에 고시 교재 발간 준비를 했습니다. 그러다가 코로나가 터지고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고시부 출제 위원이나 집필진이 많이 모이지를 못했습니다. 개별적으로 와서 원고 수정 등을 해서 어렵사리 교재를 만들었습니다. 발간하고 보니 잘못된 부분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 정도 교재를 만들어 놓으면 또 우리 후배 목사님이 잘 보완을 할 것입니다. 특별히 우리 전북 지역에 기독교와 교회가 어떻게 전래가 되었는지를 제가 맡아 썼습니다. 더욱이 우리 전북 노회는 51인 신앙동지회가 주축이 되었습니다. 우리 전북노회에 이노수 전도사라고 하는 그 당시 조선신학교 사생회 회장이 있었습니다. 이노수 전도사가 김재준의 자유주의 신학에 대한 문제를 거론하고 나왔습니다. 그것을 계기로 사실상 51인 신앙동지회가 결성되게 되었습니다. 그가 목사 후보생일 때였죠. 이노수 전도사가 누구인가 계속 찾아보니 삼례중부교회 이희민 목사님 선친이셨고 현재 이영익 목사님 계시는데 그의 큰아버님이 되셨습니다. 또 정의찬 목사님은 이성근 목사님의 장인어른이시고 우이중앙교회 원로목사님으로 추대받고 계시다가 소천하셨습니다. 51인 신앙동지회에 대한 간략한 역사도 뒤에 기록해놓았습니다. 우리 장로교회 개혁신학에 전반적이고 보편적으로 맞게 교회 역사도 소개하고 직분자들의 교육도 시킬 것인지 역점을 두었습니다. 12신조에 관한 문제는 잘 다루지를 않는데 석영규 목사님이 상당히 깊이 있게 다루어 잘 집필해 놓았습니다. 그래서 읽어가면서 교육받는 직분자들과 함께 장로교회 신학과 신앙의 정체성을 잘 확인해 갈 수 있도록 우리 집필자들이 교재를 만들었습니다. 나름대로 우리 집필진 목사님들이 기도하고 땀 흘려 수고하며 교재를 만들었습니다. 교회에서 이 교재를 잘 활용해 우리 장로교 신학과 신앙을 ‘알깨바’ 알고 깨닫고 바르게 사는 직분자를 만들어 주시기를 바랍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회중 큰 박수) 노회장 강창용 목사가 로마서 8:35-37을 읽었다. ‘누가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으리요 환난이나 곤고나 핍박이나 기근이나 적신이나 위험이나 칼이랴 기록된바 우리가 종일 주를 위하여 죽임을 당케 되며 도살할 양 같이 여김을 받았나이다 함과 같으니라 그러나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 “아멘. 축복합니다. 이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하나님 아버지의 크신 사랑과 성령의 교통하심이 전북노회 목사 회원과 장로 총대 위에 이제로부터 영원토록 함께 있을지어다. 아멘.” 노회장이 폐회를 못 박는 고퇴를 두드렸다. 기독신문 논단 ‘하나님의 임재와 정직한 삶’을 통해 윤희원 목사는 ‘알깨바’(알고 깨닫고 바르게 사는) 삶의 정곡을 이렇게 논했다. “사람의 안목이란, 육안이 아닌 마음의 눈으로 볼 때 열리게 된다... 그래서 성경은 ‘사람을 외모를 보거니와 나 여호와는 중심을 보느니라(삼상 16:7)’라고 하였다. 마음에 하나님 사랑하는 믿음 없이 우리는 얼마든지 외형적으로 ‘주여, 주여’ 할 수 있다. 이렇게 사는 사람들을 향하여 예수님은 ‘다만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너희 속에 없음을 알았노라’라고 했다. 볼 수 없는 하나님이, 보이지 않게 계시는 그 임재함 속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간다면 그 사람, 성도는 매 순간 하나님이 보고 계심을 알기에 정직하게 살아간다. 절대로 거짓이나 거짓말로 자기의 삶을 살지 않는다.” 윤희원 목사의 외침과 달리 세상에는 거짓이나 거짓말로 자기의 삶을 사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검은 뭉칫돈을 숨겨야 하는 범죄꾼들에게 돈 냄새는 골칫거리다. 그래서 땅에 파묻는 걸 선호한다. 1980년대 남미 마약 운반책 역할로 떼돈을 번 미국인 파일럿의 실화를 다룬 영화 ‘아메리칸 메이드’에선 주인공이 집 정원에 700만 달러를 파묻었다. 반려견이 이를 파헤치는 통에 지폐가 사방에 흩날리는 장면이 등장한다. 우리나라에서도 2011년 인터넷 불법 도박사이트로 떼돈을 번 일당이 현금 110억 원을 김제 마늘밭에 묻었다가 적발됐다. 한 전직 대통령 아들은 뇌물로 받은 10만 원권 헌 수표 1만 장(10억 원)을 아파트 베란다에 숨겼다 들통이 났다. 아마 냄새 때문에 그곳을 선택했을 것이다. 범죄자가 주로 활용하는 현찰은 최고액권이다. 2년 전 유로존 국가들은 최고액권 500유로 지폐가 탈세와 돈세탁에 주로 활용되자 사용을 금지했다. 우리나라에선 2009년 이후 250조 원이나 발행된 5만 원권이 계속 지하로 잠기고 있다. 올 1~8월 중엔 5만 원권 환수율이 역대 최저인 19%대로 떨어졌다. 그런데 이 5만 원권이 대장동 게이트를 세상에 알리는 역할을 했다. 올봄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수십억 원을 5만 원권 현금으로 찾아가는 바람에 성남시 일대 은행 지점들이 5만 원권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고 한다. 이를 수상히 여긴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지난 4월 경찰에 이 사실을 통보한 것이 이 사건의 공식 시발점이 됐다. 검은돈이 풍기는 악취를 따라가면 대장동 ‘그분’이 드러날까. 도둑 정치는 이른바 ‘후진국 현상’이다. 천연자원이 풍부하고 산업이 발전하지 못한 국가에서 곧잘 발생한다. 중국에 석탄을 팔아 스위스 시계를 구입해 당 간부들에게 나눠주는 북한에서 벌어지는 일 또한 도둑 정치라고 할 수 있다. 부당한 방법으로 권력을 손에 넣은 자들은 국가를 사유화하여 제 이익을 챙기고 그 돈으로 다시 권력을 움켜쥔다. 한번 빠지면 헤어나기 힘든 도둑 정치의 늪이다. 그들에게 ‘알깨바’를 전할 사명이 우리에게 있을 것이다. 그런데 지금 우리 교단 정치판은 어떤 형편에 있을까. 우리는 믿음으로 돌아가야 한다. “볼 수 없는 하나님이, 보이지 않게 계시는 그 임재함 속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간다면 그 사람, 성도는 매 순간 하나님이 보고 계심을 알기에 정직하게 살아간다. 절대로 거짓이나 거짓말로 자기의 삶을 살지 않는다.”는 윤희원 목사의 말처럼 제172회 전북노회장 강창용 목사의 입을 통해 성경은 말씀한다. 누가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으리요 환난이나 곤고나 핍박이나 기근이나 적신이나 위험이나 칼이랴 기록된바 우리가 종일 주를 위하여 죽임을 당케 되며 도살할 양 같이 여김을 받았나이다 함과 같으니라 그러나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 2021-10-25
    • G.MISSION
    • G.MISSION
    2021-10-25
  • 2021년 종교개혁주일 대표회장 메시지
    2021년 종교개혁주일 대표회장 메시지 오는 10월 31일 주일은 루터의 종교개혁이 504주년을 맞는 날입니다. 루터가 주창한 종교개혁의 정신은 오직 성경(sola scriptura), 오직 믿음(sola fide), 오직 은혜(sola gratia)로 신앙의 기초와 기독교의 본질을 회복하자는 것이었습니다. 그릇된 전통이나 잘못된 종교적 관습을 성경의 가르침대로 고치고 바로 잡는 것이 종교개혁이었습니다. 개혁 운동을 한마디로 정의하면 성경의 가르침 그대로 믿음으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성경 말씀에 의한 기독교의 본질을 회복하고 믿음의 근본으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이와 같은 종교개혁 정신의 실천이 오늘날 한국교회에도 꼭 필요합니다. 왜냐하면 교회의 개혁은 단번에 완성되는 것이 아니고 끊임없이 계속되어야 하기 때문이며 오늘날 한국교회가 스스로 뼈를 깎는 변화와 개혁을 이루어 내지 못하면 살아남을 수 없을 만큼 커다란 위기에 직면해 있기 때문입니다. 504주년 종교개혁 주일을 맞이하며 한국교회는 거룩성과 공교회성을 회복하기 위한 뼈를 깎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루터와 칼빈을 비롯한 개혁자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의 유일성과 절대성을 중심으로 성경적 교리를 확립하고, 성직 교권주의, 교회 안에 파고든 세속주의를 철저히 배격하였던 것처럼 우리도 오늘날 한국교회 안에 스며든 성장지상주의, 황금만능주의, 인본주의 등 온갖 세속주의를 배격하여 교회의 거룩성을 회복합시다. 개교회 중심주의와 교회의 분열과 파벌, 부패와 타락이 가져오는 갖가지 참상들을 바로잡고 교회 연합과 일치의 바탕인 공교회성 회복에 힘씁시다. 코로나19 감염증 대유행을 통해 사회적 신뢰도에 상당한 타격을 입은 한국교회는 교회의 공공성 회복을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한국교회는 지난 100여 년간 개혁주의 신앙에 의한 헌신과 역사의식으로 민족을 사랑하고 헌신하며 신뢰를 바탕으로 크게 성장하였습니다. 이제는 기복주의, 개교회주의, 성장주의, 이기주의에 집착한 나머지 공공성을 상실하므로 사회적 신뢰도가 급격히 낮아지고 영향력이 훼손되며 교회가 외면당하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교회의 공공성이란 교회가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서 역할을 온전히 감당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복음 전파의 진정성이 의심받지 않도록 더 높은 도덕성으로 떳떳해지며, 자기성찰에 엄격해지고, 더 많이 겸손해져야 합니다. 504년 전 루터의 종교개혁은 교회지도자들에게 예수님께서 보여주신 모범을 따라 제자리로 돌아갈 것을 요청하는 것이었습니다. 교회지도자들은 주인의 자리를 예수님께 내어드리고 종이 되어 주님의 뜻을 받들어 섬겨야 합니다. 종교개혁의 전통을 바로 세우며 사도신경으로 신앙을 고백하는 모든 개혁교회는 분열과 분쟁을 회개하고 하나가 되어야 합니다. 모든 탐욕을 버리고 주님을 주인으로 모시고 하나 되어 이 땅에 하나님의 정의와 평화를 실현하는 교회로 개혁되어야 합니다. 지도자들이 바르게 앞장서야 모두가 하나가 되어 새로운 시대를 열 수가 있습니다.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스스로를 개혁하고 예수님과 같이 십자가를 지는 정신으로 나갈 때에 한국교회가 소금과 빛의 역할을 감당하며 교회와 나라의 위기를 능히 극복할 수 있습니다. 2021년 10월 20일 (사)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김종준목사
    • G.MISSION
    • G.SERMON
    2021-10-25
  • 장봉생 목사의 간구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 바이러스 팬데믹을 선언한 지 1년이 지났다. 1억2000만 명이 넘는 감염자와 270만 명의 사망자,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내고 있다. 큰 위기를 대응하는 과정에서는 혁신이 만들어지고 새로운 시대가 열리기도 한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인류는 유엔을 창설했다. 공동 번영을 추구하는 자유무역, 미 달러 중심 통화 체제, 저개발국 경제 개발을 지원하는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IMF) 등을 낳은 ‘브레턴우즈 체제’도 고안해 냈다. 대한민국이 번영한 것은 이 체제에 올라탄 덕이고 북한이 허덕이는 이유는 그렇지 못한 탓이다. 이 험난한 시대 2021년 9월 2일 오후 2시 익산 북일교회에서 열린 호남 중부지역 장로회협의회(회장 원태윤 장로) 장로 세미나에서 서대문교회 장봉생 목사가 '의인의 간구는 역사하는 힘이 크다'라는 제목의 설교로 우리 신자가 어떻게 살아야 할지를 깨우쳐주는 메시지를 전했다. 부회장 조길연 장로 기도 후 부회장 송하정 장로가 야고보서 5:16-18 성경을 봉독했다. 그러므로 너희 죄를 서로 고백하며 병이 낫기를 위하여 서로 기도하라 의인의 간구는 역사하는 힘이 큼이니라 엘리야는 우리와 성정이 같은 사람이로되 그가 비가 오지 않기를 간절히 기도한즉 삼 년 육 개월 동안 땅에 비가 오지 아니하고 다시 기도하니 하늘이 비를 주고 땅이 열매를 맺었느니라 장봉생 목사가 강단에 섰다. "할렐루야. (회중 아멘) 설교를 하는 사람보다 듣는 사람이 더 힘들다는 소리를 듣곤합니다. 주일 설교 여섯 번 하고 집에 들어가서 아내에게 그렇게 말했더니 제 아내가 뭐라고 한 줄 아십니까. '여섯 번 설교 듣기가 얼마나 힘든 줄 압니까' 하는 겁니다. (회중 웃음) '의인의 간구는 역사하는 힘이 크다'라는 것은 부담입니다. 붙들고 기도해야 하고 지녀야 하는 확신이지만 말입니다. 내가 의인이냐. 나도 의인이냐. 물론 '칭의' 하나님 은혜로 값없이 의롭다 함을 얻기 때문에 신분상 의인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너 의인이냐' 물으실 때는 괜히 생각이 많아집니다. 간구, 도대체 어디까지 얼마나 구해야 간구입니까. 지금까지 내 기도의 응답을 보니 수많은 시간을 기도했음에도 불구하고 응답받은 게 몇 개나 될까요. 의인의 간구는 역사하는 힘이 크다. 이 말씀이 부담스러울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 별로 걱정하지 말아야 할 것 같습니다. 엘리야가 우리와 성정이 같은 사람입니다. 똑같은 인간입니다. 그런데 3년 6개월 비가 안 내렸는데 엘리야가 기도하니까 비가 내렸습니다. 열왕기상 17장 18장에 아무리 찾아봐도 엘리야가 비 내리지 않기를 기도했다는 구체적인 내용은 없습니다. 