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은급재단 위선 지지 기독신문
고대 수메르 문명은 신 중심 사회였다. 그들이 기도를 올리는 대상인 아부는 풍요의 신이다. 그러나 신은 때때로 잔인하고 변덕스러웠다. 언제 어떤 자연재해가 닥칠지 예측할 수 없던 시절 홍수와 가뭄이 번갈아 찾아와 인간의 생존을 위협했다. 하지만 기도를 빼고는 별달리 할 수 있는 일이 없었을 것이다. 현재 이 지역은 쿠르드족과 수니파 및 시아파 등이 뒤섞여 각 종파 간 분쟁이 격렬한 곳이다. 안락을 향한 이들의 기도가 언제 이뤄질지는 아무도 모를 것이다. 여러 분야를 넘나드는 조 장관 일가의 편법 행태를 접하며 국민은 참 많은 새로운 사…

화제의 포토

  • 더보기

공지사항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인터넷신문 더굳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 04199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07일 |
    발행, 편집인 : 김영배 (010-8975-56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혜옥(010-9214-5469)
    대표전화 : 070-7017-2898  Fax : 070-7016-2898
     ethegoodnews@naver.com Copyright ⓒ www.더굳뉴스.com All right reserved.
    더굳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