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굳뉴스 큐티1 천지의 빛
2020/05/22 12: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The Creation of Adam depicted on the Sistine Chapel ceiling by Michelangelo, 1508-1512-web.jpg
 The Creation of Adam depicted on the Sistine Chapel ceiling
by Michelangelo, 1508-1512

천지의 빛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신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하나님이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고 그 빛이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이 빛과 어두움을 나누사 빛을 낮이라 칭하시고 어두움을 밤이라 칭하시니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 창 1:1-5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빛도 그렇다.

17세기 천문학 혁명의 핵심 인물 케플러(Johannes Kepler 1571년 12월 27일 - 1630년 11월 15일)는 한 친구 때문에 고민을 했다. 그는 하나님의 존재를 부인하고 우주가 자동적인 방법(mechanical methods)으로 저절로 생겼다고 생각했다. 케플러는 그 친구의 생각을 바꿔주기 위하여 행성들이 태양 주위를 도는 모형을 만들었다.
그 친구가 케플러의 관측소(觀測所)를 방문해 그 아름다운 모형을 보고 탄성을 질렀다.
“아주 아름다운데. 누가 만들었지.”
그러나 케플러는 심드렁하게 대꾸했다.
“만들긴 누가 만들어. 그냥 그게 저절로 있는 거지.”
친구는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그를 쳐다보며 말했다.
“말도 안 되는 소리. 누가 만들었는지 말해 줘.”
케플러가 진지한 표정으로 대답했다.
“여보게. 이 작은 장난감이 저절로 있을 수 없다고 자네는 말하지. 이건 이 위대한 우주의 아주 허접스런 모형일 뿐이야. 그런데 내가 알기로 자네는 그 우주가 스스로 존재한다고 믿잖아.”

모세의 첫 번째 책에 대한 히브리어 이름은 원래 세페르 마아세 베레쉬트(Sefer Maaseh Bereshith) ‘창조의 책’(Book of Creation)이었다. 이것이 70인이 번역했다 해서 70인역 성경이라 불리는 그리스어 구약성경에서 ‘기원’(origin)이라는 뜻의 ‘제네시스’(Genesis)로 번역되었다. 창세기는 시작의 책이다. 창세기는 우주와 시간과 생명과 죄와 구원과 인류와 히브리 민족의 시작을 기록하기 때문이다. 창세기에서 시작한 것들이 성경 이야기에 한결같이 흐르다가 요한계시록에서 완성이 된다.

성경이라는 명칭의 시작은 책들(books)을 뜻하는 그리스어 비블리아(Biblia)에서 유래한다. 영어의 바이블(Bible)은 신성한 책들의 전체 문집에 붙인 5세기에 시작된 명칭이다. 바이블이라는 명칭을 채택한 것은 영국의 기독교 신학자이며 종교개혁가인 위클리프((John Wycliffe 1320년경-1384년)였고 점차 영어에서 자리 잡게 되었다. 66권으로 이루어진 바이블은 많은 다른 저자들이 다른 세 언어로 1,600여 년에 걸쳐 기록을 했다. 세상에 수많은 책들이 있지만 궁극적으로 바이블은 오직 한 주제 즉 ‘인간 구원의 주제’를 다루는 단 한 권의 책이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하나님의 창조와 선택과 그리고 그의 구원을 함께 믿기 때문이다. 넘어지기 쉬운 그래서 넘어지기도 했을 그가 하나님의 부축을 받게 되는 것이다. 그 은혜의 갈피를 아마 바람은 더듬어 볼 수 있을 믿음. 내 믿음이 그런 바람을 느낀다면 분명 축복이 될 것이다.

우리는 날마다 우리 주변의 보이는 세상을 건성 본다. 그러나 우리는 이 세상이 하나님에 대해 우리에게 말하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그분의 존재 그분의 지혜 그리고 그분의 능력에 대해.

