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교황 23세와 제105회 총회장 소강석 2020/09/19 17:15
‘지옥으로 가는 길은 선의로 포장돼 있다’는 말이 있다. 2019 가을부터 2020 가을에 이른 지난 1년은 해도 해도 너무한 한 해, 기가 막혀 말이 안 나온 한 해였다. 진보를 앞세운 자들의 잘난 부모들의 …
시무 7조 상소 2020/09/18 15:57
존경하는 제105회 총회장 소강석 목사님. 믿음은 자신의 믿음을 마시지 않고 소망은 자신의 소망을 먹지 않습니다. 사랑은 스스로 자신을 비추지 않고 자기를 위해 향기를 퍼뜨리지 않습니다. 하나님…
제105회 총회 개회 어떻게 2020/08/31 19:35
사막이나 수도원의 수도사에게 계시나 깨우침의 찰나는 단순한 순간이 아니라 굉장히 짧으면서도 긴 시간일 것이다. 올리비아 랭은 자신의 책 "외로운 도시"에서 고독을 배고픔이라는 말로 표현한다. 주위…
총회선관위 표변 2020/06/29 12:48
세계 평화를 위해 ‘내 영혼과 하나님의 결혼’이라고 고백하는 고난의 길을 걸은 1953년 제2대 유엔 사무총장 함마르셸드(Dag Hjalmar Agne Carl Hammarskjold 1905년 7월 25일 ~ 1961년 9월 18일) 같이 …
벚꽃 소강석 2020/04/30 15:27
벚꽃 -소강석(1962~) 봄날 흐드러지기 위해 피었나/산천에 피어있는 꽃보다/하얗게 흐드러진 꽃잎들이 눈부셔 /그 아래 서 있는 것 자체가 축복이다. 그 새하얀 꽃구름 아래/걷는 것도 송구스러워 /…
실시간 G.OPINION기사
교황 23세와 제105회 총회장 소강석 2020/09/19 17:15
‘지옥으로 가는 길은 선의로 포장돼 있다’는 말이 있다. 2019 가을부터 2020 가을에 이른 지난 1년은 해도 해도 너무한 한 해, 기가 막혀 말이 안 나온 한 해였다. 진보를 앞세운 자들의 잘난 부모들의 뻔뻔…
시무 7조 상소 2020/09/18 15:57
존경하는 제105회 총회장 소강석 목사님. 믿음은 자신의 믿음을 마시지 않고 소망은 자신의 소망을 먹지 않습니다. 사랑은 스스로 자신을 비추지 않고 자기를 위해 향기를 퍼뜨리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섭…
제105회 총회 개회 어떻게 2020/08/31 19:35
사막이나 수도원의 수도사에게 계시나 깨우침의 찰나는 단순한 순간이 아니라 굉장히 짧으면서도 긴 시간일 것이다. 올리비아 랭은 자신의 책 "외로운 도시"에서 고독을 배고픔이라는 말로 표현한다. 주위 사람…
총회선관위 표변 2020/06/29 12:48
세계 평화를 위해 ‘내 영혼과 하나님의 결혼’이라고 고백하는 고난의 길을 걸은 1953년 제2대 유엔 사무총장 함마르셸드(Dag Hjalmar Agne Carl Hammarskjold 1905년 7월 25일 ~ 1961년 9월 18일) 같이 가는 …
벚꽃 소강석 2020/04/30 15:27
벚꽃 -소강석(1962~) 봄날 흐드러지기 위해 피었나/산천에 피어있는 꽃보다/하얗게 흐드러진 꽃잎들이 눈부셔 /그 아래 서 있는 것 자체가 축복이다. 그 새하얀 꽃구름 아래/걷는 것도 송구스러워 /한동…
총회 선거의 계절 2020/04/27 16:08
총회와 총신 세력 간의 날선 공방이 오가던 눈 오던 그날 척박한 걸음으로 사당동 총신 교정을 걸어가면서 보았다. 눈이 여린 가지에 내려 쌓이고 여기저기 계단들을 덮고 각각의 믿음처럼 제 자신에게로 돌아…
시인 소강석의 4월 2020/04/24 22:03
저기 저 산 너머에는 뭐가 있죠. 소년 강석은 입버릇처럼 남원의 하늘에게 묻곤 했을 것이다. ‘저 산 너머’에서는 소년의 ‘마음 밭’에 심어 놓은 신앙의 씨앗이 자라고 있었을 것이다. 그 씨앗이 풍성한 열…
70정년제 교단지도력 쇠퇴 2020/04/20 17:05
내 젊은 시절의 여인상 구순(九旬)의 최은희는 아직도 정신이 말짱해 2015년 6월 13일 조선일보 기자에게 말했다. “꿈에 매일 나타나는 신상옥 감독, 다음 생엔 남편으로 안 만나고파. 납북·탈북·망명·귀국…
더굳큐티에 관하여 - 진영정 목사 2020/04/12 20:20
바이블리더스 출판사에서 ‘더굳큐티’가 새로 출간되었다. 저자이신 김영배 목사님은 캘리포니아 IRUS 신학교에서 만나 교재하고 있는 분으로 목사님의 성품과 열정이 어떻게 드러나는지 관심 있게 ‘더굳큐…
문재인과 유장춘 방식 2020/03/20 01:41