그런데 다시 비오기를 갈멜산 꼭대기에서 무릎에 머리를 파묻고 일곱 번 기도했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도대체 야고보가 엘리야가 그렇게 기도해서 안 오던 비가 내리게 됐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엘리야나 우리나 똑같은 사람인데 누구는 기도하면 비가 내리고 누구는 안 내립니까. 시나이반도까지 도망갈 수밖에 없는 그런 연약한 사람도 하나님의 뜻을 위해 쓰십니다. 그런 엘리야도 쓰임 받을 수 있다면 우리도 똑같이 하나님 은혜로 의인 됐다 하는데 의인의 간구는 역사하는 힘이 크다는데 그거 우리에게도 이루어질 수 있지 않겠습니까. 여러분 도대체 어떻게 기도했길래 무슨 말이었길래 무엇이 하나님 마음에 들었기에 그렇게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보여주는 기적이 일어났을까요. 서대문교회가 72년 됐는데 황해도 신천의 깡패 출신 신유 부흥사 김익두 목사님 교회 교인들이 신앙의 자유를 찾아 38선 넘어 내려왔습니다. 그들이 종로 바닥에서 만나 그때 시작한 교회가 지금 서대문교회입니다. 제가 20년 전 부임했을 때 1세대 어르신 몇 분이 살아 있었습니다. 그분들이 힘없는 목소리로 늘 얘기하시는 게 목사는 김익두같이 해야된다는 겁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셨나 물어보니까 손만 대면 병이 나았대요. 기도만 하면 사람들이 푹푹 쓰러졌대요. 그래서 제가 아이고 이 교회 잘못 왔구나... (회중 웃음) 어쩌다 내가 걸려 가지고 나는 이제 죽었다 생각했습니다. 옛날 어른들과 목사님들은 그랬어요. 기도하면 역사가 일어났어요. ... 제가 전도사 때 학생들을 지도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열왕기상 17장과 18장을 설교한 다음에 가슴이 뜨거워졌습니다. 그래서 학생들에게 교회 마당으로 나가자고 했습니다. 나무를 모아 오라고 했습니다. 담이 없는 교회 마당이라 장작을 쌓아 놓고 얘들을 불러모으고 ‘지금부터 기도해서 불을 내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엘리야도 불을 내렸는데 왜 지금 불이 안 내리겠느냐. 사도행전에 말씀하기를 오순절 날이 이미 이르매 그들이 다 같이 한곳에 모였더니 마치 불의 혀처럼 갈라지는 것들이 그들에게 보여 각 사람 위에 하나씩 임하여 있더니 그들이 다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 성령이 말하게 하심을 따라 다른 언어들로 말하기를 시작하니라 했다. 그렇듯 사도행전 역사는 지금도 일어난다, 불을 내려달라고 기도했습니다. 동네 사람들이 다 보고 여호와 하나님이 살아계심을 알게 해주시옵소서 기도했습니다. 지금도 일어날 줄 믿습니다. (회중을 보며) 장로님들 불이 내렸겠습니까 안 내렸겠습니까.” 앞자리의 원태윤 장로가 대답했다. “내렸습니다. (회중 웃음)” “(원태윤 장로를 바라보며) 이렇게 믿음이 좋으세요. 그러니까 회장을 하시지. 여러분 기도하면 불이 내린다. 그런데 불이 안 내렸어요. 아무리 한 시간 정도 비지땀 흘리며 애들 다 동원해 기도하는데도 불이 안 내리니까 걱정이 되는 겁니다. 얘들이 ’저 전도사 영력도 없는 게 괜히 폼만 잡고 말이야.‘ 그러지 않았겠습니까. 저는 보따리 싸야 되겠구나 하는 생각을 해야 할 상황이 됐습니다. 어떻게 합니까. 얘들한테 집에 가자고 했습니다. 오늘은 때가 아닌가 보다. 나중에 한 번 더 하자. 그런데요. 얘들이 일어나지를 않는 겁니다. 불이 내렸어요. 그 장작더미에 불이 내린 게 아니라 아이들의 가슴에 불이 내렸습니다. (회중 아멘) 얘들이 기도가 터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어린아이들인데도 방언이 터지기 시작했습니다. 뜨거워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그 시대에 그 아이들을 통해 큰 부흥을 하도록 경험을 시켜 주셨습니다. (회중 아멘) 여러분 우리 생애에 내 젊은 날에 그런 일이 있었다, 감사하지만 이제 나이가 들어 하나님 앞에 갈 날이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하나님. 세월을 아끼라 하셨는데 이때에 사람들에게 보여주게 해주시옵소서. 하나님 살아 계심을 어떤 식으로든지 내 삶과 내 기도가 보여주는 그런 하나님의 역사를 나타내 주시옵소서. 하나님을 위해서 하나님의 이름과 의를 위해서 기도하는 우리 장로님들 되시면 (회중 아멘) 우리 교회들이 다시 믿음의 불이 붙을 것입니다. (회중 아멘) 불붙이는 사람, 비 내리게 하는 사람, 하나님의 응답을 가져오는 사람 되시기를 바랍니다. 할렐루야! (회중 아멘) 다 일어서시기 바랍니다. 두 손 들고 기도하십시다.” 찬양 후 장봉생 목사의 인도로 ’주여 삼창‘을 외친 뒤 불을 받은 장로들의 뜨거운 통성 기도가 이어졌다. 훗날 총회에 모인 총대들도 이런 불이 내리는 기도가 그가 선 단을 통해 이루어질 것 같은 소망의 불이 타올랐다. 2021-09-11
    • G.MISSION
    • G.SERMON
    2021-09-11

실시간 G.MISSION 기사

  • 총회장 취임사 - 이승희목사(반야월교회)
    칼빈 탄생 509주년 개혁과 변화 새 물결 흐르게 할 것 제103회 총회장 이승희목사 존경하는 총대 여러분, 그리고 만 이천 교회, 삼백만 성도 여러분! 저는 오늘, 대한예수교 장로회 합동교단의, 103회 총회장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하나님 앞에서, 그리고 교단 앞에서, 역사의 책임감을 느낍니다. 급변하는 역사는, 교회의 환경을 점점 더 비관적으로 만들고, 사회적 이슈는, 반(反)기독교적 정서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새로운 시대의 준비에 무관심하며, 우리 스스로, 자정(自淨)하는 일에도 실패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신뢰를 잃어가고, 미래를 빼앗기고 있습니다. 총신사태와 끝 모르는 은급재단 문제, 수많은 분쟁과 송사들은, 사람들의 마음을 총회로부터 점점 더 멀어지게 만들고 있습니다. 예배와 성찬으로 개회하는 총회 역시, 성(聖) 총회라고 부르기에, 우리 스스로가 민망스럽지 않습니까? 그래서, 총회는 변해야 합니다. 우리가 새로워져야 합니다. 목사와 장로인 우리를 향해, 세상보다 조금도 나은 것이 없다는 비난의 소리를 이제는 멈추게 해야 합니다. 그래야 교회가 살고, 빼앗긴 다음세대를 되찾을 수 있습니다. 존경하는 총대 여러분, 지난 102회 총회에서, 여러분은 저에게 전례 없는 전폭적인 신뢰를 보내 주셨습니다. 그것은, 총회의 변화에 대한, 여러분의 갈망이며 응원이라는 것을 저는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103회 총회는 이제 그 변화에 도전을 선포합니다. 불가능을 생각하지 마십시오. 우리에겐 전능하신 하나님이 살아 계십니다. 길이 없다고 말하지 마십시오. 저와 여러분이 함께 걸어가면 그곳이 길이 될 것입니다. 우리의 믿음이 거짓이 아니고, 우리의 기도가 가짜가 아니라면 총회는 반드시 새롭게 변화될 줄 믿습니다. 하지만 변화는, 아침이 오듯 그냥 찾아오지 않습니다. 누군가 변화의 문빗장을 열어야 합니다. 제가 그 일에 앞장서겠습니다. 쉽지 않을 것입니다. 시행착오도 있고, 조직적인 저항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총회는 변화해야 합니다. 만 이천 교회와, 삼백만 성도들이 총회를 새롭게 하라고 우리를 지금 이 자리에 보낸 것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기대하며 기도하고 있지 않겠습니까? 사랑하는 총대 여러분, 여러분은 103회 총회에 무엇을 원하십니까? 저는 그 목소리를 듣기위해, 전국을 권역별로 소통투어를 가졌습니다. 총대들의 요구는 분명했습니다. 그것은 회무진행의 변화였습니다. 좀 더 현실적이고 생산적인 회무를 진행해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소수의 발언 독점을 제한하고, 여론의 왜곡을 막아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실천하겠습니다. 총대 여러분께서도 협력해 주실 줄 믿습니다. 또한, 총회를 공의로 이끌겠습니다. 소위 말하는 작전총회를 차단하겠습니다. 우리 총회가 특정 정치세력에 의해 끌려가거나 정치적 의도로 사전에 기획되는 총회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총대 여러분 또한, 세력에 편승하지 말고 신앙양심에 따라 하나님의 의와 총회의 공의를 세우는 거룩한 총회를 만들어 주십시오. 정치는 생각들끼리의 다툼이지 사람과의 싸움이 아닙니다. 절제된 감정으로, 타협하고 양보하며, 공통점을 찾을 때, 건강한 정치가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이것이 없으면 정치는 무력해지거나 타락하게 됩니다. 103회 총회를 건강한 정치의 장(場)으로 만들어 주십시오. 그래야 우리 모두가 살고, 교회와 총회를 살릴 수 있습니다. 저는, 총회장의 권한을 충분히 활용하겠습니다. 그러나 권한(權限)을 권력(權力)으로 남용하지는 않겠습니다. 불법과 반칙을 막아내고, 질서와 원칙을 세우는데 사용하겠습니다. 동시에, 관용이 필요할 때는 과감하게 그 권한을 사랑으로 사용하겠습니다. 103회에서는 여러분이 세운 총회장과 임원들을 흔들지 마십시오. 흔든다고 흔들리지도 않을 뿐더러, 그것은 옳지 못한 일이며 청산되어야 할 아주 나쁜 구습입니다. 그런 일에 대하여는 오히려 총대 여러분들이 꾸짖어 주셔서 총회의 질서를 세우며, 임원들이 총회의 권위로 일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십시오. 언론에도 부탁드립니다. 하나님의 선한 나팔이 되어 주십시오. 개혁이란 이름을 생산적 방향으로 사용해 주십시오. 자칫 오용되면 우리 모두를 무너지게 할 수 있습니다.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고, 역사에 남을 교훈을 외치며, 그리스도와 그 몸인 교회에 아름다운 덕을 전달해 주시기 바랍니다. 총신문제는, 현재 임시이사가 선임이 되었습니다. 참으로 가슴 아픈, 교단의 부끄러움입니다. 그러나 이 또한 문제를 풀어가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총신사태는, 어른들이 학생들에게 못할 짓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총장과 이사들의 반 총회적인 행동은, 도저히 용납될 수 없고, 어떤 변명도 있을 수 없습니다. 지금이라도 선한 결단을 한다면 저는 더 이상 이 문제를 지속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 또한 총신에 대해서만큼은 어떤 정치적 계산도, 야욕도 버려야 합니다. 총신의 혼란에는, 욕심을 가진 사람들의 불신조장과 편 가르기도 한몫을 했습니다. 총회장인 저에 대해서도 도를 넘는 음해를 일삼았습니다. 이제는, 그 모든 불순함 들을 중단하십시오. 모두가 한 마음으로, 속히 학교를 정상화 하는데 전력합시다. 총회 임원회가 앞장서겠습니다. 총신 정상화를 위해전폭적인 지원을 실행하겠습니다. 은급재단 문제도 이제는 분명한 결론을 내려야 합니다. 더 이상 현란한 주장들이나, 현실성 없는 계산들은 멈추어 주십시오. 과거보다는 미래를 생각해야, 더 이상의 것들을 잃지 않습니다. 이 진통을 앓은 지 벌써 17년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한걸음도 나아가지 못한 채 오히려 더 복잡한 상황들만 만들고 있습니다. 아픔도 있고, 분노도 있겠지만 이제는 여기서 미래적 결단을 내립시다. 과감한 기구 정비와 제도 혁신이 필요합니다. 너무 많은 위원회가 있습니다. 총회는 상비부(常備部)가 중심조직이 되어야 합니다. 상비부는 허수아비로 만들어버리고 해마다 논공행상(論功行賞)식위원회를 양산하는 것은, 너무도 잘못된 총회의 기형적(畸形的)현상입니다. 이로 인한 불필요한 재정의 출혈도 심각합니다. 또한 소수의 사람들과 특정세력이, 총회의 여러 직책들을 독식(獨食)하는 것도 잘못된 폐단이며, 하루빨리 고쳐야 할 제도개선입니다. 총대가 1700여명입니다. 다른 사람도 일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고, 양보도 해야 합니다. 그 사람이 그 사람인 총회가 되었기에 우리들이 변화와 개혁을 열망하고 있는 것 아닙니까? 금 번 총회에서 과감하게 결심하여 기구와 제도의 혁신을 이룹시다. 그래야 총회가 발전하고, 건강해 집니다. 사랑하는 총대 여러분, 저는 이 한 주간의 회무를 마치면, 곧 희망행보(希望行步)를 시작할 것입니다. 총회본부는3S운동(SMILE, SPEED, SPIRIT)을 전개하겠습니다. 이 운동은, 모든 행정을, 친절하게, 빠르게, 신앙으로 섬겨가자는 운동입니다. 또한 임원들과 직원들 전체가 신앙수련회로 부터 영적무장(靈的武裝)을 하고 103회기 업무를 시작할 것입니다. 일 년 뒤, 이 자리를 떠날 때에는, 퇴장하는 뒷모습이 아름다운 총회장이 되겠습니다. 돌아가는 교회와 가정에서 환영받는 목사와 가장이 되겠습니다. 함께하실 하나님을 찬양하며 기도의 동역자인 저희 교회 성도들에게 감사하고, 저와 함께 희망의 총회를 만들어 주실 총대 여러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꼭 기억합시다. Be the Change! (*) 2018-09-12
    • G.MISSION
    • G.SERMON
    2018-09-12
  • 칼빈은 누구인가 - 박헌성 목사