하늘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고 궁창이 그 손으로 하신 일을 나타내는도다 시 19:1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게 되나니 그러므로 저희가 핑계치 못할찌니라 롬 1:20

하나님은 창조하신다. 모든 것은 하나님과 함께 시작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하나님의 목적을 이룬다.

만물이 그에게 창조되되 하늘과 땅에서 보이는 것들과 보이지 않는 것들과 혹은 보좌들이나 주관들이나 정사들이나 권세들이나 만물이 다 그로 말미암고 그를 위하여 창조되었고 또한 그가 만물보다 먼저 계시고 만물이 그 안에 함께 섰느니라 골 1:16-17

우리 주 하나님이여 영광과 존귀와 능력을 받으시는 것이 합당하오니 주께서 만물을 지으신지라 만물이 주의 뜻대로 있었고 또 지으심을 받았나이다 하더라 계 4:11

그분은 그의 말씀의 능력으로 역사(役事 work)하신다.

여호와의 말씀으로 하늘이 지음이 되었으며 그 만상이 그 입 기운으로 이루었도다 시 33:6

그 동일한 말씀이 우리 삶 속에서도 역사하실 수 있다.

이러므로 우리가 하나님께 쉬지 않고 감사함은 너희가 우리에게 들은바 하나님의 말씀을 받을 때에 사람의 말로 아니하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음이니 진실로 그러하다 이 말씀이 또한 너희 믿는 자 속에서 역사하느니라 살전 2:13

하나님은 계획에 따라 역사하신다. 먼저 그분은 형성하신다(form). 그 다음에 채우신다(fill). 그분은 땅을 형성하셨고 식물들과 동물들로 채우셨다. 그분은 궁창을 형성하시고 별들과 행성들로 채우셨다. 그분은 바다를 형성하셨고 생물들로 채우셨다. 그분은 우리가 그분에게 복종하면 오늘도 우리의 삶을 형성하실 수 있고 채우실 수 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사람들은 새 창조의 한 부분이다.
 
어두운데서 빛이 비취리라 하시던 그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의 얼굴에 있는 하나님의 영광을 아는 빛을 우리 마음에 비취셨느니라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 것이 되었도다 고후 4:6;5:17

너희가 그 은혜를 인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얻었나니 이것이 너희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선물이라 행위에서 난 것이 아니니 이는 누구든지 자랑치 못하게 함이니라 우리는 그의 만드신 바라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선한 일을 위하여 지으심을 받은 자니 이 일은 하나님이 전에 예비하사 우리로 그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하심이니라 엡 2:8-10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니 선진들이 이로써 증거를 얻었느니라 믿음으로 모든 세계가 하나님의 말씀으로 지어진 줄을 우리가 아나니 보이는 것은 나타난 것으로 말미암아 된 것이 아니니라 히 11:1-3

해와 별을 창조하는 야훼 신-web.jpg
 해와 별을 창조하는 야훼 신

주석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 1:1

태초에 In the beginning

1절은 위대한 천지창조의 선언문이다. 창조 기사의 장엄한 요약이다. 하나님은 시작(the beginning)이시다. 아니 만물의 원인이시다(the Cause of all things). 본장의 나머지는 창조의 세부 사항들을 기술한다. ‘태초에’(In the beginning)는 영원의 심연 속에(in the depths of eternal ages) 숨겨진 아주 멀고 알려지지 않은 태고의 한 시기(a period)를 나타낸다. 여기에서 언급되지 않은 세대들은 물질의 창조와 혼돈이 줄어들고 질서가 자리 잡는 사이에 지나갔을 수 있다.
 