문재인 공로 세 가지 중 하나는 핵 제거는 못했지만 핵 공포증은 말끔히 없애줬다. 제 고모부 박격포로 죽인 김정은이 아무리 바다에 대고 미사일을 발사해도 국민은 이제 사재기는커녕 눈 하나 깜빡이지 않는…
위기 시대 지도자 책임 2020/03/14 15:41
총회 기관지 기독신문 기자 박민균은 상대에 사실관계 확인 없이 일방적 허위사실 작성 연 12프로 월 1프로 5900만원 고리 사채업 은급재단 18년 납골당 착취 제100회 총회 제101회 총회 결의에 따른 납골…
문재인 무리로부터 구해주소서 2020/03/13 09:13
류광수 목사 그의 목회 중심은 '예수는 그리스도이시다'는 성경의 증거를 전하는 것이다. 그래서 류광수의 효율적 전도를 위한 천사 동원령 주장을 한다. 왜냐하면 류광수는 천사 angel의 원뜻은 전령 messenge…
신천지와 총회 은급재단 2020/03/12 11:57
연 12프로 고리 불법 사채업 운영자 겸 불법 사문서위조 단체 총회 은급재단이 최춘경 권사 측에 제소한'납골당 직무정지 및 직무대행자 선임 가처분직무집행정지및 직무대행자선임가처분'(대법원 2019마6646)…
더굳뉴스 창간 7년 2020/03/07 11:17
마스크 사려고 끝없이 늘어선 행렬, 격리된 사람들, 학교를 못 가는 아이들, 난민처럼 거부당하는 한국 여권, 그리고 도시마다 휑한 거리... 한국은 지금 코로나 전쟁을 치르고 있다. 전쟁이 초래하는 궁핍과 …
은급재단과 돼지 2020/03/03 10:54
왕을 위한 정치술을 설파한 마키아벨리(Niccolò Machiavelli, 1469년 5월 3일 ~ 1527년 6월 21일)가 500년 뒤 2020년 3월 3일 공산주의 독재자에 목마른 문재인의 우왕좌왕을 예견한 듯 말했다. …
시진핑과 이만희의 악마 2020/02/24 10:43
위기에 몰려 악마 불러낸 시진핑 이만희적그리스도이고 반 기독교 세력의 머리들책임 회피한 악마는 거짓말쟁이 그들 아비 독일 철학자 칸트가 말했다. “시는 천재만이 쓸 수 있는 최고의 예술 장르다.…
개혁과 통일 2020/02/03 14:31
2016년 11월 8일 미국 대선에 나온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장로교,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는 감리교 신자였다. 신앙도 없고 정신도 없는 문재인도 대권을 쥘 수 있는 한국과 달리 미국에서는 아직 대…
국가 난국을 위한 보수 교단의 사명 2020/02/01 17:53
문재인은 고슴도치 쪽일까 아니면 여우에 가까울까. 조금 실례되는 말처럼 들리지만 이 인간 유형론(類型論)을 학문 세계에 처음 도입한 인물은 정치철학자 이사야 벌린(1909~1997)이다. 고슴도치는 한 가지 이…
총회 안에서 우린 누구 2019/12/31 12:45
성령의 불로 정재된 정금 총회장 김종준 목사의 제104회 총회 안에서 목사와 장로로 마주치곤 하는 우린 서로 다른 주장을을 하고 서로 다른 가을을 보내고 서로 다른 선교지를 생각했다. 우리는 여러 노회에서…
부활 소망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2019/12/28 11:02
김환기(1913~1974)의 대작(大作) "우주"(Universe)가 홍콩 경매에서 132억 원을 기록했다. 한국 미술 경매사상 최고가다. 값을 떠나 이 작품은 광활하고 오묘하다. 하지만 이론물리학이 그리는 우주는 예술가의…
 1   2   3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인터넷신문 더굳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 04199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07일 |
    발행, 편집인 : 김영배 (010-8975-56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혜옥(010-9214-5469)
    대표전화 : 070-7017-2898  Fax : 070-7016-2898
     ethegoodnews@naver.com Copyright ⓒ www.더굳뉴스.com All right reserved.
    더굳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