    칼빈이 개혁주의로 세상을 바꾼 것은 사상도 행동도 아냐 그건 정의로우신 하나님의 말씀 내가 처음 다닌 학교는 칠판도 없고 숙제도 없고 벌도 없는 주일학교였습니다. 교회와 집 사이는 후다닥 걸어서 가면 단 오 분 거리 비바람이 불고 눈보라가 쳐도 걱정이 없는 늘 포근하고 선물도 심심찮게 주는 학교였습니다. 나는 내가 살아가면서 마음 깊이 새겨 두어야 할 귀한 것들을 이 주일학교에서 배웠습니다. 주일 저녁 텅 빈 교회 마당 구석에 한 아이가 쪼그리고 앉아 있습니다. 산 위에서 보면 교회가 나뭇가지에 달린 하얀 박꽃입니다. 새장처럼 얽어 놓은 창문에 참새 같은 아이들이 쏙쏙 얼굴을 내밉니다. 분반 공부 끝나면 오늘 외운 성경 한 절 오늘 배운 찬송 한 곡 오늘 받은 과자 한 봉지로 불룩한 마음 교회 창밖을 보면 벚나무에 새 한 마리가 앉아있습니다. 주일학교엔 숙제도 시험도 없습니다. 고함 한번 치지 않는데 회초리 한번 들지 않는데 하나님의 말씀으로 온갖 꽃나무 어린 싹들 찬송하며 자랍니다. 그리고 때 되면 열매 맺어 서로 나누며 믿음의 제 몫을 합니다. 나는 교인 누구나 목사님의 말을 듣는 게 좋아서 목사가 되었고 새벽기도가 좋아서 목사가 되었습니다. 목사님 그 한 마디가 좋아서 가진 것 다 주어도 아깝지가 않습니다. 목사님 그 한 마디 외에는 아무것도 들리지 않습니다. 목사님 그 한 마디가 좋아서 평생을 웃습니다. 믿음 향기가 가득한 교회에서. 인터넷 시대 누구나 편집할 수 있고 5,693,164 영어 항목의 무료 백과사전 Wikipedia(하와이어로 빠른‘quick’을 의미하는 ‘wiki’와 백과사전을 의미하는 ‘encyclopedia’가 합쳐진 이름)는 칼빈을 이렇게 서술했습니다. John Calvin(French: Jean Calvin; born Jehan Cauvin; 10 July 1509 - 27 May 1564) was a French theologian, pastor and reformer in Geneva during the Protestant Reformation. He was a principal figure in the development of the system of Christian theology later called Calvinism, aspects of which include the doctrines of predestination and of the absolute sovereignty of God in salvation of the human soul from death and eternal damnation, in which doctrines Calvin was influenced by and elaborated upon the Augustinian and other Christian traditions. Various Congregational, Reformed and Presbyterian churches, which look to Calvin as the chief expositor of their beliefs, have spread throughout the world. 칼빈(John Calvin: 프랑스 이름 쟝 칼뱅 Jean Calvin; 兒名 제앙 코뱅 Jehan Cauvin; 1509년 7월 10일 - 1564년 5월 27일)은 개신교 종교개혁(Protestant Reformation) 기간 제네바의 프랑스인 신학자(theologian) 목회자(pastor) 개혁가(reformer)였습니다. 그는 나중 칼빈주의(Calvinism)라고 불리는 기독교 신학의 체계를 발전시킨 주요 인물이 되었습니다. 칼빈주의는 죽음과 영원한 저주로부터 인간 영혼의 구원에 하나님의 예정(predestination)과 절대(absolute ǽbsəlùːt) 주권(sovereignty sάvərinti) 교리들을 포함시키는 견해(aspect ǽspekt])들입니다. 그 견해들은 칼빈이 아우구스티누스주의(Augustinian)와 다른 기독교 전통들의 영향을 받고 잘 다듬은 것들입니다. 세계로 퍼져나간 회중교회 개혁교회 장로교회 등의 여러 교파가 칼빈을 그들 신조(beliefs)의 해설자로 생각합니다. Calvin was a tireless polemic and apologetic writer who generated much controversy. He also exchanged cordial and supportive letters with many reformers, including Philipp Melanchthon and Heinrich Bullinger. In addition to his seminal Institutes of the Christian Religion, Calvin wrote commentaries on most books of the Bible, confessional documents, and various other theological treatises. 칼빈은 많은 논쟁을 일으킨 지칠 줄 모르는 논증과 변증 저술가(polemic and apologetic writer)였습니다. 그는 조직신학자 멜란히톤(Philipp Melanchthon 개신교 최초의 독일 루터교 조직신학자)과 불링어(Heinrich Bullinger 16세기 스위스 종교개혁가)를 포함해 많은 종교개혁가들과 서신들도 주고받았습니다. 칼빈은 독창적인 ‘기독교강요’ 외에도 거의 대부분의 성경 주석들과 신앙고백서들 및 다양한 신학 논문들도 저술했습니다. Originally trained as a humanist lawyer, he broke from the Roman Catholic Church around 1530. After religious tensions erupted in widespread deadly violence against Protestant Christians in France, Calvin fled to Basel, Switzerland, where in 1536 he published the first edition of the Institutes. In that same year, Calvin was recruited by Frenchman William Farel to join the Reformation in Geneva, where he regularly preached sermons throughout the week; but the governing council of the city resisted the implementation of their ideas, and both men were expelled. At the invitation of Martin Bucer, Calvin proceeded to Strasbourg, where he became the minister of a church of French refugees. He continued to support the reform movement in Geneva, and in 1541 he was invited back to lead the church of the city. 원래 법률가로 훈련받은 그는 1530년 경 로마 가톨릭 교회와 결별했습니다. 프랑스에서 개신교 그리스도인들을 반대하는 대폭적인 격렬한 폭력 사태로 종교적 긴장이 촉발된 후 칼빈은 스위스 바젤로 피신했습니다. 그곳에서 그는 (27살 되는) 1536년 기독교강요 초판을 발행했습니다. 같은 해 칼빈은 제네바 종교개혁에 동참하라는 프랑스인 파렐(William Farel)의 권유를 받았습니다. 그곳에서 그는 빠지지 않고 주일 내내 설교를 했습니다. 그러나 제네바 시의회는 그들 사상이 시행(implementation)되는 것을 거부했고 두 사람을 추방했습니다. 부서(Martin Bucer 16세기 독일 슈트라스부르크의 종교개혁가)의 초청으로 칼빈은 슈트라스부르크(Strasbourg)로 내려갔습니다. 그곳에서 그는 프랑스 피난민 교회의 목사가 되었습니다. 그는 제네바 개혁 운동을 계속 지원했습니다. 그리고 1541년 제네바 교회로 돌아와 지도해 달라는 청빙을 받았습니다. Following his return, Calvin introduced new forms of church government and liturgy, despite opposition from several powerful families in the city who tried to curb his authority. During this period, Michael Servetus, a Spaniard regarded by both Roman Catholics and Protestants as having a heretical view of the Trinity, arrived in Geneva. He was denounced by Calvin and burned at the stake for heresy by the city council. Following an influx of supportive refugees and new elections to the city council, Calvin's opponents were forced out. Calvin spent his final years promoting the Reformation both in Geneva and throughout Europe. 돌아온 뒤 칼빈은 그의 권위를 꺾으려는 그 도시의 몇몇 세도 가문들(several powerful families)의 반대를 무릅쓰고 새로운 형식의 교회 정치(church government)와 예배 모범(liturgy)을 소개했습니다. 이 시기에 로마 가톨릭과 개신교 양쪽 다 이단 사상이라고 생각하는 삼위일체(the Trinity)론을 지닌 스페인 사람(Spaniard spǽnjǝrd) 세르베투스(Michael Servetus)가 제네바에 왔습니다. 그는 칼빈의 탄핵을 받고(denounced by Calvin) 시의회의 이단(heresy hérǝsi) 판결로 화형을 당했습니다(burned at the stake). 우호적인 피난민들의 유입(influx ínflʌ̀ks)과 시의회의 새 선거들이 이어져 칼빈의 반대자들이 밀려나게 되었습니다. 칼빈은 종교개혁(the Reformation rèfǝrméiʃən)제네바와 유럽 전역에 촉진시키면서 만년(final years 1564년 5월 27일 소천)을 보냈습니다. 돈키호테가 그의 충실한 시종에게 이런 말을 했습니다. “여보게, 내 친구 산초. 세상을 바꾸는 것은 유토피아도 광기의 행동도 아니야. 그건 정의라네.” 돈키호테처럼 저도 제 후배 목사와 신학생들에게 이런 말을 할 수 있습니다. “여보게 내 동료와 후배들. 칼빈이 개혁주의로 세상을 바꾼 것은 사상도 행동도 아니네. 그건 정의로우신 하나님의 말씀(the Word of Righteous God)이라네.” 박헌성 목사(나성열린문교회) 2018-08-13
    • G.MISSION
    • G.SERMON
    2018-08-13
  • 이스탄불 포럼 연기
    사 과 문 존경하는 목사님. 장로님들께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먼저 새에덴교회가 창립 30주년을 맞이하여 총회를 섬기는 마음으로 준비한 총회미래전략 수립을 위한 포럼에 대한 많은 관심과 격려, 조언에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부득이 금번 포럼을 연기하게 되어 가슴 깊은 사과와 용서를 구하는 글을 올립니다. 오랫동안 기도로 준비하던 모임에서 몇몇 분들이 이번 포럼에 대해 정당성과 법적인 문제가 있지 않겠느냐는 우려와 함께 연기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주셨습니다. 충분히 설득력 있는 말씀이었습니다. 하지만 염려하신 내용들은 저희 준비위원들도 예상했던 부분이었습니다. 그래서 기획 단계부터 전문가들에게 포럼준비에 몇 가지 사항에 대해 법적으로 문제가 있는지 질의 하였고, 적법한 과정과 절차를 따라 진행한다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답변을 미리 받았기 때문에 진행에 어려움이 없다고 설명드렸습니다. 이같은 저희들의 설명과 답을 들으시고 연기를 권하던 분들도 포럼진행에 동의해주셨습니다. 이번 포럼은 기획부터 많은 기도와 비전을 가지고 준비한 행사였습니다. 포럼을 개최하려고 했던 터키 이스탄불은 한때 찬란한 기독교 문화를 꽃 피웠던 곳입니다. 데오도시우스 황제가 완성한 3중성벽으로 둘러 쌓인 난공불락의 요새와 같았습니다. 하지만 견고한 성으로 둘러 쌓여있던 이스탄불은 오스만제국의 침공에 무기력하게 무너지고 처참히 짓밟히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더욱 안타까운 것은 데오도시우스 성벽이 무너진 원인이 적군의 힘이 강해서가 아니었습니다. 동로마 제국의 멸망은 교회 내부 권력싸움 과정에서 나타난 갈등과 내분으로 인해 발생한 비극이었습니다. 이같은 교회멸망의 가슴아픈 역사를 간직한 이스탄불은 교회사와 작금의 한국교회에 많은 교훈과 메시지를 주는 장소인 것입니다. 지난 10여년 동안 새에덴교회는 사회와 교회를 혼란케 하고 위협하는 사상과 문화, 악법 제정을 꾀하는 세력으로부터 교회를 지키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시작일 뿐 입니다. 무너져 가는 교회 생태계를 지키고 회복하기 위해서, 더 많은 교회와 지도자들이 함께 생각을 나누고 비전을 공유하고 흩어진 마음과 뜻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교회창립 30주년을 맞이하여 국가와 사회 한국교회를 섬기기 위해 의미 있는 일을 찾던 중, 우선 한국교회 영적 장자교단인 우리 총회를 섬기는 리더십들이 함께 모여 총회와 한국교회의 미래를 위해 한 마음으로 전략을 함께 이야기하고 생각을 공유할 기회를 갖고자 했던 것입니다. 이 의미 있는 자리에 뜻을 함께 할 목사님과 장로님들을 객관적 기준으로 선정하여 초청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준비가 구체화 되는 동안 저희는 예기치 않은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포럼이 저희들이 본래 의도했던 취지와는 다르게 해석되고 오해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에 준비를 돕고 있는 목사님들과 교단의 원로들께 진지하게 자문을 구했습니다. 그 의도와 의미가 아무리 좋더라도 총회가 마음과 뜻을 하나로 연합하는데 방해가 된다면 그 어떤 것도 좋은 행사가 될 수 없다는 결론을 얻게 되었습니다. 이미 마음과 뜻을 함께 해 주시고 일정을 조정해 주신 분들께는 너무나 죄송한 마음 금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번 포럼은 취소가 아니라. 저희들의 진심이 가감없이 전달되고 총회를 섬기는 분들의 마음에 오해가 없으실 때, 다시 섬김의 기회를 마련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또한 지키지 못한 약속에 대해서는 지혜로운 방법으로 사과의 뜻을 전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총회의 무궁한 발전을 위해 더 많이 기도하며 섬기도록 하겠습니다. 다시한번 진심으로 감사하고 죄송합니다. 2018년 5월 15일 새에덴교회 창립30주년준비 특별위원회