여호와께서 그 조화의 시작 곧 태초에 일하시기 전에 나를 가지셨으며 만세 전부터 상고부터 땅이 생기기 전부터 내가 세움을 입었나니 잠 8:22-23

하나님 God

하나님을 지칭하는 히브리어는 엘로힘(Elohim)이다. 초월자(the Supreme Being)의 "힘 Strong"과 "능력 Mighty"을 지닌 전능(omnipotent power)을 나타낸다. 그리고 본문에서 언급된 하나님의 이름 엘로힘은 히브리어 복수 형태다. 그 복수 형태에 근거하면 세분 하나님 삼위일체의 가르침이 성경 서두에 희미하게 나타나고 있기는 하다. 하나님은 한 분이시다. 신성의 존재 여부는 논쟁이나 의심의 대상이 아니다. 엘로힘은 성경에서 만물의 원천과 근원이신 신적 존재(the Divine Being)의 일반적인 칭호이다. 엘로힘은 복수 형태인데 히브리어에서 막강한 힘과 능력을 나타내기 위해 종종 사용되는 형식이다. 여기에서 엘로힘은 하나님이 영원(eternity)과 무한(infinity)의 모든 힘을 쥐고 계시고 하나로 사용하신다는 것을 나타낸다. 또한 성경은 창조 사역에 함께 참여하신 신성(the Godhead)의 복수(성부 성자 성령 Father, Son, Spirit) 교리를 명확하게 계시하고 있다.

그가 하늘을 지으시며 궁창으로 해면에 두르실 때에 내가 거기 있었고 잠 8:27

그가 태초에 하나님과 함께 계셨고 만물이 그로 말미암아 지은바 되었으니 지은 것이 하나도 그가 없이는 된 것이 없느니라 요 1:2-3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딤후 3:16

이 모든 날 마지막에 아들로 우리에게 말씀하셨으니 이 아들을 만유의 후사로 세우시고 또 저로 말미암아 모든 세계를 지으셨느니라 히 1:2
 
천지 the heaven and the earth

우주(the universe)를 의미한다. 창세기의 이 첫 절은 영감된 성경의 전체 서론 즉 총론(general introduction)이다. 만물이 시작이 있고 어떤 것도 영원부터 존재하거나 우연히 생긴 것은 없고 어떤 열등한 대리자의 기술로 만들어진 것이 없고 온 우주는 하나님의 창조 능력으로 생겼다는 위대하고 중요한 진리를 선포하는 선언문이다.

우주와 그 가운데 있는 만유를 지으신 신께서는 천지의 주재시니 손으로 지은 전에 계시지 아니하시고 행 17:24

이는 만물이 주에게서 나오고 주로 말미암고 주에게로 돌아감이라 영광이 그에게 세세에 있으리로다 아멘 롬 11:36

이 창조의 선언 뒤에 지구에 한정된 창조의 서술이 이어진다.

창조하시니라 created

이 히브리어 단어는 단수 형태이다. 이것은 이 단어의 복수 형태 주어 엘로힘이 복수 형태로 이해되어야 하는 어떤 사상을 가로막게 된다. 히브리어 동사 '창조하다'의 빠라(bara)는 하나님의 활동에만 오로지 사용된다. 만들다(make) 또는 이루다(form) 같이 사람에 대해 사용하는 단어가 아니라 무(nothing)에서 유(something)를 창조하는(create) 하나님의 행위에 대해서만 사용하는 단어이다. 즉 어떤 선재하는(pre-existing) 물질들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무(nothing)에서 생산하는(produce) 것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다.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신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창 1:2

땅 the earth

땅으로 번역한 지구(地球, Earth)는 태양으로부터 세 번째 행성이며, 엷은 대기층으로 둘러싸여 있고, 지금까지 발견된 지구형 행성 가운데 가장 크다. 지구는 달을 위성으로 둔다. 지구의 중력은 우주의 다른 물체, 특히 태양과 지구의 유일한 자연위성인 달과 상호작용한다. 지구와 달 사이의 중력 작용으로 밀물과 썰물을 일으키는 힘에 의해 해면(海面)이 주기적으로 오르내리는 조석(潮汐) 현상이 발생한다. 태양에서 지구까지 거리는 약 1억 5000만 킬로미터이다. 지구는 완전한 구(球)가 아닌 회전타원체에 가깝다. 태양은 어마어마하게 뜨거운 가스가 뭉쳐 이뤄진 거대한 공이라 할 수 있다. 지구만 한 행성이 100만 개도 넘게 들어갈 수 있다. 이글거리는 태양 빛이 지구에 닿는 데 걸리는 시간은 8분. 그런데 태양이 보내는 빛에는 열도 함께 있다. 촛불에 손을 가까이 대면 촛불의 열을 받아 손이 뜨거워지는 것처럼 햇빛이 아침에 우리 이불 위를 비출 땐 태양의 열도 이불 위에 같이 와서 따뜻해지는 것이다.

