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희 총회회관 광명시 이전 흑심
2019/04/23 21:3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SAM_6173-web.jpg
 
대치동 총회를 300억 상당에 팔고
광명시 소재 투기 총무 이치우 땅에
총회를 옮기려는 야심찬 흑심 소문

총회 17년 제비뽑기 낳게 한 금권 선거 대부 길자연(83회)은 쓸모없는 염곡동 땅 총회가 구입하게 해 떡고물을 챙겼다는 의혹이 있다. 겉보기에 어리숙한 땅 투기 총무 이치우는 제주도 쓸모없는 땅을  총회가 구입하게 해 총회에 짐을 안기고 이해충돌 관계자끼리 뭔가를 주고받은 의혹이 맴을 돈다. 그 뒤 더 기가 막히는 것은 아직 60도 안 된 이승희(103회)는 이영수 목사(65회)가 전국여전도회 헌신에 힘입어 마련한 대치동 총회를 300억 상당에 팔고 광명시 소재의 땅 투기 총무 이치우 땅에 총회를 옮기려는 야심찬 흑심을 도모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P1034943-web.jpg
 
이영수 목사와 전국여전도회가 헌신적으로 이룬 현 대치동 땅과 건물을 매각하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는 이승희는 그 소문의 전말을 자신들의 기관지 기독신문과 총회장 자신의 부정선거 의혹에 도움을 준 것에 감사하다며 신임한다는 송상원의 크로스뉴스 소재열의 리폼드뉴스 통해 소상히 밝히기 바란다. 왜 이승희와 김종택이 전국여전도회 원로 총무를 못 잡아먹어 안달이었는지를 이제 조금 알 것 같다. 오늘 분당사태의 실마리를 겪은 바른미래당의 유승민 의원처럼.

2019-04-23
[ 김영배 ethegoodnews@naver.com ]
김영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thegoodnews@naver.com
더굳뉴스(더굳뉴스.com) - copyright ⓒ 더굳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인터넷신문 더굳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 04199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07일 |
    발행, 편집인 : 김영배 (010-8975-56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혜옥(010-9214-5469)
    대표전화 : 070-7017-2898  Fax : 070-7016-2898
     ethegoodnews@naver.com Copyright ⓒ www.더굳뉴스.com All right reserved.
    더굳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