    • G.MISSION
    • G.MISSION
    2018-05-15
  • 기인 소강석 ‘완전한 폭풍’
    개혁주의 신학의 정신 예수 그리스도의 거룩한 통치와 성령의 역사를 이 세상 영역 속으로 확대해 나가는 것 이 개혁주의 신앙으로 다시 우리 교단을 세우고 한국교회를 세워야 그의 설교에는 재능보다 하나님 사랑 교회 사랑 동역자 사랑 진심 담겨 적폐 중 적폐 김정은과도 화해하고 대화하는 시대 예수님 안에서 하나 되어야 주여 하늘의 ’거룩한 완전한 폭풍‘불어오게 하옵소서 내가 사랑하는 목사가 나에게 말했다. “김 목사 당신이 필요해.” 그래서 나는 그 영문도 모른 채 정신을 차리고 가방을 메고 길을 걷거나 가방을 내려놓고 글을 쓴다. 아릿한 봄날 오후 슬쩍 내리는 빗방울까지도 두려워하면서 그것에 맞아 죽거나 어찌되어서는 안 되겠기에. 쨍하게 갠 날 사랑하는 사람이 나를 필요로 하면 기꺼이 필요가 되는 것이 사랑이다. 값진 필요가 되려면 온전해야 한다. 그의 말에서 사랑을 확인한 나는 겁쟁이에 바보가 된다. 사랑의 바보는 난생 처음 나 자신이 세상에서 제일 귀한 존재임을 깨닫는다. 비 오는 날 내가 빗방울조차 이리도 두려워하니 아무렴 하나님께서 내리는 빗방울일진데 나를 피해 내리겠지.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휘날리더라... 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지면 같이 울던 알뜰한 그 맹세에 봄날은 간다... 별이 뜨면 서로 웃고 별이 지면 서로 울던... 새가 날면 따라 웃고 새가 울면 따라 울던 얄궂은 그 노래에 봄날은 간다. 가인(歌人) 소강석 목사가 몸을 쥐어짜며 구성지게 이 노래를 부르면 회중이 울까 웃을까. 어쨌든 그의 얄궂은 그 노래가 사방에 울리는데 깨는 듯 조는 듯 봄날은 간다. 꿈인 듯 생시인 듯 봄날은 가고 말았다. 그가 시인 듯 읊조리고 노래인 듯 흘리는 해학과 노래에 사람들은 웃고 운다. 그런데 무엇보다 그의 설교에는 재능이나 학식보다 하나님 사랑 교회 사랑 동역자 사랑의 진심이 담겨 있다. 그리고 그 속에 성령이 주시는 태풍의 예언이 담겨 있다. 태풍(颱風, Typhoon)은 북태평양 서쪽 열대 해상에서 발생하는 열대 저기압의 한 종류로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이 17.2m/s 이상의 강한 폭풍우를 동반하고 있는 기상 현상을 말한다. 7월~10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발생 지역에 따라 다른 이름으로 불린다. 북태평양 동부와 북대서양 서부에서 발생하면 허리케인(hurricane) 인도양과 남태평양에서 발생하면 사이클론(cyclone)이라고 한다. 제55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가 5월 8일 오후 4시 김창인 목사가 충무로 언덕에 세웠다는 충현교회를 강남의 언덕 1만평 위에 세운 충현교회에서 시작됐다. 오후 7시 전국목사장로기도회 첫째 날 저녁집회가 진행됐다. 장재덕 목사(총회회록서기) 인도로 진행된 저녁집회 합심기도에 김진하 목사(예수사랑교회)가 ‘총신대학교와 교단 산하 신학교를 위해’ 뜨겁게 기도하고 회중을 성령의 감동에 젖게 했다. 이어서 300여 명 새에덴교회 찬양대가 감동의 울림으로 충현교회 본당을 가득 메운 뒤 하나님의 말씀 사도행전 2:1-4 본문이 봉독됐다. ‘오순절날이 이미 이르매 저희가 다 같이 한곳에 모였더니 홀연히 하늘로부터 급하고 강한 바람 같은 소리가 있어 저희 앉은 온 집에 가득하며 불의 혀 같이 갈라지는 것이 저희에게 보여 각 사람 위에 임하여 있더니 저희가 다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 성령이 말하게 하심을 따라 다른 방언으로 말하기를 시작하니라’ 기인(奇人) 예언자 소강석 목사가 ‘하늘의 퍼펙트 스톰을 일으키라’라는 제목으로 교계에 불어 닥칠 ‘완전한 폭풍’을 예레미야 같이 예언을 하고 이사야 같이 대비책을 제안했다. 해마다 목장기도회에 서면 설수록 능수능란해지는 것이 아니라 더 두렵고 떨리는 마음 가득하다면서 그는 귀 있는 목사와 장로들을 향해 말문을 열었다.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 ‘완전한 태풍’이라는 말을 아십니까. 이 퍼펙트 스톰은 위력이 크지 않은 둘 이상의 작은 태풍이 서로 충돌하면서 그 영향력이 가히 폭발적으로 커지는 현상을 말합니다. 경제, 사회 분야에서도 두 가지 이상의 악재가 겹쳐 더 큰 피해를 당할 때 쓰는 용어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2000년에는 ‘퍼펙트 스톰’이라는 재난 영화가 상영되기도 하였는데요. 이 퍼펙트 스톰이 몰아치면 흔적도 없이 모든 것을 다 쓸어버립니다. 보통의 태풍은 흔적이라도 남기는데 퍼펙트 스톰은 흔적조차도 남기지 않는 완전한 폭풍이에요. 그러니 이 퍼펙트 스톰이 불어 닥치면 어마어마한 재난이 일어나는 것이죠. 그런데 지금 세계 기독교는 이 ‘완전한 태풍’ 같은 재난을 맞고 있습니다. 반기독교적인 정서와 공격들이 세계 교회 생태계를 공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별히 그 재난의 폭풍은 지금 한국교회에 더 불어오고 있어요. 왜 그럴까요. 첫째, 우리 한국교회가 복음의 본질을 잃고 거룩의 능력을 빼앗겨 버렸기 때문입니다. ... 한국교회는 자성하고 변화를 모색했어야 하는데 안일한 자세로 자기 성(castle)만 쌓고 있었던 거예요. 그래서 성장만능주의와 세속화, 교권의 욕망 때문에 도덕적, 영적, 거룩의 능력을 상실해 버리고 세상의 비난거리가 되었어요. 그런데 그 비난과 공격은 너무나 거칠고 험하게 자행되고 있습니다. 바로 이것이 한국교회를 향한 재난의 바람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재난의 바람이 우리 총회에도 불어 닥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둘째, 반기독교적인 사상의 흐름 때문입니다. ... 우리 사회에서도 10년 전까지만 해도 동성애를 이야기하면 “말도 안 되는 소리 하지 말라”고 금기시했지 않습니까. 완전 비정상으로 알았어요. 그런데 언론에서 끊임없이 동성애를 인권으로 포장해서 이야기하고 성소수자로 보도를 하며 미화를 시키니까 10년이 지나자 대중이 그렇게 인식을 해 버린 거예요. ... 제가 얼마 전에 미국 유학을 다녀오셔서 목회를 아주 잘하고 계시는 분과 식사를 한 적이 있습니다. 제가 옆에도 다가갈 수 없는 인격과 실력을 가지신 분입니다. 그런데 그 분이 저에게 뭐라고 충고를 한 줄 아세요. ‘소목사님, 절대로 교회생태계를 보호하는 사역이나, 교회 연합사역 같은 일을 하지 마십시오. 그거 아무리 해도 안 됩니다. 어차피 유럽과 미국에서 되어진 것처럼 우리나라도 이러한 흐름은 받아들여질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할 일은 그저 복음을 잘 전하는 일입니다. 그런 일에 절대로 힘을 낭비하지 마십시오.’ 제가 얼마나 충격을 받아버렸는지 모릅니다... 사실 얼마나 아름다운 말입니까. 당연히 복음을 잘 전해야지요. 그러나 그러다가 영국교회나 미국교회는 반기독교 악법을 허용해 버리게 되고 목회생태계를 다 파괴시켜버리고 만 것입니다... 이렇게 볼 때 만약에 우리나라에서도 차별금지법이나 종교소득과세 등이 법으로 통과되었다면 한국교회는 재난에 완전히 쓰러지게 되었을 것입니다. 3년 전에는 하마터면 국회에서 종교인과세가 아니라 종교소득과세로 통과 될 뻔 했어요. 그런데 부족하지만 제가 그것을 뒤늦게 알고 전국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연합회장들과 함께 각 지역구 국회의원들에게 설명을 하고 설득을 한 거예요. 그래서 당시 여당이 의총을 해서 종교소득과세를 종교인과세로 바꾸게 된 거예요. 만약에 그때 종교소득과세로 입법이 되어버렸다면, 한국교회 모든 선교 활동이나 목회자의 목회 활동이 완전히 위축되고 교회가 기업처럼 세무조사의 대상이 될 뻔 했어요. 그런데 다행히 종교인 과세가 되어서 최소한의 마찰을 겪으면서 연착륙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왜 교회가 성역화되어야 하느냐, 교회도 세무조사를 받아야 하지 않느냐”고 따지기도 하는데요. 교회의 본질을 전혀 모르는 사람들이 그런 말을 하는 거지요. 교회는 절대로 영리단체가 아닙니다.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이 아니예요. 그러므로 교회는 종교 고유의 목적인 성경의 가치와 예수님의 진리를 실현하는 사역이 보장받아야 하는 곳입니다... 여러분, 교회가 완전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교회도 인간이 모인 곳인데 빛과 그림자가 있을 수 있는 거지요. 그런데도 어쩌다가 교회에 부정적이고 어두운 요소가 나오면 그렇게 벌떼처럼 달려드는 거예요. 그러다가 어떤 계기가 되면 이런 현상들이 엄청난 재난의 바람으로 발전할 수도 있거든요. 퍼펙트 스톰이 어떻게 일어납니까. 별로 위력적이지 않은 작은 바람이 갑자기 엉키고 충돌하면서 어마어마한 재난의 바람으로 일어나지 않습니까. 그런 것처럼 우리 총회도 방심할 수 없어요. 총신 문제가 일단락되었다고 하지만 더 큰 재난의 바람 ‘완전한 태풍’이 불어올지 어떻게 압니까. 그러므로 이러한 때 우리는 역설적으로 더 큰 하늘의 퍼펙트 스톰을 일으킬 수 있어야 합니다. 역설적으로 더 크고 더 능력 있는 거룩한 홀리 퍼펙트 스톰(Holy perfect storm)을 일으켜야 해요. 우리가 산불이 일어나면 맞불 작전을 펼치지 않습니까. 그래서 산불은 산불을 놓아 끄는 것처럼 우리도 한국교회에 불어오는 재난의 바람을 거룩한 하늘의 바람으로 잠잠케 해 버려야 합니다. 하늘의 거룩한 퍼펙트 스톰으로 이 땅에 불어오는 반기독교적 재난의 바람을 다 날려버려야 할 줄로 믿습니다. 오늘 본문도 그랬습니다. 당시에 예수님께서는 부활 승천을 하셨지만 유대종교로부터 강력한 핍박의 바람이 불어오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의 제자들은 불어오는 재난의 바람이 두려워서 꼼짝도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 재난의 바람으로 인해 그들의 신앙에 존폐 위기가 온 것입니다. 그런데 마가 다락방을 향하여 하늘이 열렸습니다. 그리고 열린 하늘을 통하여 성령이 임하였습니다. 그래서 제자들을 벌벌 떨게 하고 교회가 세워지는 것을 방해하고 있었던 그 재난의 바람들을 다 날려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거룩한 부흥의 역사가 나타난 것입니다. 그런데 성령이 임하는 모습을 오늘 본문은 “급하고 강한 바람”이라고 했어요. 이것이 바로 하늘로부터 불어온 홀리 퍼펙트 스톰이에요. 본문에서 말씀하는 ‘급하고 강한 바람’(a rushing mighty wind)은 헬라어로 “페로메네스 프노에스 비아이아스”인데 ‘파괴적인 힘을 가진 몰아치는 바람’이란 뜻입니다. 그러니까 거룩한 퍼펙트 스톰이지요. 그런데 급하고 강한 바람과 함께 불의 혀가 갈라지는 것같이 임한 거예요. 여러분, 상상해 보세요. 불의 혀같이 갈라지는데 거기에 급하고 강한 바람이 불어대니 얼마나 불이 잘 번지겠습니까. 바로 이 모습이 마가 다락방에 임한 하늘의 거룩한 퍼펙트 스톰이었어요. 그래서 당시에 교회를 태동시키지 못하게 하려고 하는 재난의 바람을 급하고 강한, 하늘의 거룩한 퍼펙트 스톰이 날려 버렸어요.” 기인 소강석 목사는 재난의 바람 ‘퍼펙트 스톰’을 예레미야처럼 예언한 뒤 그 대비책을 이사야처럼 제안했다. “오늘 존경하는 목사님과 장로님들께서 목장기도회로 모이셨는데, 오늘 이 자리가 하늘이 열리고 하늘의 퍼펙트 스톰을 일으키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거룩한 부흥의 바람을 일으키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거룩한 하늘의 퍼펙트 스톰을 일으킬 수 있습니까. 첫째, 먼저 우리가 회개부터 해야 합니다. 성경에서 뿐만 아니라, 2000년 교회 역사를 보면 모든 부흥의 역사는 회개로부터 시작했습니다. 미스바 부흥운동, 수문 앞 광장의 부흥운동, 갈멜산의 부흥운동이 그랬습니다. 오늘 본문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들은 예수님이 말씀하신대로 예루살렘을 떠나지 않고 마가의 다락방에 모여서 하나님이 약속하신 성령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냥 기다리기만 했습니까. 그들은 오로지 기도에 힘썼습니다. 성경은 사도행전 1:14에서 말씀합니다. ‘여자들과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와 예수의 아우들과 더불어 마음을 같이하여 오로지 기도에 힘쓰더라’ 그들은 오로지 기도에 힘썼다고 했지 않습니까. 그런데 그들이 그냥 기도만 했을까요. 그들은 틀림없이 회개도 하였을 것입니다. 그들 중 대부분은 주님을 3년이나 따라다녔지만 주님께서 십자가를 지실 때 모두 다 도망 가버렸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지난날 주님을 배반했던 일들을 회개하였을 것입니다. 그래서 베드로는 오순절의 성령 체험을 한 후에 맨 먼저 어떤 메시지를 전하였습니까. 성령을 선물로 받으려면 회개하라고 했습니다(행 2:38). 그리고 그 회개의 메시지의 중심은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 박은 죄를 회개하라는 것이었습니다(행 3:13-15). 그랬을 때, 마가 다락방 뿐만 아니라 초대교회에 위대한 부흥의 퍼펙트 스톰이 일어났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오늘 우리도 먼저 회개해야 합니다. 특별히 우리 총신의 문제와 교단의 모든 문제를 우리 모두가 책임지고 회개해야 합니다. 그래서 요즘 저도 기도할 때마다 늘 하나님께 회개 기도부터 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저의 책임이라고 여기며 말입니다... 