혼돈하고 공허하며 without form, and void

킹제임스 성경에서 ‘형태가 없다’(without form)로 번역한 혼돈(chaos)은 은하계(universe) 또는 질서와 조화의 구현으로서의 우주(cosmos) 창조 이전의 진공 상태(void state)를 말한다. 그리스어 카오스(chaos)는 ‘광대한 진공’(vast void), ‘공백’(chasm), ‘끝없이 깊은 구렁’(abyss 深淵) 등을 의미한다. 그것은 공기의 팽창 즉 공간(space)을 의미할 수도 있다. 혼돈은 창세기 1:2의 ‘깊음’(abyss 深淵)이라는 용어와 연관이 있다. 그 용어는 창조 이전의 비존재(a state of non-being)의 상태나 형체가 없는 상태(a formless state)를 말하는 것일 수 있다(C. Westermann, Genesis, Kapitel 1-11, Neukirchen-Vluyn, 1974, 3rd ed. 1983.). 창세기에서 ‘하나님의 신(the spirit of God)은 수면(the face of the waters)에 운행하시니라’는 말씀의 ‘수면’은 ‘물속의 혼돈’(watery chaos)과 같은 우주의 초기 상태를 말하는 것일 수 있다(Guthrie, W.K.C. A History of Greek Philosophy: Volume 1, The Earlier Presocratics and the Pythagoreans. Cambridge University Press. pp. 59, 60, 83). 그리스어 구약성경 70인역 성경(The Septuagint)은 창조의 본문에서 ‘혼돈’(chaos)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대신에 미가서 1:6(‘그 돌들을 골짜기에 쏟아 내리고’)과 스가랴 14:4(‘그 한가운데가 동서로 갈라져 매우 큰 골짜기가 되어서’)에서 ‘갈라진 틈’(cleft), ‘골짜기’(gorge), ‘깊은 구렁’(chasm) 등의 용어를 사용했다. 그러나 4세기에 번역된 라틴어역 불가타 성서(The Vulgate)는 누가복음 16:26(‘너희와 우리 사이에 큰 구렁이 끼어 있어’)에서 혼돈을 하늘과 지옥 사이의 ‘큰 구렁’(great gulf)으로 번역한다.

태초의 지구는 형태(form)가 없이 혼돈(confusion)했고 텅 비어(void) 공허(emptiness)했다. 이사야 34:11에 ‘당아(cormorant 물새 종류)와 고슴도치가 그 땅을 차지하며 부엉이와 까마귀가 거기 거할 것이라 여호와께서 혼란의 줄과 공허의 추를 에돔에 베푸실 것인즉’이라고 표현한 것 같은 상태였을 것이다. 어떤 설명되지 않는 시기에 진동하고 쪼개지고 있던 이 지구는 혼돈의 상태에서부터 현재 구조의 세상이 이루어지기까지 여러 세대에 걸쳐 어둡고 물속에 잠긴 황무지(watery waste)였을 것이다.

흑암 darkness

흑암이 언제나 악의 상징인 것만은 아니다.

여호와께서 달로 절기를 정하심이여 해는 그 지는 것을 알도다 주께서 흑암을 지어 밤이 되게 하시니 삼림의 모든 짐승이 기어 나오나이다 시 104:19-20

인간의 시각은 아주 밝은 빛이나 아주 어두운 흑암의 상태에서는 색을 구분할 수가 없다. 그런 상태에서는 거의 무색이거나 흑색으로 보이게 된다. 본문에서 빛의 정반대인 흑암은 단순히 빛이 없는 상태를 언급하는 것이다.
 
