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굳큐티 6 각기 종류대로
2020/05/11 11:0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Flammarion engraving, Paris 1888-web.jpg
 Flammarion engraving, Paris 1888


각기 종류대로

하나님이 가라사대 천하의 물이 한곳으로 모이고 뭍이 드러나라 하시매 그대로 되니라 하나님이 뭍을 땅이라 칭하시고 모인 물을 바다라 칭하시니라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이 가라사대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과목을 내라 하시매 그대로 되어 땅이 풀과 각기 종류대로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니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세째 날이니라 창1:9-13

프랑스 작가 까뮈(Albert Camus 1913년 11월 7일 ~ 1960년 1월 4일)는 29세에 실존의 부조리를 그려낸 소설 '이방인'을 발표한 뒤 심오하고 논쟁적인 소설, 희곡, 에세이들을 잇달아 발표한 덕분에 44세에 노벨 문학상을 받을 정도로 화려한 작가 생활을 일궜다. 하지만 47세에 불의의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초기엔 삶의 부정적 측면을 강조했지만 곧이어 삶을 긍정하기 위해 부조리에 반항하는 인간의 초상을 그려냈다. 그러다가 긍정과 부정을 통해 '사랑'을 추구하면서 소설 '최초의 인간'을 쓰던 중 뜻하지 않게 삶을 마감했다. 카뮈의 작업은 "부조리와 반항을 거쳐 사랑이라는 테마에 이르는 삶과 문학의 역정이 미완성으로 그치고 만 것이다.

까뮈는 생전에 좋아했던 단어 10개를 밝힌 적이 있다. '세계, 고통, 대지, 어머니, 사람들, 사막, 명예, 바람, 여름, 바다'라고 자신의 '작가 수첩'에 썼다. 그는 본의 아니게 세상에 태어나 세계로부터 사랑과 고통을 배우고 대지의 시련을 거치고 어머니와 마음으로 함께하며 온갖 사람들과 어울려 불의 사막을 가로질러 마침내 어리고 순수한 불꽃의 명예를 지켜냈다. 그러나 그는 세차게 불어오는 바람에서 오히려 희망과 기쁨을 찾다가 여름의 한복판에서 자신의 소설 ‘이방인’의 주인공 평범한 월급쟁이 뫼르소처럼 스스로 하나님을 부정하는 부조리와 불신앙의 바다로 돌아갔다. 하나님은 말씀하신다.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과목을 내라

주석
창 1:9-13. 셋째 날

9절 ‘천하의 물이 한곳으로 모이고’ ‘let the waters under the heaven be gathered together unto one place’

세계가 육지와 물로 된 천체(terraqueous globe)가 되었다. 이것은 지구 표면에 일어난 화산의 격변 영향이었다. 어떤 부분은 솟아오르거나 다른 부분은 가라앉거나 해서 물이 격렬하게 흐르는 거대한 계곡(溪谷)이나 광활한 분지(盆地)가 형성되었다. 그것을 성경은 사실적으로 이렇게 묘사하고 있다.

옷으로 덮음같이 땅을 바다로 덮으시매 물이 산들 위에 섰더니 주의 견책을 인하여 도망하며 주의 우레 소리를 인하여 빨리 가서 주의 정하신 처소에 이르렀고 산은 오르고 골짜기는 내려 갔나이다 주께서 물의 경계를 정하여 넘치지 못하게 하시며 다시 돌아와 땅을 덮지 못하게 하셨나이다 시 104:6-9

20190613_104219-web.jpg
 
10절 ‘하나님이 뭍을 땅이라 칭하시고 모인 물을 바다라 칭하시니라’ ‘God called the dry land Earth; and the gathering together of the waters called he Seas’

그래서 지구의 큰 부분이 마른 육지(the dry land) ‘뭍’으로 남게 되고 나머지는 대양(ocean), 바다(sea), 호수(lake), 강(river) 등을 이루었다. 그것들이 각기 하천 바닥이나 수로 등을 가지고 있지만 모두 바다로 연결된다.

바닷물이 태에서 나옴 같이 넘쳐 흐를 때에 문으로 그것을 막은 자가 누구냐 욥 38:8

모든 강물은 다 바다로 흐르되 바다를 채우지 못하며 어느 곳으로 흐르든지 그리로 연하여 흐르느니라 전 1:7

20190612_170543-web.jpg
 
11절 ‘하나님이 가라사대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과목을 내라’ ‘God said, Let the earth bring forth grass, the herb yielding seed, and the fruit tree yielding fruit after his kind’

맨땅이 나무들과 채소들과 풀들로 푸른 옷을 입게 되었다. 식물계(the vegetable kingdom)의 세 가지 큰 구분이 여기에서 언급되고 있다. 그러나 그것들은 빛과 공기와는 다른 방법으로 존재하게 되었다. 식물은 성장하도록 만들어졌다. 그것들은 땅에서 정지한 채로 자랐다. 식물은 하나님의 능력을 힘입어 느린 과정을 통해 자란다. 식물은 싹이 나고 우거지는 것이 자신의 어떤 노력에 의한 것이기는 하지만 비나 이슬 같은 하나님의 능력과 은혜를 힘입지 않고는 성장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말씀하신다.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과목을 내라’(bring forth grass, the herb yielding seed, and the fruit tree yielding fruit after his kind). 각기 종류대로(after his kind)라는 말은 태초부터 만물은 유유상종(類類相從) 즉 같은 무리끼리 서로 어울려 사귀거나 같이 살도록 창조되었다‘는 것을 이른다. 그래서 주님은 말씀하신다.