둘째, 거룩한 부흥을 사모하며 기도해야 합니다. 회개한 제자들은 마가의 다락방에 모여서 거룩한 성령의 임함과 부흥의 역사를 사모하며 오로지 기도에 힘썼어요(행1:14). 그들이 하루 이틀 기다리며 기도했겠습니까. 적어도 10일 동안 그들은 숙식을 같이 하면서 성령의 임함을 사모하고 거룩한 부흥의 역사를 간구했던 거예요. 그럴 때 홀연히 하늘이 열리고 성령이 임한 거에요... 그러나 세월이 지나면서 그렇게 엄격한 규율을 지키면서 경건하게 사는 것처럼 보이는데, 문제는 심령이 점점 컬컬하고 메말라가는 거예요. 교회에서 몇 사람만 모여도 서로를 정죄하고 비판하면서 파벌싸움을 하고 쪼그라드는 거예요. 이런 모습이 ‘주홍글씨’라는 소설에 잘 나오지 않습니까. 그러자 자기들 스스로 영적 각성을 하는 거예요. 그러면서 부흥의 절실함을 깨닫게 된 거예요... 바로 이런 영적 각성과 영적인 갈망이 미국의 1차대각성 운동을 일으키게 한 것입니다. 2차 대각성운동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사랑하는 목사님, 장로님들이여, 오늘 이 자리가 그런 부흥의 자리가 되시기 바랍니다. 그런 거룩한 부흥의 바람, 하늘의 폭풍이 불어오는 자리가 되시기 바랍니다. 그러기 위해서 오늘 저녁 기도하고 또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이 기도회가 끝나도 자리에 앉아서 기도하시고 숙소에 돌아가셔서도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셋째, 거룩함의 능력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가 부흥을 사모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의 삶에서 거룩함을 회복해야 합니다. 또 우리 교회가 거룩함을 회복해야 해요. 오늘 우리 교회가 거룩함의 능력을 잃어버리면 머리카락 잘린 삼손에 불과하고 눈알 빠진 삼손에 불과해요... 그런 것처럼 한국교회가 지금 얼마나 조롱을 당하고 있습니까. 얼마나 비난을 받고 있습니까. 이대로 가다가는 언젠가 머리카락 잘린 삼손처럼 눈알이 빠져 나간 채 맷돌이나 돌리는 한국교회가 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어디 있습니까. 그러므로 우리가 거룩함의 능력을 회복해야 해요. 그러면 거룩이 무엇입니까.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분리성과 완전성으로 설명해야 합니다. 분리성은 세상, 죄와의 분리를 말하는 것이고 완전성은 우리의 도덕적, 영적인 정결의 삶을 하나님께 드림으로써 하나님의 거룩한 속성에 참여하고 그 분의 거룩한 품성을 닮아가는 온전한 삶을 말합니다... 여러분, 정말 하나님 앞에 여러분의 생각이 정결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여러분의 주장이 정결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여러분의 주장이 정말 양심적이고 경우에 합당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여러분의 삶이 의롭고 정결하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렇다면 여러분의 생각과 삶을 하나님께 드리시기 바랍니다. 그것들을 하나님의 것으로 구별해 놓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에게 임한 거룩한 영성과 삶이 서로 맞닿으시기 바랍니다. 서로 합쳐지시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작은 바람이 서로 합쳐져서 큰 퍼펙트 스톰을 일으킨 것처럼 오늘 여러분의 순결과 거룩의 영성이 서로 합쳐지고 맞닿아서 거룩한 폭풍을 일으킬 수 있기를 바랍니다. 역설적인 부흥의 폭풍이 일어나는 자리가 되시기 바랍니다. 넷째, 그 거룩함의 능력을 사회적 영향력으로 확대해야 합니다. 우리가 거룩함의 능력을 회복했다면 그 거룩함의 능력을 사회적 영향력으로 확대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의 거룩한 행실들로 말미암아 하늘의 퍼펙트 스톰이, 이제는 시대와 사회 속으로 불어가게 해야 합니다. 그래야 우리의 교회들을 해체시키려고 하는 재난의 바람들을 무색하게 할 수 있습니다. 개혁신학 정신은 예수 그리스도의 거룩한 통치와 성령의 역사를 이 세상 영역 속으로 확대해 나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 개혁주의 신앙으로 다시 우리 교단을 세우고 한국교회를 세워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부터 하나 되고 화해를 해야 합니다. 저 적폐중의 적폐였던 김정은 위원장과도 화해하고 화목하는 시대에 우리가 예수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우리 모두 이러한 목사님과 장로님들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주여, 우리의 소원이 무너져가는 교회를 세우는 것이 되게 하옵소서. 다시 한 번 교회의 부흥을 가져오는 것이 우리의 소원이 되게 하옵소서. 주여 이곳에 하늘의 홀리 퍼펙트 스톰 ’거룩한 완전한 폭풍‘이 불어오게 하옵소서.’ 시인(詩人) 소강석은 ‘... 예수 그리스도에게처럼 십자가가 허락된다면... 꽃처럼 피어나는 피를 ... 조용히 흘리겠습니다.’ 노래한 윤동주의 ‘십자가’를 읽고 민족을 위해 기도하는 목사로서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한 마음에 참회하는 ‘시(詩)의 십자가’를 썼다. 나는 동주의 가슴에 차갑게 식은 가슴 위에 / 한 가지 선물을 하고 싶어요 / 그토록 목 놓아 울며 바라보았던 / 저 햇빛 걸려 있는 교회당 꼭대기 십자가 / 끝내 가슴에 안아보지 못하고 / 머나먼 밤하늘 별이 되어버린 / 청년 동주의 시커멓게 타들어간 육신 위에 / 사랑의 나무십자가 하나 목에 걸어주고 싶어요 / 다시는 외로워하지 말라고 / 다시는 목 놓아 울지 말라고 / 그토록 사모했던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 그의 곁에 놓아주고 싶어요 / 야수의 손톱과 발톱에 찢겨나간 / 검은 하늘에 모가지를 드리우고 / 꽃처럼 피어나는 보혈의 붉은 사랑 한 줄기 / 조용히 흘리며 떠난 외로운 사내 / 동주에게 / 내 부끄러운 시(詩)의 십자가 / 눈물로 바치고 싶어요. 2018-05-12
    • G.MISSION
    • G.SERMON
    2018-05-12
  • 광주숭일고 ‘봉사 체험의 날’ 17주년 행사
    광주숭일고 ‘봉사 체험의 날’ 17주년 행사 - 지역사회 및 지역대학과 함께, 섬김과 봉사를 실천하는 광주숭일고, 행복 학교 - 광주숭일고등학교(교장 임인호)에서는 5월 11일 학생, 학부모, 교직원, 동문, 지역대학과 함께 섬김의 실천으로 ‘봉사 체험의 날’행사를 가졌다. 실력광주, 인성실천을 선도하고 있는 광주숭일고에서 벌써 17주년을 맞은 행사이다. 이번 행사는 재학생 한 명이 어르신 한 분을 처음부터 끝나는 시간까지 책임 안내하는 1대1 밀착 섬김에 중점을 두고 치러졌다. 학교법인 숭일학원 이사장인 한기승(광주중앙교회) 목사는 “점점 가정이 해체되어가고 있는 이 시기에 봉사체험의 날을 맞이하여 경로효친을 실천하고 봉사의 보람을 알게 하는 뜻깊은 행사였다”고 말하고 있다. 이 행사에 참여한 학생들은 자발적인 봉사활동을 통하여 더불어 사는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고 일곡동 및 인근의 어르신 300여명을 초청하여 의료봉사 및 위문활동 등을 함으로써 세대를 뛰어넘는 사랑과 섬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광주숭일고등학교 학생회장(전호현 2학년)은 “학생들이 봉사 체험의 날을 통해 경로사상을 고취하였고 앞으로 꾸준히 봉사활동을 하겠다는 다짐을 했다”라고 말한다. 이 날 광주숭일고등학교는 일곡지구 20여개 경로당의 65세 이상의 노인과 홀로 사는 노인 등을 학교 강당으로 초청해서 지역사회 및 지역대학의 협조로 무료 의료 진료(양방, 한방), 이?미용, 네일아트, 식사대접, 경로위안 공연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쳤다. 또한 입시준비가 한창인 고3 학생들도 지역 환경정화활동에 참여 하였으며, 1, 2학년 일부 학급들은 시내 사회복지시설에서 섬김의 봉사를 실천하였다. 학부모 봉사단장(윤희경)은 “숭일인 모두가 참된 의미의 봉사를 실천하여 수혜자는 물론 봉사자까지도 가슴 뿌듯한 감동적인 행사”라고 말하고 있다. 광주숭일고등학교 교장(임인호)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학생들은 공동체적 자질을 함양하고 섬김과 배려를 직접 실천하는 기회를 갖게 되었으며 타인을 수용하고 포용하는 리더십을 길러 행복한 학교를 만들어 가는데 일조하게 되었다.”라고 말한다. 2018-05-11
    • G.MISSION
    • G.MISSION
    2018-05-11
  • 농어촌 사도 김관선
    6월 22일 계룡스파텔 농어촌 교역자 중심의 세미나 여론에 휩쓸린 세상의 ‘소리’가 아니라 하나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인간을 살리는 농어촌 목회자들의 ‘말’이 넘치기를 베드로는 유대인을 위한 사도이다. 바울은 이방인을 위한 사도이다. 주기철 목사와 조만식 장로를 배출한 산정현교회의 김관선은 한국 농어촌 교역자를 위한 사도이다. 지난 4월 2~5일 3박 4일 타이완의 타이페이에서 열린 제102회 농어촌부(부장 김관선) 주최 농어촌 교역자 부부수양회를 가졌다. 전원 무료의 농어촌 교역자 부부 참석자들은 3박 4일의 일정동안 여러 명소 등을 찾아 관광을 즐기며 목회 재충전의 기회를 가졌다. 농어촌 사정을 잘 아는 김관선 목사는 이번 수양회에서 참석자들이 편히 쉴 수 있는 일정을 마련하고 저녁집회와 새벽예배를 1시간 이내에 마치고 숙소에서 멀지 않은 관광지를 방문했다. 저녁이면 은혜도 넘쳤다. 북한과의 평화와 통일을 예견한 예언의 능이 있는 기인(奇人)이며 설교에 운율이 있는 시인(詩人)이며 말씀에 곁들인 가락이 흥겹고 눈물짓게 하는 가인(歌人) 소강석 목사의 설교, 부총회장 이승희 목사의 유머와 뼈대 있는 설교 등은 참석자들을 은혜의 도가니에서 허우적이게 했다. 농어촌부 임원들의 헌신과 수천만 원의 후원금을 쾌척한 소강석 목사, 부총회장 이승희 목사, 강도사 고시 문제로 골머리를 앓는 김상윤 목사, 졸병이 아닌 김장교 목사 등의 숨은 수고가 있었다고 한다.. 이 여세를 몰아 농어촌 교역자를 위한 사도 김관선 목사는 6월 22일 계룡 스파텔에서 농어촌 교역자 중심의 세미나를 열 계획이다. 강사는 공모를 통해 선출된 농어촌 성공 목회자가 세미나를 이끌 것이라고 한다. 믿음의 말이 의미를 잃고 믿음에서 떠난 폭력과 불법의 소리가 판을 치는 제102회 총회 회기를 지내고 있다. 이때를 위해 농어촌 사도 김관선 목사는 2017년 11월 12일 이런 메시지를 전했다. “사람의 이성적이고 조리 있는 말은 사상도 담겨 있고 가치도 담겨 있고 감동도 주고 설득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우성치는 소리에는 감정만 담긴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소리는 짐승도 냅니다. 사물들도 각각의 소리가 있습니다. 소리만 듣고도 무슨 소리인가 무엇인가 분간이 가능합니다. 경험상. 그러나 말은 사람만 합니다. 사람이 하는 말 이것은 하나님이 주신 최고의 복입니다. 하나님 형상으로 지음 받은 사람에게 말할 수 있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을 향해서도 말하고 사람을 향해서도 말하면서 소통합니다. 하나님께서 말씀으로 천지를 창조하셨고 성경 창세기 1장부터 요한계시록 22장까지 하나님이 말씀이심을 보여 주고 있고 말씀이 이 땅에 오셨다는 것도 예수님을 통해 우리에게 확실하게 드러내 주고 있습니다. 말씀의 가치 이런 것을 아주 멋지게 펼쳐 주고 있는 것이 성경입니다. 하나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인간은 말합니다. 사람의 인격 말로 완성됩니다. 사람의 신뢰 말입니다... 우리 안에 언제든지 무너질 수 있는 내가 나를 기만하는 요소들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실용적입니다. 실용주의가 판을 칩니다. 공리주의도 무너져 버립니다. 어느 게 정말로 공공의 이익에 맞는가. 어느 게 정말로 이 세상을 지탱하고 가치 있는 것인가. 어느 쪽이 내게 유리한가 빠른가 편리한가를 생각합니다. 그래서 여러분 우리는 흔히 유행처럼 좋아하는 ‘가격 대비 성능’을 줄여서 말하는 ‘가성비’라는 표현이 있습니다. 그것만 판단합니다. 어느 쪽이 싸고 좋은가를 따집니다. 비싼 값을 지불해야 되지만 힘을 더 써야 되지만 그래서 힘을 쓴 만큼 돈을 지불한 만큼 효율성은 높지 않지만 뿌듯해지고 감격스러운 가치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걸 포기해 버립니다. 실용주의에 휩쓸려가면서 하나님의 공의와 정의도 짓밟아 버립니다. 그리고 세상의 수많은 소리 속에 같이 휩쓸려 가버리고 내 안에 있는 욕심만 남게 되는 경우들이 얼마나 많은지요...” 6월 22일 계룡 스파텔에서 농어촌 교역자 중심의 세미나가 여론에 휩쓸린 세상의 ‘소리’가 아니라 하나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인간을 살리는 농어촌 목회자들의 말이 세미나에 넘치기를 바란다. 2018-05-02
    • G.MISSION
    • G.SERMON
    2018-05-02
  • 오정현 목사의 총회장 서신