깊음 the deep

깊음으로 번역된 히브리어 테홈(tehom)은 깊은 연못 심연(深淵 abyss)을 의미한다. 그 깊음은 태초의 우주 발생(primitive cosmogony)이 아니라 지구를 덮은 물을 언급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신 the Spirit of God

유대인 주석은 본문의 ‘하나님의 신’을 ‘신성한 존재의 신비롭고 보이지 않는 저항할 수 없는 임재’(mysterious, unseen, and irresistible presence of the Divine Being)로 해석했다. 그러나 본문에서의 ‘하나님의 신’은 성령(the Holy Spirit)의 창조 사역에 참여하신 분명한 언급을 의미한다. 요한복음 1:3(‘만물이 그로 말미암아 지은바 되었으니 지은 것이 하나도 그가 없이는 된 것이 없느니라’)은 성자 그리스도께서 성부 하나님을 위하여 만물을 실제로 창조하셨다는 것을 나타낸다. 따라서 삼위일체의 성삼위 모두 창조에 참여하셨다는 사실을 증명한다. 하나님에 대한 위엄의 복수 대명사(us, our)는 삼위일체 하나님의 연합을 나타내기 위해 창세기 1:26(‘하나님이 가라사대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에서 단수 동사를 사용한다.

운행하시니라 moved

이 말씀의 문자적인 의미는 알을 품을 때 닭이 하는 것처럼 하나님의 신(the Spirit 성령)이 수면(the face of the waters)을 계속 덮고(brooding over) 계셨다는 것이다. 신(the Spirit)의 직접적인 행위는 생명이 없고, 조화되지 않는 요소들이 작용하게 함으로써 새 창조의 환경에 적합한 상태에 맞도록 결합시키고 정돈하고 성숙하게 했다. 이 새 창조의 기사(account 記事)는 창세기 1:2의 마지막 부분에서 알맞게 시작하면서 창조 과정의 상세한 사항들이 잇따라 일어나는 변화들을 어떤 구경꾼(onlooker)이 보고 말하는 것 같은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서술한다.

하나님이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고 창 1:3

하나님이 가라사대 And God said

태초의 우주는 혼돈하고 공허하고 어두웠다. 그때 하나님의 신은 물에 덮인 우주의 수면을 알을 품은 닭처럼 덮고 계셨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말씀하셨다. 혼돈하고 어두운 우주가 밝아졌다.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하셨다’는 뜻의 ‘가라사대’는 하나님의 창조 명령을 표현하는 최초의 간결한 관용 표현이다. 원래 '말씀하시되'의 뜻으로 쓰이는 말이고 '가로되'보다 높임의 뜻을 나타낸다. 개역성경은 예스러운 ‘가라사대’와 ‘가로되’를 사용한다. 개정성경은 이 말을 모두 ‘이르시되’나 ‘말씀하시되’로 고쳤다. 창조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이루어졌다.

여호와의 말씀으로 하늘이 지음이 되었으며 그 만상이 그 입 기운으로 이루었도다 시 33:6

유대 문학 기도서 16페이지에서 서술한 하나님의 이름 가운데 하나는 ‘말씀하시고 세계가 존재하게 하신 분’(He who spake and the world came into existence)이시다. 성경 본문에서 자주 반복되는 ‘하나님이 가라사대’(God said)라는 구절은 하나님께서 뜻하셨다(willed), 포고하셨다(decreed), 지명하셨다(appointed) 등을 의미한다. 그래서 하나님의 결정하시는 뜻(determining will)은 모든 경우 즉각적인 결과가 따랐다.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고 Let there be light: and there was light.