거짓 선지자들을 삼가라 양의 옷을 입고 너희에게 나아오나 속에는 노략질하는 이리라 그의 열매로 그들을 알찌니 가시나무에서 포도를, 또는 엉겅퀴에서 무화과를 따겠느냐 이와 같이 좋은 나무마다 아름다운 열매를 맺고 못된 나무가 나쁜 열매를 맺나니 좋은 나무가 나쁜 열매를 맺을 수 없고 못된 나무가 아름다운 열매를 맺을 수 없느니라 아름다운 열매를 맺지 아니하는 나무마다 찍혀 불에 던지우느니라 이러므로 그의 열매로 그들을 알리라 마 7:15-20

무섭다. 심리학자들은 가장 기본적인 인간의 욕구가 생존·안전이고, 지위나 명예는 그보다 한참 윗단에 있는 고차원적 욕망이라고 한다. 정도의 차이는 있겠으나 누구나 두려울 것이다. 내가 아프거나 죽는 것, 주변 사람에게 병을 옮기는 것 모두 괴로운 일이다. 인간은 이런 공포심에 의해 위험을 피하도록 설계돼 있다. 그렇다고 해서 위험 요소를 없애는 모든 방법이 정당하지는 않다. 그 옛날 흑사병 환자가 생긴 집이나 마을 사람을 몽땅 불태우던 시절도 있었다. 그 시절 해도 되는 일과 안 되는 일을 구분하지 못하는 건지, 양심과 염치가 없는 건지, 그런 앞뒤 사정을 가릴 수 없을 만큼 사정이 다급했던 건지 보통 사람 머리로는 헤아릴 길이 없다. 우리는 진정 어떤 나무인가. 좋은 열매를 맺는 좋은 나무인가. 아니면 악한 열매를 맺는 악한 나무인가. 스스로 자신을 돌아보고 그 열매로 자신을 알아야 될 것이다. 찍혀 불에 던짐을 당하지 않으려면.

미국 인지신경학자 매리언 울프(Maryanne Wolf)는 저서 ‘다시, 책으로’에서 놀라운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길고 난해한 문장을 받아들일 수 있는 ‘깊이 읽기 회로’는 지속되지 않는다. 상당한 지적 수준의 독자라고 해도 책에 몰입하는 경험을 잃으면 ‘초보자 수준의 읽는 뇌’로 회귀한다.”

‘조용한 시간’(Quiet Time)에 몰입하는 성경 독서의 경험, ‘당신과 나’ 우리는 얼마나 하고 있나. 우리는 각기 어떤 종류의 열매를 낼까.

20190617_173907-web.jpg
 
QT 되새김
A 태초에 창조된 우주를 향해 하나님께서 ‘천하의 물이 한곳으로 모이고’라고 명하신 그 능력과 권위를 인정하는가(admit).

B 그리고 ‘하나님이 뭍을 땅이라 칭하시고 모인 물을 바다라 칭하시니라’ 한 그 사실을 믿는가. 믿음은 말씀에 대한 하나님의 하실 수 있는 능력과 반드시 하시려는 의지를 믿는 것이다(believe).
 
C ‘각기 종류대로 열매를 맺으라’는 하나님의 뜻을 생각해보라. 생각이란 자기 자신과 대화를 나누는 것이다(consider).
 
D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과목을 내라’는 하나님의 말씀을 당신의 삶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do).

오늘의 기도
‘각기 종류대로 열매를 맺으라’는 하나님의 뜻대로 하나님이시여 오직 성령의 열매 사랑과 희락과 화평과 오래 참음과 자비와 양선과 충성과 온유와 절제를 열매 맺게 해주소서. 특별히 모든 일에 성령의 마지막 열매 절제(temperance, self-control)를 실천하게 해주소서.

더굳큐티 심볼-280px.jpg
 
2020-05-11
[ 김영배 ethegoodnews@naver.com ]
김영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thegoodnews@naver.com
더굳뉴스(더굳뉴스.com) - copyright ⓒ 더굳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인터넷신문 더굳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 04199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07일 |
    발행, 편집인 : 김영배 (010-8975-56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혜옥(010-9214-5469)
    대표전화 : 070-7017-2898  Fax : 070-7016-2898
     ethegoodnews@naver.com Copyright ⓒ www.더굳뉴스.com All right reserved.
    더굳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