    목사자격의 심사 및 임직과 관련한 권한은 총회와 노회에 있습니다 . 지난 4월 12일 대법원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의 위임목사 자격에 문제가 없다고 한 서울 고등법원의 판결에 대하여 심리미진과 논리 모순 등을 이유로 원심법원으로 파기 환송하는 결정을 하였습니다. 내용을 살펴보면, 오정현 목사가 미국장로교의 목사였다는 사실과 총신을 졸업하고 총회가 시행한 강도사 고시에 합격하고 노회의 인허를 받은 것은 인정하더라도 목사 안수를 받는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는 것이 핵심 이유 였습니다. 재판부는 오정현 목사가 총신에 편입할 당시에 일반편입을 한 것으로 보이고, 일반편입을 했다면 편목편입과 달리 목사안수를 받는 과정이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다고 본 모양입니다. 우리는 법원이 모든 사안에 대하여 법과 양심에 따라 정의로운 판단을 해 주기를 언제나 기도하고 소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의 경우도 그렇게 판단했을 것으로 믿고 싶습니다. 그러나, 판결문을 살펴보면 볼수록 이번 판결은 오정현 목사 개인과 사랑의교회라고 하는 한 지역교회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목회자, 혹은 더 나아가 모든 종교인들의 신분과 자격에 관한 사법부의 개입이 지나치다는 생각을 떨치기가 어렵습니다. 총회장이 목회서신을 통해 이번 판결을 거론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오정현 목사가 일반편입 과정이든 편목편입 과정이든 총신을 졸업한 후에는 총회가 시행한 강도사 고시와 노회의 인허를 거쳐 총회산하 지교회의 위임목사가 되었다는 것은 엄연한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총회 헌법과 절차에 의해 미국장로교단에서 안수 받은 당사자를 다시 안수하는 것이 오히려 사리에 맞지 않아 보입니다. 어떤 이유에서건 위임목사의 지위에 변동을 구하려면 당사자를 고시하고 인허하고 위임을 결정한 총회와 노회에 청구하여 판단을 받을 사안이지 국가 법원이 개입할 사안은 아닌 것입니다. 이것이 국가헌법이 보장한 정교분리의 취지에 부합되며 그동안 법원이 스스로 형성하고 일관되게 견지해 온 판례와도 일치되는 것입니다. 문명화 되지 못했던 중세시대에는 교황이 세속군주를 임면(任免)하기도 하고 세속군주가 주교를 임면하기도 하는 등 교황권과 군주간의 충돌과 견제가 끊이지 않았었습니다. 그러나 자유 민주주의 국가체제인 대한민국은 엄격히 정교분리가 지켜지고 있을 뿐 아니라 그것을 법 이전의 미덕과 전통으로 여겨 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판결은 그 모든 것을 뒤집을 수 있는 판결이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많은 목회자들은, 만약 이 판결이 확정되어 유지된다면 종교단체 내부의 성직에 대한 최종 결정권을 종교단체가 아니라 법원이 갖게 되는 날이 오는 것은 아닐까 하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안 그래도 요즘 우리사회의 모든 문제들을 법정쟁송을 통해 해결하려고 하는 사법만능주의가 팽배해 있는 상황에서 종교단체 내부의 자율권으로 보장되어 왔던 목사의 신분의 문제까지도 사법부에 의해 판가름 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한국교회를 위해 오늘도 온 맘 다해 헌신하고 있는 동역자 여러분! 오늘의 현실은 가이사의 법과 하나님의 법 사이에서 영적 좌표를 바로 설정하지 못한 우리들의 부족함이 낳은 결과는 아닌지 냉정히 돌아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교회내부에서 조차도 교회법을 무시하고 국가법정으로 모든 문제를 가져가려 했던 우리의 자화상을 보는 듯해서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이제는 가이사의 법정을 바라보던 시선을 돌려 하나님의 법정, 하나님의 법에 집중해야 하겠습니다. 교회의 문제는 교회내부에서 해결하는 아름답고도 성경적인 전통을 새로 수립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2018년 4월 24일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총회장 전계헌 목사
    • G.MISSION
    • G.SERMON
    2018-04-24
  • 나성열린문교회 25주년
    2018년 3월 18일 ‘나성열린문교회’ 25주년을 맞은 박헌성 목사 60여년 모태 신앙 개혁신학 기반 IRUS 대학과 그의 저서들 통해 개혁주의 창시자 제네바의 칼빈처럼 LA의 칼빈 박헌성 목사가 될 것 이런 시절이 있었다. 동시상영 삼류 극장. 영화 시작 벨이 울린다. 실내가 어두워진다. 화면이 밝아진다. 애국가가 흐른다. 우리는 일제히 일어나 애국가를 경청했다.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하나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 그러면 화면 가득 삼천리 화려 강산의 을숙도에서 갈대숲을 이륙하는 흰 새떼들이 자기들끼리 끼룩거리면서 한 줄 두 줄 세 줄 횡대로 하나님의 세상을 떼어 메고 저 세상 어디론가 날아간다. 그리고 삼류 극장 안 몇 안 되는 우리도 삐걱대는 의자에서 몇 열로 우리의 대열을 이루며 허리 펴고 저 세상 어디론가 날아갔으면 하는데 대한 사람 대한으로 길이 보전하세로 허리 낮춰 각각 자기 자리에 앉는다. 세월이 가는 걸 잊고 싶을 때가 있었다. 그러나 한순간도 어김없이 언제나 나는 세월의 호구(虎口)였다. 찍소리 못하고 먹히는. 한순간도 아닌 적이 없었던. 그런데도 돌아보니 하나님이 보우하시는 우리나라에서 나는 호구로 슬펐고 그래서 기뻤다. 호구라 상처받았고 믿음과 사랑을 바꿨고 소망 없어 울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은혜가 없었다면 난 영원히 세월의 호구였을 것이다. 세월은 나를 먹고 산다. 이것은 인간이 세월을 이길 수 없다는 말이겠지만 세월 속의 목사인 내 삶은 어떠했나. 나는 하나님이 주신 값없는 믿음을 의지해 값있는 밥을 벌며 살아왔다. 그 밥을 먹고 다시 믿음을 의지해 여기저기 다니며 마음 다치거나 조리면서도 믿음으로 살아왔다. 밥이 믿음을 이긴 적도 있었다. 그래서 무엇을 살았나. 세월을 살았다. 역시나 나는 세월을 이길 수는 없다. 그렇다는 건 내가 믿음으로 세월의 품에 안겨 믿음이 떠먹여 주는 밥을 먹고 세월을 견딘 목사란 말이기도 하다. 세월이 흘러 구정 연휴 때마다 찾아가는 LA 칼빈 박헌성 목사의 LA 3281 W. 6가에 있는 책장에 둘러싸인 아담한 사무실 겸 서재에 들어서면 한 줄기 가느다란 바람처럼 어떤 선이 느껴진다. 물이나 모래 위로 바람이 불면 동심원이 잔잔히 퍼져 나가듯 그의 웃음과 책장엔 무수한 선이 새겨져 있다. 세월이 만든 선이겠지만 하나님이 만드신 결처럼 보인다. 믿음의 결과 은혜의 결이 합쳐진 결과(結果)일 것이다. 그래서 그는 칼이 잘 들어가고 색이 잘 칠해지는 물푸레나무 같이 하나님이 쓰시기에 손쉬운 목사일 것이다. 그리고 그는 신도들 믿음의 무늬에 ‘섭리의 결’을 만드는 목공예가라고 할 수 있겠다. 결이란 나무·돌·살가죽·비단 따위의 굳고 무른 조직의 부분이 모여 이룬 바탕의 모양이다. 무늬가 반복적으로 표현되면서 운동감이나 리듬이 생기는 것을 뜻한다. 그 결은 인간이 아무리 시간과 노력을 들인다 해도 하나님의 섭리를 뛰어넘을 수 없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멀쩡한 나무로 만든 가구는 너무 많다. 금이 많이 갔거나 큰 옹이가 있는 나무가 있는데 이런 문제 있는 나무는 아무도 쓰려고 하지 않는다. 그러나 LA 칼빈 박헌성 목사는 이런 어렵고 까다로운 나무 같은 LA 이민자들의 삶에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무늬를 새기고 결을 만든다. 때문에 그가 목회하는 ‘나성열린문교회’(LA Open Door Presbyterian Church)의 오래된 교인들을 보면 잔잔한 파문(波紋)처럼 믿음의 결과 은혜의 결이 일렁인다. 어렵고 까다로운 나무 같은 LA 이민자들의 특성 때문에 사람들이 견고하게 보일 법도 한데 오히려 물이나 천과 같이 부드럽고 유연한 품성(品性)이 느껴진다. 1993년 2월 28일 주일 오후 1시부터 3300 Wilshire Blvd. LA에서 박헌성 목사는 ‘나성열린문교회’를 창립하고 그 일을 시작했다. 한국에서 그 해는 1961년 5·16 군사정변 이래 군인 출신의 박정희·전두환·노태우 대통령으로 이어진 32년 군사정권의 마지막 해이기도 하고 김영삼 대통령의 문민정부가 출범한 해이기도 하다. 2001년 교인 3500여명으로 성장한 나성열린문교회는 LA 동쪽 끝자락인 6가와 보니브레아 스트리트가 만나는 부지를 540만 달러에 구입했다. 공사는 2005년 5월 시작했다. 교인은 5천명으로 성장했다. 땅 매입부터 따진다면 꼭 10년이고 건축 공사는 6년 걸렸고 공사비만 5000만 달러 투입됐다. 본당은 1층과 2층 합해 2000석 친교실 1000석 500대 대형 주차장 그리고 실내 체육관까지 완비한 예배당이었다. 본당은 빌딩 11층 25미터 높이로 천장이 높아 시원하고 내부에 기둥이 하나도 없고 외벽과 강대상 계단은 모두 이스라엘에서 특별 주문한 햇빛을 받으면 황금색이 되는 화강암을 입혔다. 2011년 3월 LA 한인 타운 인근 최대 규모의 한인교회 성전이 건축 10년 만에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었다. 그러나 2011년 5월말 입주 예정이던 교회는 7년간 5000만 달러를 투자한 초대형 성전을 차압당했다. 당시 은행 측이 밝힌 압류 이유는 8개월간 180만 달러의 융자 이자를 연체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2012년 9월 사용 중이던 건물에서도 퇴거를 당하고 채권은행인 ‘기독교 신용조합’(ECCU) 측과 2016년 9월 22일까지 소유권을 놓고 마지막 소송 중에 있었다. 이 소송에 지면 박헌성 목사와 그의 교회는 파산할 처지였다. 그런데 제100회 총회 참석을 위해 비행기를 타고 오는 2016년 9월 19일 그 밤 고등법원 항소심 판사 세 명의 전원 합의 승소 판결 소식을 들었다. 2018년 지금은 패소한 ‘기독교 신용조합’(ECCU) 측과 배상금을 놓고 소송을 벌이고 있다. 25년 전 1993년 3월 28일 박송만 이상채 최영탁 김경수 최계성 양철수 정환식 조용호 김성철 김창화 등 10명이 ‘나성열린문교회’ 초대 시무장로로 취임했다. 그 뒤 창립 25주년 기념예배가 2018년 3월 18일 오후 1시 본당에서 교인과 하객 등 1,5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25주년 기념 성회 강사 이태의 목사가 ‘사명’을 설교했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임직식을 가졌다. 원로장로 5명 추대 이성채 김경수 최계성 김덕영 조용호 증경장로 2명 추대 정진식 황경재 장로 3명 임직 김성전 김용식 홍일표 안수집사 7명 임직 최영산 박성주 임창순 오영일 전득진 염동환 오진선 시무권사 25명 임직 안소연 유필숙 노혜숙 김향옥 이문정 김프리실라 오옥자 이옥경 이현주 장선숙 노린다 김혜정 이그레이스 김문희 이연자 이혜정 정혜숙 권강순 이경숙 송하이디 강미영 강순성 문호순 안옥순 김무남 박헌성 목사는 새벽을 여는 설교가이다. 25년 간 성경 전권을 다섯 차례 강해했다. 하나님 중심의 역사관, 말씀 중심의 꿈과 비전, 그리고 교회 중심의 리더십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지도자이다. 부드러움과 카리스마를 동시에 지닌 인격적인 성품과 영특한 기질로 그가 섬기는 이민사회의 독특성을 간파하고, 성도들의 필요에 민감하여 성도들이 겪는 문제에 명쾌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순발력 있는 자질과 통찰력도 지녔다. 총신대학교를 졸업하고 도미하여 미국에서 ‘개혁신학 대학원’과 ‘리폼드 신학대학원’에서 신학석사와 ‘트리니티신학대학원’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수여 받은 지성과 영성을 두루 갖춘 목사이자 학자다. 또한 세계예수교 장로회 총회장을 역임했고 IRUS 국제 개혁대학교ㆍ신학대학원의 총장을 역임하고 있다. 박헌성 목사는 교회 성장과 교회 건축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오다 교회 건축 문제로 소송을 하는 가운데 모든 것이 반으로 줄어들었다. 이러한 역경을 딛고 하나님 은혜로 소송도 이긴 박헌성 목사는 한인 목회자 양성을 위한 신학교가 문을 닫을 위기에 처하자 그 학교를 맡아 IRUS(The International Reformed University & Seminary; 125 S. Vermont Ave. Los Angeles, CA 90004)라는 어엿한 대학으로 성장시켰다. 그는 ‘전도형 인간이 되라’ ‘축복의 통로가 되라’ ‘형통의 믿음을 계승하라’ ‘충성된 청지기가 되라’ ‘최고의 은혜’ ‘그리스도를 향한 노래’ ‘행복을 부르는 세 개의 씨앗’ ‘믿음을 심어 성공을 거두라’ ‘지금은 기도할 때라’ ‘더 좋은 사람이 되자’ ‘웃게 하시는 하나님’ ‘전진하는 신앙 진보하는 교회’ 등의 저자이고 25년간의 새벽 설교 기반으로 칼빈의 개혁신학이 담긴 ‘Open Door 성경주석’을 준비하고 있기도 하다. 그 서곡으로 ‘기독교강요 영어수업’을 낼 예정이다. 2018년 3월 18일 ‘나성열린문교회’ 25주년을 맞은 그는 모태에서부터 시작된 60여년의 신앙과 개혁주의 신학의 기반으로 IRUS(The International Reformed University & Seminary)와 그의 계속 이어질 저서들을 통해 개혁주의 창시자 제네바의 칼빈처럼 진정한 LA의 칼빈 박헌성 목사가 될 것이다. 2018-04-17
    • G.MISSION
    • G.MISSION
    2018-04-17
  • 총회개혁연대 출범