하나님은 계획에 따라 역사하신다. 먼저 그분은 말씀하신다. 그 다음에 창조가 이루어진다. ‘빛이 있으라.’ 그리고 ‘빛이 있었다.’ 그리고 어둠에 쌓여 있던 지구가 환해졌다. 빛이란 무엇인가. 우리가 사물을 볼 수 있는 것은 빛 때문이다. 우리 주위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태양이나 불빛은 그 자체가 빛의 원천(광원)이다. 광원이 아닌 다른 사물에서 산란되어 우리가 볼 수 있는 것은 광원에서 나온 빛이 그 사물에서 산란되어 우리 눈에 닿기 때문이다. 광원은 자연광과 인조광으로 나눌 수 있다. 자연광은 우리가 조절할 수 없는 광원에서 나온다. 이러한 광원에는 태양과 별이 있다. 인조광은 우리가 조절할 수 있는 광원에서 나온다. 보통 빛은 호수 위를 전파해가는 수면파와 같은 파동이라고 설명한다. 또 빛은 광자라고 하는 입자로 설명하기도 한다. 빛을 파동으로 설명하든 입자로 설명하든 두 경우 모든 빛이 에너지를 가진다는 사실은 틀림없다.

빛의 속력을 측정하려 한 사람 중에 17세기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있다. 갈릴레이는 약 1km 떨어진 곳에서 서로 등불을 가지고 상대방의 등불이 보이면 바로 등불을 열게 하는 방법으로 그 시간차를 통해 광속을 측정하려고 했다. 그러나 이 실험에서는 빛이 왕복하는 데 걸린 시간이 10만분의 1초 정도로 매우 짧아 속력을 제대로 측정할 수 없었다.

그러나 결국 여러 실험을 통해 정의된 빛의 속력(speed of light) 또는 광속은 진공에서 1초에 대략 30만 킬로미터이다. 그것은 고대 그리스의 수학자 에라스토테네스(Eratosthenes B.C. 274년 ~ B.C. 196년)가 인류 최초로 측정한 지름 4만 킬로미터의 지구를 일곱 바퀴 반을 돌 수 있고 지구에서 달까지 가는 30만 킬로미터 거리를 1초에 도달하는 매우 빠른 속력이다. 에라토스테네스는 북반구에서 해가 가장 높게 올라오는 날인 ‘하지’에 시에네(아스완) 지역 한 우물에 주목했다. 그 우물을 들여다보면 해가 보였다. 태양이 머리 위에 90도 수직으로 떠있다는 얘기다. 그런데 같은 날 알렉산드리아 지역에 세워놓은 막대기에는 그림자가 생겼다. 두 도시는 약 800km 가량 떨어져 있다. 에라토스테네스는 이 현상에 주목했다. 이렇다 할 첨단 장비나 도구는 없었지만 그는 두 가지 가정을 통해 지구 둘레의 길이를 계산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첫 번째는 ‘태양의 빛줄기들은 지구로 평행하게 도달한다’는 것이었고 두 번째는 ‘지구는 완벽한 구 형태’라는 것이었다. 알렉산드리아에 세운 막대의 그림자와 막대가 이루는 각의 크기를 측정했다. 막대와 그림자 끝이 이루는 각의 크기는 7.2도였다. 이는 시에네와 알렉산드리아가 지구 중심으로부터 이루는 각의 크기도 7.2도라는 말이다. 360도의 1/50이다. 그렇다면 알렉산드리아에서 시에네까지의 거리가 약 800km일 때 지구의 둘레는 50배인 약 40,000km라는 결과가 나온다. 이는 현재 미항공우주국이 명시한 지구 둘레 40,030km와 비교해도 오차가 크지 않다. 하나님이 만드신 자연의 비밀을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인간이 그 두뇌로 발견한 것이다. 아담이 하나님이 데려오시는 짐승들의 이름을 맞춘 것처럼.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각종 들짐승과 공중의 각종 새를 지으시고 아담이 어떻게 이름을 짓나 보시려고 그것들을 그에게로 이끌어 이르시니 아담이 각 생물을 일컫는 바가 곧 그 이름이라 아담이 모든 육축과 공중의 새와 들의 모든 짐승에게 이름을 주니라 창 2:19-20