    하나님이 사시는 하나님이 역사하시는 그런 총회로 만드는 하나의 단초가 되었으면 하나님 뜻대로 바르게 살겠다는 신앙의 각오 가진 사람 통해 하나님께서 역사하심 나쁜 놈과 더 나쁜 놈 싸움에 우리가 좋은 놈이 돼서 한번 개혁을 해봤으면 해바라기 닮은 또는 햇빛 닮은 개나리 꽃잎 사이로 오늘도 총회를 위한 바람이 불고 있다. 불지 않기 위하여 꽃잎을 잡고 꽃잎이 떨어지면 이파리를 잡고 이파리가 떨어지면 가지를 잡으며 총회를 위한 바람은 믿음의 뿌리를 향해 가고 있다. 2015년 제100회 반야월 총회에서 돈 좋아한다며 돈 다발 흔들던 허활민에게서 보듯 총회의 돈 바람은 버리기 어렵다. 2년 전 뇌물 받았다며 흔들던 돈 다발 총회 금고에서 제 돈인 양 2017년 다시 찾아갔다. 자신의 입으로 일만 악의 뿌리 돈을 사랑한다던 그의 돈 바람은 그의 폐부(肺腑)에서 하나님의 허공(虛空)까지 불어갔다. 그러자 말씀 언저리에서 간당거리던 그의 화인(火印) 맞은 양심에서 간당거리던 믿음의 꽃잎과 이파리는 하나님의 두루마리에서 흐릿해지고 그리고 총회 명부에서 총대 영구 제명 낙인이 찍혔다. 일만 악의 뿌리 돈 사랑은 하나님과 총회 사랑을 훼손한다. 목사의 돈 사랑이 하나님의 빛을 가리고 누군가를 다치는 일이 있음을 우리도 안다. 돈 바람이 불지 않으면서 총회 사랑으로 불어갈 방법이 있을까. 현재 총회의 부패 형편으로는 아마 어려울 것이다. 그런 마음만이 있을 것이다. 마음은 그래도 이제 봄철이라 일만 악의 뿌리 돈보다 이제는 산마늘이랑 땅두릅이 맛있을 때이다. 방풍나물이랑 냉이는 향이 진하니 입맛 없을 때 된장이나 간장 소스 살짝 넣어서 무쳐 먹거나 국 끓일 때 넣어 먹거나 산취랑 쑥과 씀바귀 봄나물 섞어 비벼먹으면 비단 위에 꽃을 보탠다는 말 금상첨화(錦上添花)겠다. 2018년 3월 29일 11시 유성 레전드호텔 11층 대회의실에서 일명 ‘총회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총회개혁연대’(총개연)를 발기했다. 신재국 목사 사회하고 임성아 목사 기도하고 임홍길 목사 사도행전 16:6-10 봉독했다. 성령이 아시아에서 말씀을 전하지 못하게 하시거늘 브루기아와 갈라디아 땅으로 다녀가 무시아 앞에 이르러 비두니아로 가고자 애쓰되 예수의 영이 허락지 아니하시는지라 무시아를 지나 드로아로 내려갔는데 밤에 환상이 바울에게 보이니 마게도냐 사람 하나가 서서 그에게 청하여 가로되 마게도냐로 건너와서 우리를 도우라 하거늘 바울이 이 환상을 본 후에 우리가 곧 마게도냐로 떠나기를 힘쓰니 이는 하나님이 저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라고 우리를 부르신 줄로 인정함이러라 ‘바른 방향성의 사람’이라는 제목으로 봄나물 같은 표정의 김진웅 목사(칼빈대 이사장)가 입을 열었다. “총회를 사랑하는 큰 뜻을 가지신 목사님들 참석하셨는데 이 귀한 모임에 저를 설교자로 선정한 것은 진행부에서 뭘 잘못 생각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회중 웃음) 사실 저는 어머님한테 많이 맞아서 두드려 부수는 일을 많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김영우 총장께서 그 말을 인용하셨어요. 그런데 그것이 SNS에 떠가지고 내가 김영우 목사님하고 합력해 일을 그르친다며 요즘 많은 도전을 받고 있습니다. 이 세상이란 게 늘 그렇더라고요. 그러나 하나님의 일을 하는 사람이 누구 두렵거나 떨어 일을 못하는 경우는 없습니다. 말씀을 전하겠는데 진행자가 시간은 10분 내 내용은 강력하고도 감동 있게 그것도 개혁주의 보수신학으로 (회중 큰 웃음) 하라는 메시지를 내게 보냈습니다. 그건 그분 생각이고 저는 그럴 힘은 없지만 이런 귀한 시간 갖게 된 것을 감사드립니다... (그는 잠시 아름다운 총회 안에서 교회와 국가에 봉직하게 된 것을 감사하는 기도를 드렸다.) 사람이 무엇을 목적으로 살아가느냐 하는 기사를 신문에 실은 것을 봤습니다. 첫째는 돈을 위해서 둘째는 명예를 위해서 셋째는 가정을 위해서 넷째는 아내나 남편을 위해서 다섯째는 권력을 위해서 살아가는 게 현대인의 삶을 목표라고 합니다. 대통령 한 사람이 당선되면 7000개 이상의 일자리 임명권을 가진다고 합니다. 여러분 아시는 대로 정치의 묘미를 엿볼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명예를 좋아하고 권력 잡기를 지향합니다. 그러나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 앞에 사명을 받아 사역을 하기에 명예나 권력이 문제가 되지를 않습니다. 우리의 관심은 어떻게 하면 후회 없는 영적 삶을 사느냐 하는 데 있습니다. 이것이 우리의 최고의 바램입니다. 이것이 뜻대로 되지 않으니 오늘도 총회와 총신이 갈등을 겪고 있는 것입니다. 이 갈등을 어떻게 탈피할 수 있을지를 생각하면서 오늘 저와 여러분이 이 자리에 함께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복음을 위해 일해야 합니다. 내 생명을 다해 이 복음을 위해 살아야 하고 열정을 다해 서 이 세상 권력을 위해 자기 인생을 설계해 오다가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 그의 인생이 180도 달라졌습니다. 바울 사도의 전한 복음으로 오늘 우리도 그 복음을 받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이 시대를 변화시키기 위해 다시 한 번 깨달아야 할 것은 세상의 가장 큰 기적은 사울이 바울 된 것처럼 신앙 안에서 변화 된 것입니다. 오늘 우리는 성령에 이끌려 변화된 바울 사도처럼 바른 방향성을 찾아 살아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가 성령으로 거듭나야 합니다. 성령으로 거듭난 사람은 듣는 것 보는 것 생각하는 것 모든 것이 달라지게 되어 있습니다. 루터가 그러했고 칼빈도 그랬습니다. 오늘 본문의 내용은 사도 바울이 전도여행을 하는 가운데 그 여행까지 성령의 지도를 받았습니다. 아시아에서 복음을 전하는 것이 잘못된 것이 아니지만 성령께서 마게도냐에서 복음을 전하라고 하시기에 순종합니다. 우리가 읽은 하나님 말씀에 보면 사도 바울이 방향을 바꿨다는 것입니다. 자기 자신이 생각할 때는 여기도 좋고 저기도 좋지만 성령께서 ‘마게도냐로 건너와서 우리를 도우라’는 지시를 하십니다. 그래서 바울은 성령의 지시를 따라 마게도냐로 움직이게 되었습니다. 오늘 우리는 성령에 이끌려 사는 사람이라면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고 사는 사람입니다. 하나님 주장하시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그럴지라도 우리도 어떤 때는 이것이 정말 성령의 이끌림을 받는 삶이냐 나의 개인적인 이성에 따른 삶이냐 하는 궁금함이 있긴 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정말 기도하고 하나님 앞에 깊이 명상하고 하나님의 뜻의 어디 있느냐를 찾게 될 때 하나님께서 우리의 방향을 설정해 주십니다. 그러므로 내가 그동안 살아온 것과 다른 하나님의 지시일지라도 우리는 그것을 따라야 합니다. 제 할머님이 37년 동안 무당하신 분입니다. 저는 무당 손자로서 예수 믿고 목사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목사로서 담임목사가 되는 게 제 양심에 허락이 되질 않았습니다. 외국에 나가 공부한 뒤 아프리카나 어디로 가서 선교를 하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하다 개척을 하게 되고 너무 빚을 많이 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제가 갈 수가 없게 되어 선교사를 보내는 목사가 되어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그래서 빚져 있으면서도 선교사를 파송했습니다. 그때 아내가 보건소 5급 공무원으로 별 도움이 안 되는 삶을 살고 있었습니다. 나는 내 자녀들 과외 한 번 시키지 못하면서도 내가 하나님 앞에 은혜 받고 감격하니까 신학생들을 계속해서 남모르게 도왔습니다. 아내가 이해를 못했습니다. 아내는 형편이 이렇게 어려운데 내가 신학생들을 돕는다고 화를 내 아내가 집 나가버리면 나는 내 동생들을 가르칠 수도 없는 지경이었습니다. 그런데도 돕는 생활을 하다 보니 하나님 은혜로 칼빈대 이사장까지 됐습니다. 몇 주 전(3월 6일) 돌아가신 이성택 목사님 생전에 제 앞에서 이렇게 말하시곤 했습니다. ‘목사들 이렇게 많이 있는데 김진웅 목사가 칼빈대학 이사장 된 것은 갈릴리 이적 못지않은 기적이다.’ 그분은 평안도에서 1·4후퇴 때 내려오신 분인데 제가 목사인데도 호칭을 욕으로 하시길래 왜 그러시냐고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이북에서는 친한 사람한테는 그렇게 한다는 겁니다. 이번 돌아가셨을 때도 입관예배 축도를 맡았습니다. 그런데 축도에 앞서 축사를 겸했습니다. 제가 그분의 생전의 말을 이렇게 전했습니다. ‘김 목사 어느 목사는 대단하다고 하는데 내가 저것보다 못하냐. 나는 (못나서가 아니라 힘이 없어서가 아니라) 이북에 아내가 있기 때문에 여자들이 나와 결혼하자고 해도 할 수 없었어. 목사의 입지를 세워가기 위해서 어려워도 견디고 살았어. 밤에 여자 생각이 들 때는 내가 어디 붙잡고 기도하는 줄 아느냐.’ 그러면서 거기 잡는 데를 나한테 말해 주시는 겁니다. (일부 회중 웃음) 그리고 어느 날 어느 목사님이 연소한 저를 축도를 시켰어요. 그래서 왜 그랬는지 그분에게 물어보니 이성택 목사님이 김진웅 목사는 축복권이 있는 것 같다고 해서 그랬다는 겁니다. 꿈보다 해석이 좋다고 기분이 좋아서 이성택 목사님에게 말했습니다. ‘목사님 저 말 들으셨죠.’ 이성택 목사님이 ‘그래 나 죽은 다음에 너 축도해라’ 그러시더라고요. 그 말이 유언이 되가지고 노회가 분리됐는데도(평양노회가 길자연 목사 측 평양노회와 김선규 목사 측 평양제일노회로 나뉨) 강재식 목사님이 정직한 분이고 해서 제가 입관예배 축도를 맡게 되었습니다(발인예배 축도 평양노회 노회장 박광원 목사). 축도하기 전에 제가 기도를 했습니다. ‘하나님 이 나라의 최고 지도자가 되었다고 총리가 되었다고 장관이 되었다고 어깨에 힘을 주고 자랑하지 않게 해 주시고 부끄럽게 여기게 해주시옵소서. 이 나라가 반세기 이상 넘어가는 세월 동안 통일이 되지 않아 이렇게 한을 안고 통일을 기다리는 가족과 동기간의 이별을 안고 세상을 떠납니다. 얼마나 부끄럽습니까. 이렇게 절개를 지키고 지조를 지키고 절제를 해서 총회장이 되고 한기총 회장이 되고 많은 사람의 본이 되어 이 한국교회를 살려놓았는데 정작 우리 총회와 총신이 어려운 가운데 있습니다. 하나님 불쌍히 여겨 주시고 이분이 세상 떠나시는데 우리 교단의 어려움이 정리되는 역사가 일어나게 해주시옵소서.’ 이렇게 간절히 기도한 뒤 축도를 했습니다. 그리고 돌아오는 길에 같이 갔던 아들이 제게 이런 말을 하는 겁니다. ‘아버지 저도 목사이지만 축도가 은혜가 되는 줄은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여러분. 연령과 상관없이 누가 큰 인물입니까. 나이가 적어도 하나님 뜻을 잘 알고 하나님의 주장대로 살아가는 사람이 신앙의 어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자리에 증경총회장은 안 오신 것 같아요. 누가 그러더라고요. ‘증경총회장도 안 오는데 뭐가 되겠어.’ 여러분.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은 그 사람이 총회장을 했든 안 했든 하나님의 뜻대로 바르게 살겠다고 하는 신앙의 각오를 가진 사람을 통해 역사하심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회중 아멘) 한때는 먹을 것 많은 사람이 그 다음에는 공부를 많이 한 사람이 높이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지금 이 시대는 영적인 깨달음을 갖고 영적인 역사 속에서 그 민족과 사회가 잘 되는 길로 방향제시하는 사람이 승리하는 사람입니다. 여러분 보세요. 5000년 역사 가운데 언제 이렇게 잘 살았습니까. 그런데 기독교가 이 땅에 들어와 100년이 좀 넘는 기간에 우리는 세계 10대 강국이 되었습니다. 언더우드와 아펜젤러 등 얼마나 많은 선교사들이 복음을 전하고 이 나라를 위해서 일했습니까. 이것으로 우리가 얼마나 잘 됐습니까. 우리가 이북에 돈 보내고 의약품 보내고 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그러나 북한과 교류가 되면 정말 꿈을 가지고 통일을 위해 공산주의에 물든 북한사람에게 복음을 전하고 북한 출신을 신학생으로 키우고 북한과 동족 차원에서의 우애를 나누어야 합니다. 불의한 김정은 정권이 수많은 사람을 죽인 악한 정권을 바라보면서도 말 한마디 못하는 그런 삶을 살아서는 안 될 줄 압니다. 우리의 주적을 정부가 도와주기 보다는 종교단체나 사회단체가 도와주어야 합니다. 오늘 우리가 총회를 바라보는 마음이 어떻습니까. 제가 이 자리를 빌려 얘기하는데 총회가 이렇게 하면 총신도 피해가 되고 여러분도 범법자가 되는데 법은 법이고 신앙은 신앙입니까. 정도를 넘는 그런 정치를 하면 안 됩니다, 아브라함은 고향과 집을 떠나는 게 그 당시 정말 어려웠지만 순종을 해서 믿음의 계보를 잇는 믿음의 조상이 되었습니다. 성경은 말씀합니다.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다 유익한 것이 아니요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내가 아무에게든지 제재를 받지 아니하리라(고전 6:12). 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나니 그러므로 사나 죽으나 우리가 주의 것이로라(롬 14:8).’ 끝을 맺겠습니다. 우리가 믿음으로 살면 좋은 협력자를 얻게 됩니다. 바울은 마게도냐로 가서 자기 뜻에 맞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거기서 복음을 전하는 동안에 루디아라고 하는 좋은 전도의 협력자를 얻었습니다. 사도행전 16장에 보면 바울이 복음을 전해서 점치는 귀신 들린 여종을 고치는 능력을 행했습니다. 그러나 그 종의 주인이 자기 이익의 소망이 끊어진 것을 보고 바울을 잡아 고발해 감옥에 갇히게 됩니다. 그러나 거기서도 바울 사도가 누구를 원망하지 않고 하나님을 찬양할 때 옥문이 열리고 간수가 주 예수를 믿고 변화를 받아 구원을 받게 됩니다. 이렇게 복음이 인간적 생각과 상황을 넘어서 점점 세계로 전해져 저와 여러분에게까지 복음을 믿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이렇게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을 제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이유는 지난 총회에서 몇몇 분들이 불의한 사람들을 제거하는 것을 보고 우리 총회가 완전히 소망이 없는 것이 아니구나 하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기도하는 가운데 제가 미력하나마 올바른 믿음의 방향을 제시해 우리 총회가 바로 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역사적으로 우리가 경험했습니다. 우리가 또 다시 세상에 톱 뉴스거리가 되고 웃음거리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래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에 어느 누구든지 하나님 앞에 아닌 것은 아니라고 말해야 되고 바르게 나아가게 될 때 우리 총회가 새로운 부흥과 발전의 역사가 일어나게 되리라 믿습니다. 이 큰 교단에서 소수의 개인들이 자기들의 이익을 위해서 성령의 이끌림과 하나님을 통한 하나님의 정직과 공의가 아닌 인간적 사사로움으로 행동하면 반드시 우리 교단은 후퇴할 뿐만 아니라 우리 민족도 어렵게 될 것을 예감합니다. 아무쪼록 하나님께서 정의로움으로 우리 총회가 더 살아나고 더 이상 학생들이 희생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입니다. 창조적이고 신앙적으로 발전이 있기를 주의 이름으로 기원합니다.” 설교 후 ‘국가와 민족을 위해서’ 강재식 목사 ‘총회를 위해서’ 김근태 목사 ‘총신을 위해서’ 김형훈 목사 등이 특별 기도를 드린 뒤 모든 것에 능한 이능규 목사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2부 회의는 최동호 목사의 사회로 몇 명의 발표가 있은 뒤 강재식 목사가 총회 입장에서 총신을 진단했다. 길자연 목사의 변함없는 올곧은 제자 강재식 목사가 얼굴에 웃음 가득 나왔다. “총회 측 입장에서 말하라는 거죠 (회중 웃음) 저희 교회 전도사가 정태진입니다. 정태진은 비대위 부위원장으로 모든 데모에 가장 앞장 서 있는 학생입니다. (회중 웃음) 어제 제가 그 친구 등록금 316만원을 내줘야 되나 갈등하다 등록금을 내줬습니다. 굉장히 훌륭한 목사죠. (회중 웃음) 총신 재단이사 측에서 이제 나와 얘기했지만 제가 잠간 말씀드리겠습니다. 총신대 73년에 입학했다가 75년부터 학교를 다녔고 김성태와 김지찬 두 교수 다 가까운 사이입니다. 그래서 학교에 대한 내용도 알고 학교도 많이 사랑하고 제가 군대 사병으로 입대했을 때 김영우 목사님은 공군 군목으로 입대해서 부대에서부터 알고 있었습니다. 제가 오늘 총신에 대한 의견은 이렇습니다. 김영우 목사님이나 재단이사들 나쁩니다. 왜 나쁘냐. 총회가 죽으라고 하면 죽어야지 왜 안 죽고 버티려고 그래요. 죽었으면 벌써 해결됐을 겁니다. 안 죽으니 이렇게 끌고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개혁주의 신학 자꾸 얘기하는데 개혁신학은 하나님 중심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우리 교단에 법이 있고 정치가 있는데 하나님이 안 계신다는 겁니다. 이제 우리가 개혁연대 모임을 만든다면 법이나 정치보다는 하나님을 앞세우는 교단으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회중 아멘) 며칠 전 노회 시찰회가 모였습니다. 시찰회 모임에서 저보고 이야기 좀 하래요. 이렇게 말했어요. 이 싸움은 나쁜 놈과 더 나쁜 놈 싸움이다. 총신대 재단이사들과 총장님 나쁜 사람들입니다. 그러면 그들을 물리치려고 하는 사람들은 더 나쁜 사람들입니다. 그래서 제가 그랬어요. '총장님과 재단이사들 쫓아내면 어떤 결과가 일어나느냐. 귀신 하나 쫓아냈더니 일곱 귀신 들어가는 거다.' 그러면 절대 일곱 귀신 줄어들 수 없다. 그렇게 얘기했습니다. 제가 재단이사들이나 총장님 나쁘다고 하는 것은 이렇습니다. 종교 사학이라고 하는 것은 세상 사람들이 말하듯이 사유화는 안 됩니다. 글자 그대로 법인화는 되죠. 위탁 하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독립하려는 시도가 없었을 것입니다, 있었다면 그것은 잘못된 거죠. 독립은 할 수 없습니다. 한마디만 더 말씀드리면 우리 총신은 M Div를 취득하는데 있어서 우리 교회 장로가 문교부의 교육대학원 인가 선교대학원 인가를 받는데 도움을 줬습니다. 그래서 총신 학생 수가 늘어나게 된 것입니다. 옛날 일입니다. 그런데도 저한테 강의 한 시간도 안 주는 겁니다. 그런데 지금 이 총신 상황 속에서 많은 얘기들이 있잖아요. 우리가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에 대해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총신 쪽이 이겨서도 안 되고 총회 쪽이 져서도 안 되고 양쪽 다 잘 버티고 잘 이기세요. 그런데 총회 때 뭔가 확 뒤집었으면 좋겠어요. 개혁하는 사람들이 다 뒤집었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이 모임이 전체를 뒤집고 하나님이 사시는 하나님이 역사하시는 그런 총회로 만드는 하나의 단초(端初) 즉 총신 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다시 말씀드립니다. 나쁜 놈과 더 나쁜 놈 싸움에 우리가 좋은 놈이 돼서 한번 개혁을 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회중 박수)” 정해진 발언자들의 발언이 끝나고 자유토론 시간이 되자 김진웅 목사가 발언권을 얻어 여용덕 목사를 추천하는 말 가운데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시간이 많이 갔습니다만 예전 김영우 총장의 경우 총장이 재단이사장을 겸임하니 불법이다 했습니다. 그런데 이사회가 선임이 안 되면 총장이 됐어도 재단이사장 직에 있었기 때문에 등기부에서 말소가 안 됩니다. 그런 문제로 김영우 총장을 매도하면 안 됩니다. 강재식 목사가 말했듯이 우리 서로가 나쁜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여용덕 목사는 유럽법의 역사에 대한 해박한 지식으로 청중의 귀를 틔어주었다. 말 바꾸기의 명수 박노섭이 발언권을 얻으려 손을 들고 나오자 사회자가 3분만 발언해야 한다고 했다. 사회자가 발언권을 줬음에도 박노섭은 3분 가지고는 안 된다고 등을 돌렸다. 그런 행태는 총신 비대위에 붙잡혀 논쟁하는 가운데 재단이사 사표를 내겠다는 확인서를 써주고 풀려난 뒤 말을 바꿔 사표를 내지 않는 처세와 다를 바 없었다. 집행부가 모임 명칭 변경 건을 상정하여 만장일치로 ‘총회개혁연대’를 공식 출범시키고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합동)는 개혁신학 노선과 장로교 정치 원리에 따라 100여년의 역사를 계승해 왔다. 총회는 하나님의 영광과 절대 주권 사상을 근간으로 한 개혁 신학과 보수 신앙 및 역사적 칼빈주의를 신학 정체성으로 삼아 왔다. 또한 성경을 기반으로 한 장로교 정치 원리 및 총회 헌법이 총회 경영의 초석이었다. 총회가 개혁 신학의 정체성과 장로교 정치 원리에 따라 한국장로교의 정통성을 유지해 온 것은 100여년의 자랑거리며, 교단의 자존심이었다. 하지만 작금 시대 풍조에 따라 총회의 개혁신학이 위협을 받고 있으며, 교권에 의해 장로교 정치 원리가 땅에 떨어지고, 헌법이 유린되어 총회의 공교회성과 거룩성이 무너지고 있음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장로교 정치 원리에 입각한 <총회의 공교회성>이란 “총회 헌법을 준수하고 총회 규칙 및 결의를 준수함으로써 무형교회의 통일성을 유지하며, 법 정신을 실현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몇 년 사이에 총회 헌법이 유린되고, 총회 규칙을 위반했으며, 총회 결의를 외면해 왔다. 교권 남용의 정도 역시 도를 넘어섰고, 재판의 공평함도 무너졌다. 이에 총회 개혁신학의 정체성을 지키고, 총회의 공교회성을 회복하기 위해 마음을 같이 하는 목사 장로들이 ‘총회개혁연대’를 창립하며 다음과 같이 창립 비전을 선포한다. 1. 총개연은 개혁 신학과 보수 신앙을 지향한다.2. 총개연은 성역없이 헌법과 규칙 및 결의를 준수한다. 3. 총개연은 교권 남용과 금품 수수 행위를 거부한다. 4. 총개연은 총회의 거룩성을 회복하여 세상의 빛이 된다. 5. 총개현은 총회의 개혁과 정화를 위해 상호 연대한다. 6. 총개연은 총회 발전을 위해 미래 비전을 제시한다. 2018-04-04
    • G.MISSION
    • G.SERMON
    2018-04-04
  • 엄상익의 못 다한 이야기 - 네모 칸 속 나의 인생
    글을 쓰는 것을 나는 기도 행위로 간주 글 쓰는 대부분 시간 옆에 촛불을 켜 두었다 촉촉한 서정이 배인 문학적 지향이 아니라 성령이 나의 영혼에 명령하는 것 대신 기록하게 해 달라는 마음에서 10여 년 전 일본에서 우연히 본 광경이다. 관광버스에서 내리려고 하는데 늙은 운전기사가 자기의 조그만 수첩의 격자 칸에 작은 선을 긋고 그 아래 깨알 같은 글씨로 숫자를 적고 있었다. 그날 자신이 운행한 거리였다. 그의 운전은 꼼꼼했다. 양손으로 핸들을 단정히 잡고 주의를 게을리 하지 않고 앞을 보는 성실함이 그대로 그의 주변으로 향기같이 뿜어나는 것 같았다. 과속이나 오는 내내 급브레이크 한번 밟지 않았다. 자기가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는 그의 삶이 느껴졌다. 호텔의 화장실을 가면 시간마다 요소마다 체크를 했다는 점검표가 있다. 인간의 기억에 의존하지 않고 정확히 일을 하려는 매뉴얼이다. 공사장에는 공사의 순간순간 공정표가 있다. 완벽을 기하기 위해서는 사회나 개인이나 그런 게 필요한 것 같다. 나도 수첩에 네모난 격자 칸을 만들어 놓고 감옥의 죄수가 하루하루를 달력에 엑스 표를 쳐 나가듯 순간순간 내가 한 일을 재미로 표시해 나갔다. 아침에 일어나 촛불을 켜 놓고 기도하고 성경을 읽고 정신세계에 관한 독서를 하고는 빨간색으로 네모 칸에 사선을 그었다. 그 다음은 글쓰기였다. 변호사로서 법원에 낼 여러 종류의 서류였다. 그게 없는 날은 수필과 소설을 썼다. 갑자기 머리에서 어떤 흐름이 흐를 때 순간 사진을 찍듯 그 흐름을 모니터 위에 찍어내는 게 내가 즉흥적으로 쓰는 수필이다. 변호사를 하면서 내가 취급했던 사건 중 사회적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는 부분을 모티브로 삼아 소설을 만든다. 사건기록을 살피며 그 당시의 순간을 돌이켜 보며 반성을 하기도 하고 당사자의 울고 웃던 광경을 떠올리기도 한다. 변호사로서 내가 처리한 사건은 단순한 남의 인생이 아니라 나의 삶의 일부가 된 나의 인생이기도 했다. 글을 쓰는 것을 나는 기도행위로 간주했다. 그래서 글 쓰는 대부분 시간 옆에 촛불을 켜 두었다. 촉촉한 서정이 배인 문학적 지향이 아니라 성령이 나의 영혼에 명령하는 것을 대신 기록하게 해 달라는 마음에서였다. 글쓰기와 함께 독서와 시나 문장공부는 파란색으로 네모 칸에 금을 그었다. 문장공부란 별게 아니다. 독서를 하다가 좋은 문장이나 깨달음이 있는 부분은 수첩에 메모하는 습관을 가져왔다. 빈 시간이면 음악을 틀어놓고 단어암기 하듯 그걸 다시 읽어보는 것이다. 외국어를 암기하는 사람도 있고 바둑의 사활의 묘수를 그렇게 외우기도 한다. 치매를 방지하기 위해 사람 이름이나 산 이름을 반복암기 하는 수도 있다. 각자의 취향일 것이다. 재판이나 상담 그리고 일은 검은색으로 그리고 영화나 바둑 친구를 만나거나 여행이나 가족과 식사 등 나름대로 즐거운 일들은 녹색으로 선을 그었다. 네모 칸 하나의 기하학적 선이 다 쳐지면 두 시간 반 정도 걸렸다. 네모 한 칸마다 숫자를 부여했다. 오십 대 중반에 시작한 게 육십 대 중반의 나이가 되니 이제 그 칸이 만개가 되었다. 따지고 보니까 사십 대도 삼십 대도 그렇게 살아왔던 것 같다. 중학입시가 치열하던 초등학교 때도 나름대로 하루의 일과표를 나름대로 작성해 그렇게 진행해 나갔다. 옆에서 지켜본 아내는 나의 행동을 보면서 숨이 막혀 했다. 그러나 나는 언제나 숨구멍을 열어두었다. 성경에 아브라함이 기도하는 시간에 사람이 찾아왔다. 아브라함은 자기의 꿀 같은 기도시간을 방해하는 그 방문자가 못마땅했다. 그러다 곧 생각을 바꾸었다. 찾아온 사람이 중요하지 기도나 운동 같은 자기의 기계적인 일정이 뭐가 그렇게 중요한가 하는 깨달음이었다. 매뉴얼의 노예가 되어서는 안 되는 것이다. 다만 게으르지 않은 충만한 생활을 하기 위해서였다. 이십 대 고시공부를 할 때도 그랬던 것 같다. 나는 능력이 부족한 나 자신을 알고 있었다. 우연히 읽었던 책에서 열매를 따려하지 말고 매일 성실히 물을 주라는 말을 봤다. 그러면 어느 순간 열매가 열린다는 것이다. 나는 공책에 네모 칸을 만들고 매일 무심히 법서를 일정량 정해 읽어나갔다. 그게 쌓이고 쌓이니까 어느 날 합격통보가 날아왔다. 물론 그때도 질주하지 않고 나름대로 숨구멍을 만들었었다. 이제 내게 남은 시간이 얼마나 될까. 늦은 밤 시간에 조용히 생각해 본다. 요양병원에서 정신이 혼미한 채 침대에 누워있는 것은 시간을 그냥 흘려보내는 거지 살아도 사는 게 아니다. 삐걱거리는 건강이 받쳐 준다면 그래도 십 년 정도의 시간은 하나님한테서 선물로 받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뭐 그게 아니라도 상관없다. 이제는 홀로 천천히 자유롭게 살기로 마음먹어 본다. 순간을 사는 목적은 즐거움이다. 일도 찾아오는 이웃을 돕는 일도 놀이로 해야겠다. 보고 싶던 사람을 찾아가 맛있는 밥을 사야겠다. 영화를 보고 바둑을 두고 세계 일주를 하는 배를 타보는 꿈을 꾸어야겠다. 즐거움의 단위마다 네모 칸에 금 하나를 그을 것이다. 시작은 있고 끝이 없어도 좋다. 그게 인생이니까. 2018-03-26
    • G.MISSION
    • G.MISSION
    2018-03-26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