장엄한 사실을 표현하는 최고의 단순한 구절. 태양에서 나온 것과 다른 이 빛이 깊음(the deep)을 덮고 있는 흑암(darkness)을 깨뜨린다. 그런데 창조의 넷째 날 태양이 만들어지기 전에 생긴 이 빛은 어디에서 왔는가. 이 케케묵은 물음에 대해 태양계가 거대하고 밀도 높은 분자 수소 구름 물질에서 생겨났다는 성운설(the nebular theory) 등 여러 가설이나 과학적 추론이 있지만 ‘성경이 가는 데까지 가고 멈추는 데서 멈춘다’라는 성경 해석의 제일 원칙을 따라야 할 것이다. 인간적인 생각으로 성령의 감동으로 기록된 성경을 벗어나 성경의 권위를 훼손하는 시도를 하는 것은 하나님의 비밀을 알려는 도저히 용서받을 수 없는 행위가 될 것이다. 그러므로 사도 바울을 통해 성경은 말씀한다.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by inspiration of God)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이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케 하며 모든 선한 일을 행하기에 온전케 하려 함이니라 딤후 3:16-17

하나님이 ‘빛이 있으라’ 명하시자 바로 나타난 최초의 이 빛은 전능하신 하나님의 뜻에 따라 지구 밖의 어떤 신비한 빛의 원천에서 왔을 것이다.

4절 좋았더라 that it was good

창조주의 뜻이 이루어졌다는 표현이다. 10절 12절 18절 21절 25절 31절 등에서 반복된다. 하나님 보시기에 ‘좋다’(good)는 미학적인 판단(aesthetic judgment)보다는 창조의 순결한 선함(the moral goodness of Creation)을 나타내는 하나님의 뜻과 일치되는 목적을 표현한다.

빛과 어두움을 나누사 divided the light from darkness

지구가 그 축의 둘레를 날마다 도는 것으로 생기는 낮과 밤의 교체나 연속을 의미하는 빛과 어두움을 나누셨다. 그렇듯 하나님은 나누신다. 하나님은 빛과 어두움, 땅과 물, 하늘 위의 물과 하늘 아래의 물 등을 나누셨다. 이 나눔의 원리가 성경의 기본이다. 하나님은 아브라함과 우르를 나누셨고 이스라엘 민족과 이방인을 나누셨고 그의 교회와 세상을 나누셨다.

내가 아버지의 말씀을 저희에게 주었사오매 세상이 저희를 미워하였사오니 이는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저희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을 인함이니이다 내가 비옵는 것은 저희를 세상에서 데려가시기를 위함이 아니요 오직 악에 빠지지 않게 보전하시기를 위함이니이다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저희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였삽나이다 요 17:14-16

하나님은 오늘날도 그의 백성이 모든 더러운 것들과 나누어지고 구별되기를 바라신다.

너희는 믿지 않는 자와 멍에를 같이 하지 말라 의와 불법이 어찌 함께하며 빛과 어두움이 어찌 사귀며 그런즉 사랑하는 자들아 이 약속을 가진 우리가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가운데서 거룩함을 온전히 이루어 육과 영의 온갖 더러운 것에서 자신을 깨끗케 하자 고후 6:14;7:1

5절 칭하시니라 God called

‘빛을 낮이라 칭하신’ 하나님은 인간 생활에서 빛의 의의(意義)를 정의(定義)하신다. 성경의 창조 기사는 하나님 중심이고 그의 관점에서 전개된다. 하나님이 ‘빛을 낮’이라 부르신 행위는 창조에 대한 그의 주권을 나타내신다. 인간 세상에서도 이런 일이 생긴다. 어떤 인물이나 어떤 사물에 대해 이름을 정하는 것은 주권의 표시이다. 르우벤 자손은 아모리 족속을 정복한 뒤 그 도시들의 이름을 바꿨다.

르우벤 자손은 헤스본과 엘르알레와 기랴다임과 느보와 바알므온들을 건축하고 그 이름을 고쳤고 또 십마를 건축하고 건축한 성읍들에 새 이름을 주었고 민 32:38

마찬가지로 이집트의 파라오 느고도 유다 왕을 격파한 뒤 엘리아김의 이름을 여호야김으로 바꾸었다.

바로 느고가 요시야의 아들 엘리아김으로 그 아비 요시야를 대신하여 왕을 삼고 그 이름을 고쳐 여호야김이라 하고 여호아하스는 애굽으로 잡아갔더니 저가 거기서 죽으니라 왕하 23:34

저녁과 아침 the evening and the morning

이 구절은 두 요소 즉 낮과 밤이 분명하게 결정하는 말 그대로 자연적인 하루(a natural day)를 의미한다. 그리고 창세기 저자 모세(Moses)는 하루의 구분을 오늘날 우리가 하듯이 하루를 낮과 밤으로 생각하는 게 아니라 저녁(evening)과 아침(morning) 즉 해넘이에서 해돋이까지(from sunset to sunrise)로 생각한다. 그리고 본문에서 창조의 시작을 아침으로 표시하고 창조의 마감을 저녁으로 표시하는 의미가 담겨있다.

첫째 날 the first day

‘첫째 날’에서 ‘날’로 번역된 히브리어 욤(yom)은 창조의 날을 서술하는 5절 8절 13절 19절 23절 31절 등에서의 그 단어의 사용은 별문제로 하고 창세기 1장과 2장에서 최소한 네 가지 방식으로 사용이 되고 있다.

(1) 창세기 1장 14절 16절 18절 등에서의 야간(night) 밤에 대비되는 12시간의 주간(晝間 daytime)을 나타낸다.

(2) 창세기 1장 14절에서 24시간의 태양일(solar day)을 나타낸다.

(3) 창세기 1장 5절에서 첫째 날 ‘빛’의 창조로 시작된 빛의 기간(period of light)을 나타낸다.

(4) 창세기 2장 4절에서 ‘여호와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신 때’(the day that the LORD God made the earth and the heavens)의 24시간 태양일로 이루어진 창조의 전체 기간 6일을 나타낸다. 따라서 창세기의 창조 기사는 하나님이 세상을 문자적인 6일 엿새에 창조하셨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나타낸다.

이는 엿새 동안에 나 여호와가 하늘과 땅과 바다와 그 가운데 모든 것을 만들고 제 칠일에 쉬었음이라 그러므로 나 여호와가 안식일을 복되게 하여 그 날을 거룩하게 하였느니라 출 20:11


QT 되새김
 
A 성경 본문에서 자주 반복되는 ‘하나님이 가라사대’(God said)라는 구절은 하나님께서 뜻하셨다(willed), 포고하셨다(decreed), 지명하셨다(appointed) 등을 의미한다는 말씀이 진리라고 인정하는가(admit).

B 혼돈과 흑암이 가득한 지구에 ‘빛이 있으라 Let there be light’ 하나님이 말씀하시자 빛이 있었다는 사실을 진리라고 믿는가(believe).
 
C 이 빛이 깊음(the deep)을 덮고 있는 흑암(darkness)을 깨뜨리는데 창조의 넷째 날 태양이 만들어지기 전에 생긴 이 빛은 어디에서 왔는가를 생각해보라(consider).
 
D 혼돈과 흑암을 깨뜨린 이 말씀의 빛을 당신의 삶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do).


오늘의 기도
빛으로 세상을 밝히신 하나님이시여
나의 혼돈하고 어두운 삶에
하나님의 말씀의 빛을 비춰주소서.


더굳큐티 심볼-280px.jpg

2020-05-22
[ 김영배 ethegoodnews@naver.com ]
김영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thegoodnews@naver.com
더굳뉴스(더굳뉴스.com) - copyright ⓒ 더굳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인터넷신문 더굳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 04199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07일 |
    발행, 편집인 : 김영배 (010-8975-56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혜옥(010-9214-5469)
    대표전화 : 070-7017-2898  Fax : 070-7016-2898
     ethegoodnews@naver.com Copyright ⓒ www.더굳뉴스.com All right reserved.
    더굳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